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

효성, '요요마 DMZ 평화음악회' 후원... 한반도에 울림과 감동 선사

[KJtimes=김봄내 기자]효성과 문화체육관광부가 공동 기획한 문화로 이음:디엠지(DMZ) 평화음악회9일 오후 파주 DMZ 안 도라산역에서 개최됐다.

 

이번 ‘DMZ 평화음악회는 효성이 메세나 활동으로 개최한 요요마 바흐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열렸다. ‘바흐 프로젝트8일에 열린 파크콘서트행동의 날(Day of Action)’‘DMZ 평화음악회’(9)로 구성되어 있다. 요요마는 앞서 멕시코, 미국, 그리스 등에서도 행동의 날을 통해 이민정책, 지역 사회의 문화, 노숙자 문제를 다뤘다.

 

‘DMZ 평화음악회에서 요요마는 옥상달빛, 국악인 김덕수, 안숙선, 북한 출신 피아니스트 김철웅 등과 함께 연주하며 한반도 평화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파크콘서트에서 선보였던 바흐 무반주 첼로 모음곡연주는 물론 북한 출신 청년 연주자 2명과 함께 협연하며 한반도의 평화를 기원했다. 또한 이날 행사에는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서호 통일부 차관, 최종환 파주시장을 비롯해 Simon Smith 주한 영국대사 등 외교사절들도 참석했다. 참석자들과 시민들은 다같이 리본이음 행사를 통해 남북의 끊어진 상처를 치유하길 염원했다.

 

요요마는 모두 발언을 통하여 지난해 8월부터 6개 대륙 36개 도시에서 바흐 무반주 첼로 모음곡을 연주하는 바흐 프로젝트를 소개하며 이번 방한의 취지를 설명하면서, “남한과 북한에 흩어져 있는 한 가족이 바라보는 똑같은 달처럼 연주하고 싶었고, 남북한의 경계에서 바흐를 연주하고 싶다는 뜻에 오랜 친구인 조현상 효성 총괄사장이 흔쾌히 호응해주었다. 바흐 프로젝트가 성공적으로 성사될 수 있도록 공동 기획 및 후원을 해준 문화체육관광부와 효성에 진심으로 감사한다고 전했다.

 

이번 바흐 프로젝트‘DMZ 음악회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효성이 요요마의 평화에 대한 의지에 공감하고, 동 행사가 이루어지기 위하여 적극적인 역할을 함으로써 성사되었다. 효성 관계자는 뜻깊은 행사를 후원하게 되어 기쁘다“‘행동의 날로 진행되는 ‘DMZ 음악회가 인류의 평화, 화합, 공존에 공헌할 것으로 믿는다. 한반도에도 평화의 온기가 널리 퍼지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경실련 "조국, 자진 사퇴해야..검찰개혁 동력 얻기 어려워"
[KJtimes=이지훈 기자]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조국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직에 적절하지 않다며 자진해서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경실련은 8일 입장문을 내고 "엄격하게 법 집행을 관리하고 책임져야 할 법무부 장관직에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를 임명하는 것에 심각한 우려를 가질 수밖에 없다"며 "조 후보자에게 자진해서 사퇴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경실련은 "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후 많은 의혹이 제기됐으나 2일 기자회견, 6일 청문회 등 2번의 기회가 있었음에도 제기된 의혹들을 말끔하게 해소하지 못했다"며 "오히려 검찰 수사와 향후 재판을 통해 밝혀져야 할 과제가 생겼다"고 꼬집었다. 이어 "조 후보자를 정치적으로 성장시킨 '정의'와 '공정'이 후보자 지명 이후 드러난 언행 불일치로 국민과 청년들에게 많은 허탈감과 실망을 안겨줬다"고 비판했다. 경실련은 조 후보자가 줄곧 강조해온 검찰 개혁을 두고도 "꼭 조 후보자만 할 수 있고 해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경실련은 "지난 20여일간 조 후보자에 대한 의혹의 진실 공방과 소모적인 진영대결로 국민들은 갈라져 있다"며 "앞으로 사법 독립, 검찰 개혁의 많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