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국회]윤호중 의원, 박원순 서울시장과 서울-구리 현안 논의

광역버스·별내선 등 광역교통망 협조 강력 요청… 박 시장 “적극 돕겠다” 화답

 
[kjtimes=견재수 기자]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구리시 국회의원, 3)7일 박원순 서울시장과 서울시청 시장실에서 면담을 갖고 구리시 현안에 대한 서울시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면담에서 75, 1680번 버스 등 구리시에서 서울로 진입하는 버스 증차 태릉CC 이전을 통한 수도권 동북부 공공택지 공급 별내선 정상 개통을 위한 서울시 구간 공사기간 단축 등 구리시 현안을 설명하고, 현안문제 해결을 위한 서울시의 협조를 요청했다.
 
윤 사무총장은 박 시장과의 면담에서 구리시 갈매지구는 신도시 조성에 따른 폭발적인 인구 유입으로 광역교통수단 확보가 매우 절실한 상황이라며, “대부분 서울로 출퇴근하는 분들인 만큼 버스 노선 확대, 별내선 공사기간 단축 등이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구리에서 잠실로 가는 1680번 버스는 출퇴근길 많은 승객으로 입석 운행하는 만큼, 시민 안전을 위해서 신속히 증차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박 시장은 구리시민의 고충에 충분히 공감하고, 예산 투입 등을 통해 서울시가 해결할 수 있는 부분들은 적극 돕겠다고 답변했다.
 
이번 면담으로 교통문제를 비롯한 구리시 현안 해결에 본격적으로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윤 의원은 면담 직후 구리시 현안의 시급성을 고려해 박원순 서울시장을 직접 만나 강력히 협조를 요청했다, “광역버스 확대, 별내선 정상개통이 이루어지는 날까지 앞으로도 시민들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호텔신라, 면세점 매출 증가 따른 ‘실적 호조’ 기대된다고(?)
[KJtimes=김승훈 기자]호텔신라[008770]의 면세점 매출 증가에 따른 실적 호조가 기대된다는 분석이 나왔다. 2일 키움증권은 호텔신라에 대해 이 같은 분석을 내놓고 이 종목에 대한 목표주가를 11만3000원에서 12만8000원으로 올렸다. 아울러 이 회사의 올해 영업이익 추정치를 지난해보다 27% 증가한 2663억원으로 상향 조정한다면서 투자의견도 ‘매수’로 유지했다. 키움증권은 호텔신라의 1분기 영업이익은 566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8% 증가했을 것이라고 추정하면서 1~2월에 이어 3월에도 중국 따이공(보따리상)의 수요가 양호하게 나타났고 중국인 인바운드(외국인의 국내 관광)가 회복세를 보인 점도 긍정적이었다고 평가했다. 박상준 키움증권 연구원은 “중국의 전자상거래법 시행 이후 경쟁력 있는 따이공 중심으로 대형화가 이루어지면서 면세점 시장 규모 자체도 확대됐다”며 “덕분에 면세점 시장의 경쟁 강도가 완화되고 수익성에 대한 기대치도 높아졌다”고 분석했다. 박 연구원은 “호텔신라는 경쟁사와 달리 서울 강남지역에 면세점을 신규 출점하지 않았기 때문에 영업 레버리지 효과가 가장 강하게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호텔신라는 전날 공시를 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