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문화스포츠 풍향계

방탄소년단, '그래미 어워즈' 시상자 참석...한국 가수 최초

[KJtimes=이지훈 기자]그룹 방탄소년단이 '61회 그래미 어워즈'에 시상자로 참석한다.

 

5일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10(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센터에서 열리는 '그래미 어워즈'에 시상자로 초청됐다. 한국 가수가 이 무대에 오르는 것은 처음이다.

 

앞서 미국 연예매체 버라이어티가 이 소식을 전했으며 빌보드 등이 버라이어티를 인용해 보도했다.

 

미국레코딩예술과학아카데미(National Academy of Recording Arts and Sciences·NARAS)가 주관하는 '그래미 어워즈'는 팝, , R&B, 힙합, 재즈 등 대중음악 전 장르를 망라하는 팝계 최고 권위 시상식이다.

 

올해는 방탄소년단의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LOVE YOURSELF Tear) 앨범을 디자인한 회사 허스키폭스가 '베스트 레코딩 패키지'(Best Recording Package) 부문 후보에 올라 관심을 모았다.

 

'베스트 레코딩 패키지'는 시각디자인 측면에서 앨범 패키지의 수작을 가리며 아트 디렉터에게 시상하는 부문이다. '그래미 어워즈'에서 국내 대중음악 앨범으로 스태프가 후보에 오르기는 이번이 처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