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국회]김종석 의원, 금융위에 조국 사모펀드 조사요구서 제출

[kjtimes=견재수 기자] 국회 정무위원회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 일동은 26일 오전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가족 펀드로 확인된 블루코어밸류업1호 사모투자합자회사(PEF)에 대한 조사요구서를 금융위원회에 전달했다.
 
이날 금융위원회 민원실을 직접 방문한 한국당 의원들은 조국 펀드 정관의 상법 및 자본시장법 등 위반 여부 탈법적 맞춤형 펀드 해당 여부 미공개정보를 활용한 투자 여부 허위 보고에 의한 자본시장법 등 위반 여부 이면계약을 통한 자본시장법령 등 위반 여부 우회상장 과정에서 탈법 행위 여부 외에 언론에서 제기된 의혹 전반에 대해 조사를 요청했다.
 
조사 요구서는 김종석(간사), 김선동, 김성원, 김용태, 김정훈, 성일종, 정갑윤, 정태옥, 주호영 의원 등 국회 정무위원회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 전체 명의로 제출되었으며, 김종석 의원, 주호영 의원, 김성원 의원, 정태옥 의원이 대표로 참석했다.ㅁ









이마트, 오프라인 ‘수익성 하락’ 불가피하다고(?)
[KJtimes=김승훈 기자]이마트[139480]가 온라인을 통한 식품 판매가 늘어남에 따라 오프라인 점포의 수익성 하락이 불가피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20일 키움증권은 이마트에 대해 이 같은 분석을 내놓고 이 종목의 목표주가를 14만7000원에서 12만원으로 내리고 투자의견은 ‘시장수익률 상회’를 유지했다. 그러면서 올해 이커머스(전자상거래) 플랫폼을 통한 식품 매출 규모는 이마트·홈플러스·롯데마트 등 대형마트 3사의 식품 매출 규모를 앞지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키움증권은 이마트의 경우 온라인몰이 비교적 활성화돼 있기 때문에 향후 이커머스 채널에서 쿠팡과 경쟁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전통 오프라인 업체로 판단되지만 오프라인 점포 리뉴얼이 늦었고 수익성 하락 우려가 점점 커지는 점은 부담이라고 진단했다. 박상준 키움증권 연구원은 “식품은 현재 온라인 채널의 판매 비중이 15% 정도로 낮은 편인데 최근 <새벽배송> 서비스 등을 통해 신선식품의 온라인 구매 장벽이 사라지고 있는 점을 고려하면 중장기적으로 식품의 온라인 판매율은 다른 상품과 비슷한 수준까지 올라갈 것”이라고 예상했다. 박 연구원은 “물론 온라인 판매 채널은 아직 소형화·파편화돼 있기 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