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수백년 전통과 결별 추진하는 일본은행<백태>

핀테크 진격에 도장 퇴출…효율성 제고 등에 노력 강화

[KJtimes=권찬숙 기자]일본 은행들에게서 이상 기류가 감지되고 있다. 수백 년 동안 전통으로 이어온 도장을 없애고 있는 것이다. 그간 일본인들은 주택구매 등 주요 계약에 사용하는 도장, 은행거래에 쓰는 도장, 우편물 서명과 같은 일상생활에 사용하는 도장 등 세 가지 종류를 나눠 쓰는 있어 향후 변화가 주목되고 있다.


11일 블룸버그통신은 일본의 대형 은행들이 계좌 개설이나 예금 인출 때 필요했던 인감도장인 한코(判子)’를 퇴출하고 그 자리를 스마트폰과 태블릿 PC로 대체하고 있는데 이처럼 도장을 없애려는 것은 핀테크 후발주자 처지에서 벗어나기 위한 몸부림이라고 보도했다.


블룸버그통신 보도에 따르면 이들 은행은 도장 퇴출과 함께 서류업무 축소, 효율성 제고 등에도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데 일례로 일본 최대 금융사인 미쓰비시 UFJ 금융그룹(MUFG)은 최근 도장이나 종이통장이 필요 없는 계좌를 내놓았다.


MUFG는 각 지점에 있는 창구 직원들을 태블릿 PC와 영상통화 부스 등으로 대체하고 있으며 500개가 넘는 일본 내 지점들 가운데 100개를 2024년까지 새로운 형태로 전환하고 기존의 은행 창구가 있는 지점 수는 반으로 줄일 예정이다. 이밖에 일본 리소나은행은 지난해 이미 600여 개 지점에서 인감도장 없이 계좌를 개설하는 서비스를 시작했다.


블룸버그통신은 보도를 통해 일본인들은 인감도장이나 종이통장을 없애는 데 대해 젊은 세대는 환영하는 분위기이지만 도장을 찍는 관습이 일본 문화에 깊숙이 자리를 잡은 까닭에 그리 쉽게 사라지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어 일단 관료들을 설득하는 게 만만찮은 문제이며 소규모 기업들은 여전히 계약할 때 인감도장을 사용하고 있고 혼인신고를 하거나 주택 소유권을 획득할 때와 같은 상황에서도 도장이 필요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한국카본·스튜디오드래곤, 증권사가 관심 가지는 까닭
[KJtimes=김승훈 기자]한국카본[017960]과 스튜디오드래곤[253450]에 대해 하이투자증권과 대신증권이 각각 관심을 가지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3일 하이투자증권은 한국카본의 목표주가를 1만원에서 1만1000원으로 상향 조정하고 투자의견은 종전대로 ‘매수’를 유지했다. 이는 이 회사의 실적 개선이 예상된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하이투자증권은 한국 조선 산업의 경우 올해 벌써 15척의 LNG 운반선을 수주했고 앞으로도 대규모 LNG 운반선 발주가 기다리고 있으며 한국카본이 지난해 세운 보냉재 수주 기록도 올해 다시 경신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같은 날, 대신증권은 스튜디오드래곤에 대한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를 종전대로 ‘매수’와 11만5000원으로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의 제작비 증가에 대한 우려가 과도하다는 분석에 기인한다. 대신증권은 스튜디오드래곤의 주가는 전날 하루에만 7.24% 급락했는데 전작인 ‘미스터 션샤인’의 규모를 넘어설 것으로 추정되는 드라마 ‘아스달 연대기’의 방영을 앞두고 제작비 부담에 대한 우려가 고조됐다고 분석했다. 최광식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한국카본은 지난해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보냉재 관련 수주

소유진, 서경덕 교수와 '여성독립운동가 재조명 캠페인' 펼친다
[KJtimes=김봄내 기자]배우 소유진과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힘을 모아 '여성독립운동가 재조명 캠페인'을 SNS상에서 펼친다고 23일 밝혔다.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기획된 이번 캠페인은 여성독립운동가의 실제 사진과 업적을 누구나 쉽게 이해할수 있는 1장짜리 카드뉴스로 제작하여 SNS상에 널리 알리는 방식이다. 그 첫번째 주인공은 남자현 열사다. 3.1운동 이후 중국으로 망명한 후 서로군정서에 가입하여 군사들을 뒷바라지 했고, 10개의 여성교육회를 조직하여 독립운동과 여성계몽에 힘썼다는 점을 강조했다. 또한 민족의 강인한 독립정신을 알리기 위해 '조선독립원'이란 혈서를 써서 국제연맹조사단에 일제의 만행을 호소한 역사적인 사실을 상세히 설명하고 있다. 이번 일을 기획한 서 교수는 "여성독립운동가라면 대부분이 유관순 열사만을 떠올리는데, 대중적으로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우리가 반드시 기억해야 할 여성독립운동가들을 매달 한명씩 소개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특히 그는 "팔로워 수가 많은 각 분야별 유명인사들과 함께 캠페인을 진행할 계획인데, 약 65만명의 인스타그램 팔로워를 보유한 배우 소유진과 첫 시작을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