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탄소중립
리포트

thumbnails
탄소중립리포트

온실가스 감축목표 위한 '이산화탄소 포집‧활용 초대형 사업' 눈길

[KJtimes=김지아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이종호, 이하 '과기정통부')는 이산화탄소 포집·활용(Carbon Capture & Utilization) 기술을 활용한 온실가스 감축을 지원하기 위해 19일 실증 부지선정 공고를 시작으로 'CCU 메가 프로젝트'를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이산화탄소 포집·활용 기술'은 발전 및 산업공정 등에서 배출된 이산화탄소를 포획해 유용한 물질로 전환하는 기술로, 2030년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 달성을 위해 신속한 확보 필요성이 대두됐다. 이에 과기정통부는 작년 12월 '이산화탄소 포집·활용 기술 고도화 전략'을 발표하며, CCU 기술을 조기에 상용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4가지 형태의'CCU 메가 프로젝트' 추진 배경은 해당 전략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CCU 메가 프로젝트'는 △연구개발 주체(출연연, 대학 등)는 물론 △이산화탄소 발생원이 존재하는 수요기업 △CCU 제품 활용 기업 △감축량 평가·검증 기관 등이 모두 참여하는 컨소시엄 형태로, 이산화탄소 공급부터 제품 활용까지 이산화탄소 포집·활용 전주기 밸류체인을 구성해 CCU 비즈니스 모델을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대규모 실증을 지원하

정책인사이드

배너

증권가풍향계

종합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