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회창 전 총재 복심’ 이채관, ‘대한민국 종가’ 경주 출마 선언

국회정책연구위원 역임하면서 “‘참정치’ 실현 위해 정치 다시 시작”

 
[kjtimes=견재수 기자] “경주의 현실미래 열어갈 적임자이자 다양한 경주의 인적자산을 바탕으로 지역 경제를 되살리겠다이회장 전 한나라당 총재의 복심으로 알려져 있는 이채관 전 국회정책연구위원이 고향 경주에서 415총선 출사표를 던지며 출마의 변을 이렇게 전했다.
 
이 전 연구원은 지난달 23일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예비후보 등록을 마친 후 경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공식 출마를 선언했다.
 
이 예비후보자는 자유민주주의의 근간인 공정과 정의가 사라지고, 국가안보가 무너지며, 소득주도성장이라는 미명 아래 국가경제는 물론 개인경제까지 암울해지는 대한민국의 안타까운 현실을 마주하며 더 이상 지켜볼 수만은 없었다국민 여러분과 경주시민 여러분께 올곧은 정치, 성실한 정치, 보수를 살리는 참정치를 실현하기 위해 이 한 몸 바칠 각오로 저 이채관의 정치를 다시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어 대한민국의 종가이자 호국보수의 본고장인 경주에서 태어나고 자란 저 이채관이 경주의 현실과 미래를 열어갈 적임자라 생각하며 자신 있게 시민 여러분 앞에 섰다고 덧붙였다.
 
이 예비후보자는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한나라당 대통령 후보 총재 비서관을 시작으로 지난 1997년 정계에 입문했다. 이후 이 전 총재의 보좌관, 정무특별보좌관, 국회정책연구위원 등을 역임하며 정치권에서는 이 전 총재의 최측근으로 통한다.


이 예비후보자는 지난 20여 년간 중앙정치무대에서 다양한 경험과 역량을 쌓아왔다면서 이제 우리 경주를 정치의 변방이 아닌 대한민국 정치의 중심에 세우고, 신음하는 경주지역경제를 그동안 축적해온 경제계의 다양한 인적자산을 바탕으로 활기 있게 되살릴 자신이 있기에 과감히 나섰다고 말했다.
 
그는 경주를 오래된 미래라고 규정하면서 문화유산과 첨단과학이 어우러진 경주를 만들고 지켜야 한다. 그래야 이 힘든 시대에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또한 한국당 후보 출마자들과 현 국회의원을 향해 공개 합동토론회’, ‘맞짱토론등을 제안했다. 이 예비후보자는 경주의 현안과 미래의 비전, 각자의 정치적 견해를 가감 없이 피력할 수 있는 자리를 통해 시민여러분이 평가하고 판단하시기를 바라며 감히 말씀드린다모두 기꺼이 응해 주시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이 예비후보자는 경주황남초등학교, 경주월성중학교, 경주고등학교, 경남대학교(법학과) 등을 졸업했고, 연세대학교 행정대학원 정치행정학 석사, 경남대학교 대학원 정치외교학과 박사(수료) 등 학위를 취득했다.







[기자수첩]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 논란 ‘산림녹화’ 흑역사
[KJtimes=견재수 기자]우리나라는 국토의 70%가 산지라는 지형의 특성 때문에 산림보호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정부가 산림의 훼손을 막기 위해 생태보호지역을 등급별로 지정해 엄격하게 관리하고 있을 정도다. 이 같은 정부의 환경정책 시행의 시발점에는 과거 산림황폐화의 흑역사가 숨겨져 있다. 우리는 6.25전쟁 그리고 전후복구 과정에서 산림자원의 황폐화를 겪었다. 특히 대체원료가 없던 1940년대와 1950년대를 거치면서 막대한 양의 나무가 난방용 땔감으로 소비되면서 전국 대부분의 산하는 벌거벗은 민둥산으로 변했다. 이처럼 해방 직후 산림파괴로 인한 국토 황폐화를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다고 판단한 당시 정부는 산림녹화의 필요성을 절감하게 되고 1970년대에서 1990년대에 이르는 30여 년 동안에 산림녹화의 일환으로 치산사방 녹화사업 등을 시행해 사막화지대와 같이 황폐됐던 산지를 푸른 숲으로 변화시켰다. 이러한 정부의 산림녹화 정책에 발맞춰 민간 기업들도 환경보호에 동참했다. A기업은 1984년 ‘우리강산 푸르게 푸르게’라는 슬로건으로 환경캠페인 시작했다. 해당 캠페인의 추진 결과 30주년을 맞았던 지난 2014년 5000만 그루의 나무 심기 달성에 성


‘이회창 전 총재 복심’ 이채관, ‘대한민국 종가’ 경주 출마 선언
[kjtimes=견재수 기자] “경주의 현실‧미래 열어갈 적임자이자 다양한 경주의 인적자산을 바탕으로 지역 경제를 되살리겠다” 이회장 전 한나라당 총재의 복심으로 알려져 있는 이채관 전 국회정책연구위원이 고향 경주에서 4‧15총선 출사표를 던지며 출마의 변을 이렇게 전했다. 이 전 연구원은 지난달 23일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예비후보 등록을 마친 후 경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공식 출마를 선언했다. 이 예비후보자는 “자유민주주의의 근간인 공정과 정의가 사라지고, 국가안보가 무너지며, 소득주도성장이라는 미명 아래 국가경제는 물론 개인경제까지 암울해지는 대한민국의 안타까운 현실을 마주하며 더 이상 지켜볼 수만은 없었다”며 “국민 여러분과 경주시민 여러분께 올곧은 정치, 성실한 정치, 보수를 살리는 참정치를 실현하기 위해 이 한 몸 바칠 각오로 저 이채관의 정치를 다시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어 “대한민국의 종가이자 호국보수의 본고장인 경주에서 태어나고 자란 저 이채관이 경주의 현실과 미래를 열어갈 적임자라 생각하며 자신 있게 시민 여러분 앞에 섰다”고 덧붙였다. 이 예비후보자는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한나라당 대통령 후보 총재 비서관을 시작으로 지난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