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현장+]공적자금 투입된 수협은행, 수익성 악화로 징계…이동빈 전 행장도 제재

수협은행은 수협중앙회에서 100% 출자 받은 은행…중앙회 1조1581억원 공적자금 수혈

[KJtimes=견재수 기자]Sh수협은행(이하 수협은행)이 지난해 수익성 목표치를 달성하지 못해 이동빈 전 행장과 함께 징계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핌'에 따르면 수협은행이 정부의 공적자금을 수혈을 받고 있음에도 지난해 수익성 목표치를 밑돌아 지난 6월 이 전 행장과 함께 징계를 받았다.


금융위원회의 ‘2021년 공적자금 관리백서를 보면 수협은행은 2020년도(연간) MOU 재무비율 중 총자산순이익률(ROA) 목표치(0.65%)를 밑돈 0.56%였다. 지난해 1~3분기에는 ROA를 목표 이상이었지만 4분기는 목표치를 달성하지 못했다.


이에 예금보험공사는 지난 69일 수협은행에 기관주의와 제도 개선을 요구했다. 또 임원 1(이동빈 전 수협은행장)에게는 주의(상당)를 줬다.


ROA는 기업의 총자산에서 당기순이익을 얼마나 올렸는지를 가늠하는 지표다. ROA가 줄었다는 것은 순이익이 줄었다는 것을 말한다.


수협은행의 최근 영업이익을 보면 20183303억원 20193193억원 20202675억원으로 계속해서 줄었다. 당기순이익도 20182307억원 20192188억원 20201815억원으로 감소했다.


수협은행은 수협중앙회에서 100% 출자를 받은 은행이다. 수협중앙회는 2001년 정부에서 11581억원의 공적자금 수혈을 받았고 2017년부터 2028년까지 분할 상환을 계획했다. 그동안 수협중앙회는 3398억원을 상환했다. 전액 상환까지는 8183억원이 남은 상태다.


이동빈 전 행장은 지난해 103년 임기를 끝낼 당시 연임을 포기했다. 업계에 따르면 이 전 행장이 연임할 수도 있었지만 수익성 악화로 인해 연임을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금융권 일각에서는 수협은행이 수익성 악화로 징계를 받음에 따라 첫 내부 출신 행장인 김진균 은행장의 행보에 관심을 두는 모습이다. 지난해 11월 취임한 첫 내부 출신 행장인 김 은행장이 이러한 악조건을 극복하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어서다.


김 은행장은 지난 1월말 새 비전으로 변화하는 미래, 혁신하는 수협은행으로 선정하고 수협은행의 경쟁력은 결국 인재라며 리더와 구성원이 한마음 한뜻을 이루고 고객을 중심으로 혁신을 지속한다면 더욱 견고하게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공유경제가 나아갈 방향②] 빨래방·오디오북 명과 암
[KJtimes=김승훈 기자]“소유에서 공유로 시대정신이 바뀌고 있다. 특히 IT 발달로 소유보다 더 편리한 공유의 시대가 오고 있다. 기존의 사회가 산업혁명 이후 대량생산으로 인한 소유의 시대였다면 미래는 재화와 서비스를 필요한 시간만큼 이용하는 공유의 시대가 될 것이다.” 공유경제제연구소 이계원 대표는 지난달 25일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열린 ‘2021 제1회 공유경제 학교’ 초청 강연에서 ‘공유경제가 나아갈 방향’을 주제로 공유경제의 현주소와 미래를 이 같이 전망했다. 이 대표는 요즘 핫한 공유경제의 사례로 ‘빨래방’과 ‘오디오북’ 시장의 현 상황과 향후 진화 방향을 제시했다. 이 대표는 “저는 집에 세탁기나 건조기가 있지만 운동화를 빨기 위해 빨래방을 이용한다”고 운을 뗀 뒤 “통계청 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1인가구는 30%를 넘어섰다. 이들의 상당수는 좁은 원룸에서 사는데 집도 좁은데 세탁기, 건조기 같은 빨래 용품들이 다 갖추기에는 공간이 좁다”고 1인가구의 애로사항을 설명했다. 이어 “요즘 의류 관련 가전제품들이 늘고 있다. 예전에는 세탁기하나면 충분했는데 건조기, 의류를 관리 할 수 있는 드레스에 신발 관리하는 슈드레스까지 등장했다”며 “이

[스페셜 인터뷰]‘소통 전도사’ 안만호 “공감하고 소통하라”
[KJtimes=견재수 기자]“디지털 기술의 발전으로 인한 사회변화는 타인의 생각을 이해하고 존중하는 능력을 자라지 못하게 방해하고 있다. 공감과 소통이 어려워진 것이다.(공감과 소통의) 의미가 사라지고 충동만 남게 됐다.” 한국청소년퍼실리테이터협회(KFA: Korea Facilitators Association)를 이끌고 있는 안만호 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디지털 사회로 급격하게 진행되고 있는 현재 상황에 대해 이 같이 진단했다. 또 이제 공감능력 없이는 생존하기 힘든 시대가 다가오고 있다면서 비대면 사회에 대한 깊은 우려를 나타냈다. 소통 전문가로 통하는 안 대표는 “자신을 바라보고 다른 사람을 이해하며 공감하고 소통하는 방법이 필요한데 스마트폰이나 SNS, 유튜브 등을 통해 간접적으로 경험하게 되면서 어느 순간 사회성은 경험의 산물이 아니라 지식의 산물이 되어 버렸다”며 “요즘 인간의 탈사회화가 진행되는 것에 비례해 인간성의 급격한 하락을 경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코로나 사태는 사회적 거리를 두더라도 우리가 독립적으로 살아가는 개체가 아니라 더불어 살아가는 관계이자 연대라는 점이 더욱 분명하게 밝혀졌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