2019.01.15 (화)

  • 흐림동두천 0.4℃
  • 맑음강릉 6.0℃
  • 서울 0.0℃
  • 연무대전 5.3℃
  • 연무대구 6.2℃
  • 연무울산 7.6℃
  • 연무광주 6.1℃
  • 연무부산 7.8℃
  • 구름조금고창 6.1℃
  • 연무제주 9.2℃
  • 구름많음강화 0.1℃
  • 흐림보은 3.5℃
  • 구름조금금산 5.0℃
  • 구름많음강진군 7.0℃
  • 맑음경주시 6.6℃
  • 맑음거제 8.7℃
기상청 제공

日, 로봇·AI가 의료진 돕는 기술개발 활발한 까닭

저출산·고령화 심화로 의사와 간호사 등 의료인력 부족 심각

[KJtimes=김현수 기자]일본 의료계에 변화가 일고 있다. 로봇이나 인공지능(AI)이 의료진을 돕도록 하는 기술 개발이 활발하다. 일본이 이처럼 로봇이나 AI의 의료 현장 투입에 적극적인 것은 의료계의 극심한 인력난 때문이다.


실제 일본에서는 저출산·고령화 심화로 의사와 간호사 등 의료인력 부족한 상태다. 후생노동성의 추계에 따르면 2025년에는 전국에서 3~13만명의 간호사가 부족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의사 부족 현상도 심각하다. 일본 정부는 월 초과 근무 시간을 45시간으로 제한하는 일하는 방식 개혁법안을 국회에서 통과시키면서도 예외적으로 의사의 초과 근무는 연간 2000시간까지 인정하기로 한 바 있다.


15일 아사히신문은 가나가와(神奈川)현 가와사키(川崎)시의 성()마리안나 의과대학 병원은 지난 11일까지 한 달간 환자의 검체나 약품 등을 운반하는 로봇 릴레이(Relay)’를 시범적으로 도입했으며 미국의 한 벤처기업이 개발해 일본 회사 넥시스(NECIS)가 운용한 릴레이는 엘리베이터 등을 타고 130거리를 이동하며 의료진을 도왔다고 보도했다.


아사히신문 보도에 따르면 이 로봇은 이미 호텔 등에서 객실 비품을 운반하는 데 활용된 바 있어 의료 현장에서도 든든한 일꾼이 될 것이라는 기대를 받고 있다. 일본 제조사 파나소닉의 경우 지난 2013년 병원에서 약품을 운반하는 로봇 호스피를 개발했는데 현재 일본 전국 병원에서 15대가 활약하고 있다.


아사히신문는 보도를 통해 후지쓰연구소는 의료에 특화된 AI가 의료진과 환자의 대화를 듣고 분석하는 단말기를 개발했다며 크기 7.5×9.5, 무게 65의 이 단말기를 의사와 간호사가 가슴에 찬 채로 환자과 대화를 나누면 단말기가 대화에 기초해 환자의 체온이나 상태 등을 기록하는 방식이라고 전했다.











라이프 바이 시크릿, '시크릿 발효홍삼 본' 출시 [KJtimes=유병철 기자] 시크릿다이렉트코리아의 프리미엄 건강식품 브랜드인 라이프 바이 시크릿이 저온공법으로 발효시킨 ‘시크릿 발효홍삼 본’을 출시했다. 홍삼은 한국인이 가장 많이 섭취하는 건강기능식품으로 ‘사포닌’이라 불리는 유효 성분(진세노사이드)이 함유돼 있어 혈류를 촉진하고 면역력을 증진하는 데 도움을 준다. 하지만 이 성분은 각종 영양물질이 결합한 형태로 분자구조가 큰 편이어서 프라보텔라오리스와 비피오박테리움과 같은 장내 미생물이 있어야 체내에 효과적으로 흡수된다. 한국식품영양과학회지에 따르면 한국인 37.5%는 장내 미생물을 보유하고 있지 않을뿐더러 미생물을 보유하고 있다 하더라도 장내 환경에 따라 홍삼의 사포닌으로 알려진 진세노사이드의 체내 흡수율이 제각각인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안타깝게도 한국인 10명 중 3~4명은 홍삼을 복용하고도 효과를 제대로 보지 못한다는 의미다. 라이프 바이 시크릿이 14일 출시한 ‘시크릿 발효홍삼 본’은 이처럼 진세노사이드가 체외로 배출되어 제대로 된 효능을 볼 수 없는 기존 홍삼제품의 단점을 보완, 유효성분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해 저온공법 발효 공정을 거쳤다. 홍삼을 발효시키면 장내 미생물의 사포닌 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