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핫클릭

안다르 신애련 대표, 페이스북코리아 주최 행사에서 스페셜 토크 진행

[KJtimes=김봄내 기자]안다르 신애련 대표가 어제(27) 오후 더쇼어호텔 제주에서 페이스북코리아가 주최한 ‘She Means Business’ #그녀의비즈니스를응원합니다 세 번째 세션의 패널로 초청받아 스페셜 토크를 진행했다.

 

 

신애련 대표는 이번 강연을 통해, 안다르 브랜드 창업 스토리를 비롯 여성으로서의 일과 삶의 밸런스, 성공적인 비즈니스 확장을 위한 아이디어 원천 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신애련 대표는 여성들의 일상 속 모든 도전을 응원하는 안다르 브랜드 캠페인 모두의 레깅스를 소개해 관객들의 큰 호응을 이끌어냈다.

 

 

특히, 글로벌 SNS 플랫폼 페이스북코리아에서 주최하는 행사에 안다르가 초청되어 애슬레저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안다르는 페이스북코리아의 키파트너로서, 이번 행사 참여를 통해 여성들이 안다르와 함께 삶의 목표를 성취하기 바라는 브랜드 캠페인의 취지를 전달하고, 앞으로 브랜드가 나아갈 방향에 대해 이야기했다.

 

 

신애련 대표는 여성들의 비즈니스와 도전은 앞으로도 더욱 다양해질 것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안다르는 각자의 위치에서 매일매일 도전하는 모든 순간을 응원하며 더 많은 사람들과 커뮤니티를 형성할 수 있는 브랜드로 성장하고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하며 강연을 마무리했다.

 

 

한편, 이번 행사는 미국 영국 싱가포르 등 여러 국가에서 창업을 꿈꾸는 여성들을 응원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로, 로컬 지역에 맞게 비즈니스를 응원하는 교육, SNS 활용방법, 네트워킹, 서로에 대한 연대를 확인할 수 있어 특별함을 더했다. 전체 행사는 인스타그램 툴을 통해 비즈니스를 활성화하는 팁을 공유하는 세션과 여성 리더들의 ‘Work-Life’의 여정을 이야기하는 세션으로 구성됐다.

 







효성 조현준 회장, 국산화한 소재로 발열내의 시장 공략
[KJtimes=김봄내 기자]효성티앤씨㈜가 국내 온라인 패션 브랜드 ‘무신사’와 손잡고 일본 제품이 장악하고 있던 국산 발열내의 시장 공략에 나선다. 최근 국내 패션 기업들은 일본 제품 불매 운동으로 인해 일본 기업 제품을 대체할 상품들을 선보이며 적극적인 겨울 의류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이번에 효성과 손잡고 출시한 무신사의 발열내의 ‘마이히트’는 효성의 발열 폴리에스터, 에어로히트 익스트림(aeroheat EX)으로 만들었다. 원사 내 함유되어 있는 미네랄 물질이 태양, 조명 등으로부터 빛을 흡수하여 이를 열 에너지로 방사하는 원리다. 겨울철 뛰어난 보온성을 자랑하며 몸에서 발생하는 땀을 빠르게 흡수하고 배출하는 기능(흡한속건)도 뛰어나 쾌적하게 입을 수 있다. 에어로히트 익스트림은 세탁기와 건조기 사용 후에도 영구적으로 발열 가능한 원사다. 한국패션산업협회에 따르면 국내 내의 시장 규모는 2조원대이며 그 중 발열내의 시장 규모는 7천억원 이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기존 내의와는 다른 세련된 디자인, 우수한 기능, 편안한 착용감으로 매년 10%씩 증가 추세에 있다. 효성은 이번 무신사 등 국내 패션 기업과의 협업을 기반으로 해외 패션 기업들과


[종목체크]현대차·네이버, 증권사가 ‘매수’ 추천한 이유
[KJtimes=김봄내 기자]현대차[005380]와 네이버[035420]에 대해 하나금융투자와 미래에셋대우 등 증권사가 각각 ‘매수’를 추천하면서 그 이유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7일 하나금융투자는 전날 공시를 통해 인도네시아 정부와 현지 완성차 공장 건설을 위한 투자협약(MOU)을 체결했으며 총투자비는 1조8000억여원이라고 밝힌 현대차에 대해 목표주가 16만원과 투자의견 ‘매수’를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의 인도네시아 공장 설립이 2022년 이후 성장 동력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전망에 따른 것이다. 하나금융투자는 현대차는 친환경차 라인업 확대까지 이어져 전체 시장과 차별화한 성장을 꾀할 수 있게 됐으며 성장 동력 확보 측면에서 현재 주가순자산비율 0.4배 중반의 낮은 밸류에이션(평가가치)이 재평가될 계기라고 밝혔다. 같은 날, 미래에셋대우는 네이버의 목표주가를 23만원에서 24만1000원으로, 투자의견은 ‘매수’를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가 내년에도 여러 분야에서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는 분석에 기인한다. 미래에셋대우는 모든 것이 인터넷으로 통하는 세상인 만큼 언제 어디에서 어떤 기업이 어느 정도의 수익을 기록할지 정해지지 않았으며 네이버의 ‘큰 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