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요즘뜨는 정보

일본, ‘이(理)화학연구소 연구팀’ 주목받는 이유

‘절단해도 원래대로 복원’ 신소재 개발

[KJtimes=김현수 기자]“고온과 저온에서도 기능하며 물속이나 진공 등 다양한 환경에서 자기복원이 가능한 소재다. 타이어와 자동차나 건물 보호재, 도료, 로켓 봉합재, 인공장기 등 광범위한 분야의 활용을 기대할 수 있다.”


일본 이()화학연구소 연구팀이 세간의 이목을 끌고 있다. 흠집이 나거나 끊어져도 원래대로 복원되는 신기한 소재를 개발했다는 게 그 이유로 곱힌다.


8NHK와 마이니치신문 등 일본 언론은 이()화학연구소 연구팀이 절단해도 원래 상태로되붙는 것은 물론 온도에 따라 고무나 플라스틱 처럼 변형도 가능한 새로운 폴리머를 개발했다는 논문을 7일자 미국 과학잡지에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이들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이 신소재는 공기중이나 물속, 산이나 알칼리 용액 등 다양한 환경에서 쓸 수 있어 자동차 타이어와 보호재, 인공장기는 물론 로켓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분야에 응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폴리머는 유기화합물이 여러충으로 연결된 구조를 갖는 물질로 연구팀은 독자적으로 개발한 촉매를 이용해 유기화합물인 에틸렌과 아니실프로펜을 합성했다. 이 폴리머는 공기중이나 물속, 산과 알칼리 용액 등 다양한 환경에서 강력한 자기복원력이 있다. 완전히 절단해도 절단면을 가볍게 맞춰주면 5분여만에 원래대로 붙는다고 한다.


표면에 생긴 흠집도 거의 없어지는데 이 소재로 주머니를 만들어 안에 물을 넣은 후 바늘로 찔러 구멍을 내도 곧 구멍이 막혀 물이 새지 않는다. 분자끼리 서로 잡아당기는 물리현상인 분자간 상호작용을 이용한 연구팀은 또 다른 유기화합물을 작용시켜 형상기억 성질을 갖도록 하는데도 성공했다.


뜨거운 물 등에 담가 섭씨 50도에서 모양을 변형시킨 후 상온에 노출시키면 그대로 굳어지며 다시 50도의 온도로 되돌리면 변형 전의 모습으로 복원된다. 이런 기능을 갖춘 소재는 그동안에도 있었지만 빛이나 열 등 외부의 에너지가 필요해 보급에 장애가 돼 왔다.


이들 언론은 보도를 통해 이번에 개발한 소재는 외부의 에너지가 필요 없고 물속이나 우주공간 등 여러가지 환경에서도 쓸 수 있는 게 특징이라며 손상돼도 원래 상태로 돌아가는 소재는 자기복원재로 불리며 고무, 유리, 콘크리트, 금속 등 다양한 소재에서 개발이 추진되고 있다고 전했다.










미스트롯 가수 김양, ‘흥’ 에 들썩이게 할 신곡 ‘흥부자’ 발매
[KJtimes=김봄내 기자]가수 김양이 오늘(30일) 흥바람나는 신곡 ‘흥부자’ 를 발매했다. ‘김양'은 MBC 합창단에서 활동을 하다 선배가수 '송대관'의 지원사격으로 2008년에 "우지마라"로 데뷔하며 트로트계에 이름을 알렸고 이후, ‘웃어야지’, ‘당신믿어요’, ‘연분’, ‘회초리’ 주옥같은 곡들을 발표하였으며, 최근 큰 화제가 되고 있는 tv 조선 ‘미스트롯’ 에 출연하여, 트로트의 진수를 선보인 바 있다. 흥부자는 연분 이후로 2년만에 선보이는 김양표 복고 트로트이다. 마치 행진곡을 연상시키는 마칭밴드사운드로 곡을 포문을 연다. 그 후 청량감있는 보컬, 신나는 드럼비트, 기타 사운드, 보컬 사이의 경쾌한 브라스 세션은 하나가 되어, 누구에게나, 절로 어깨춤을 들썩이게 한다. 이 전까지 주로 애조 있는 보컬이였던 그녀가 새롭게 시도하는 밝은 보컬은 듣는이에게 신선하게 다가온다. ‘흥부자 부자 흥부자가 왔어요, 한번뿐인 인생길에 놀다갑시다’ 의 단순한 멜로디와 가사는 누구나 한번 들으면 외울 정도로 대중적이며, 코러스 ‘김현아’, 기타 ‘이태욱’, 리얼브라스 등 국내 최고의 세션맨들이 함께했다. 오늘 발매된 김양의 흥부자는 소리바다를 비롯한 다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