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산케이 "부산근대역사관, 징용노동자 사진 허위"

교육부 "새 학기 시작되고 나서야 이 사실을 알게 됐다"

[KJtimes=김현수 기자]극우 성향 일본 산케이신문이 부산근대역사관에 일제 징용과 무관한 사진이 전시됐다고 지적했다.

15일 일본 산케이신문 보도에 따르면 부산근대역사관은 '강제 징용 노동자'라는 설명과 함께 잘못된 사진을 전시하고 있다.

이날 산케이신문은 "부산근대역사관이 일본의 한반도 통치시대 조선인과 관계없는 사람들이 찍힌 사진을 '일본에 강제징용된 노동자들'이라는 설명과 함께 전시했다"고 전했다.

산케이는 해당 사진이 1926년 일본 지방지 아사히카와(旭川)신문이 홋카이도(北海道) 도로 건설현장에서 벌어진 학대치사 사건을 보도하면서 사용했던 사진으로, 당시 신문 기사에는 사진이 조선인과 관련됐다는 기술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산케이는 해당 사진이 부산의 국립 일제강제동원역사관에도 '조선인 피해자'라는 설명과 함께 전시돼 있다고 덧붙였다. 

산케이는 지난 3월 같은 사진이 한국 초등학교 6학년 사회과 교과서(국정)에 '강제노역'이라는 설명과 함께 실렸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교육부는 새 학기가 시작되고 나서야 이 사실을 알게 됐다며 해당 사진을 가리는 등 수정하겠다고 밝혔다.








한국금융지주, 증권사에서 주목하는 까닭
[KJtimes=김승훈 기자]한국금융지주[071050]에 대해 교보증권과 하이투자증권 등 증권사가 주목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5일 교보증권은 한국금융지주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9만원을 유지하면서 업종 내 최선호주로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가 올해 1분기에 수익구조 다각화로 업계 최고의 실적을 달성했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실제 이 회사의 1분기 연결 당기순이익은 261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0.3% 증가했다. 교보증권은 한국투자신탁운용과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의 합산 운용자산(AUM)이 전년 대비 4.8% 증가하면서 꾸준한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는 점도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같은 날, 하이투자증권은 한국금융지주의 목표주가를 9만원에서 9만7000원으로 상향 조정하고 투자의견은 종전대로 ‘매수’로 유지했다. 이는 이 회사가 1분기 호실적을 거뒀다는 분석에 기인한다. 하이투자증권은 한국금융지주의 경우 다양한 투자 자산에서 이익을 냈으며 지난해 4분기 큰 폭의 손실을 본 한국투자파트너스의 이익이 정상화되고 카카오뱅크도 흑자로 돌아섰다고 분석했다. 김지영 교보증권 연구원은 “한국금융지주의 호실적은 주요 자회사인 한국투자증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