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요즘뜨는 정보

日 정부, ‘1000톤급’ 초계함 건조 나섰다

내년부터 스타트…영해 감시 임무 목적

[KJtimes=권찬숙 기자]일본이 내년부터 영해 감시 임무를 맡을 1천톤급 초계함 건조에 착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새 호위함은 승조원 100여 명이 탑승하는 기준 배수량 3900톤 규모로 건조되며 일본 정부는 새로 건조하는 초계함은 1000톤급으로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1일 요미우리신문은 일본 정부가 지난해 12월 각의에서 결정한 방위대강(防衛大綱)’에 초계함 부대를 계속 보유한다고 명기했으며 이 계획에 따라 내년부터 초계함 건조를 시작해 10년간에 걸쳐 12척 운용 체제를 갖출 방침이라고 보도했다.


요미우리신문 보도에 따르면 초계함을 완성하는 데는 5년 정도 걸리며 내년부터 매년 2~3척씩 건조가 시작될 전망인데 일본 정부는 해상자위대의 초계함 부대 운용을 통해 중국과 영토 분쟁을 벌이고 있는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 열도를 포함한 동중국해 주변의 감시능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요미우리신문은 보도를 통해 일본 정부가 올해부터 동중국해 경계감시를 주 임무로 하는 신형 호위함을 2032년까지 모두 22척 건조하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2030년대에는 동중국해에서 만반의 감시 태세를 갖추겠다는 것이 일본 정부의 복안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