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일본산 쇠고기’ 수출 재개 기대하는 까닭

중일 고위급 경제대화에서 “中과 검역협정 실질 합의”

[KJtimes=김현수 기자]경제대화를 중국과의 관계 개선을 강화하는 데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는 일본이 중국과 일본의 고위급 경제대화에서 일본산 쇠고기의 중국 수출에 필요한 검역협정 체결에 실질적으로 합의를 이끌어 냈다.


15일 아사히신문 등 일본 언론은 중일 양국은 지난 14일 베이징에서 열린 고위급 경제대화에서 동물위생검역협정을 체결하기로 실질적으로 합의했으며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은 수출 허용을 위한 중요한 단계라고 평가하고 수출이 이뤄질 때까지는 또 다른 절차가 필요하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이들 언론 보도에 따르면 이번 경제대화에 일본 측에선 고노 외무상과 세코 히로시게(世耕弘成) 경제산업상 등 각료 6명이 참석했다. 또 중국 측에선 왕 외교부장과 중산(鍾山) 상무부장, 한창푸(韓長賦) 농업농촌부장 등이 자리를 함께했다.


이날 NHK는 보도를 통해 고노 외무상은 회담에서 중국의 국내총생산(GDP)은 세계 2위로 개발도상국의 범위를 넘어 세계 경제를 견인하는 존재라며 양국은 다국간 과제와 협력에 더욱 큰 공헌을 해나갈 책무가 있다고 전했다.


왕이(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중국의 거대 경제권 구상인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에 일본이 더욱 명확한 태도로 참가하기를 기대한다며 중국이 건국 70주년, 일본도 곧 레이와(令和·5월부터 적용되는 일본의 새 연호)의 시대로 들어가 양국 관계는 새로운 역사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NHK는 또 왕 외교부장은 투자와 무역, 양국 기업의 협력에 의한 동남아시아 등에서의 시장 개척이라는 경제협력 강화에 의욕을 보였으며 중국 측은 제5세대 이동통신 시스템 활용과 관련 일본이 중국의 최대 통신장비 업체인 화웨이의 기기를 사실상 배제하려는 것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고 중국 기업을 공평하게 대우할 것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한편 중국은 2001년 일본에서 비정형 소해면상뇌증(BSE)이 발생하자 일본산 쇠고기 수입을 금지했고 일본 측은 동일본 대지진 이후 중국이 실시 중인 10개 지역의 식품 수입 규제의 철폐를 재차 요청하는 한편 지적 재산권 보호를 강화할 것도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