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탄소중립
리포트

thumbnails
탄소중립리포트

[코로나19 이후 온실가스의 역습] 2050년 탄소중립 달성 적신호 켜졌다

[KJtimes=정소영 기자]코로나19 이후 전 세계 산업계의 생산 활동이 회복되고 이동수요가 증가하면서 기후위기의 운흉으로 꼽히는 온실가스 배출이 다시 증가 추세로 돌아선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환경부 소속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센터장 서흥원)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지난해 온실가스 잠정배출량은 6억 7960만톤으로, 전년보다는 3.5%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다만, 국내 온실가스 배출량 증가율(3.5%)은 전세계 평균(5.7%) 및 주요국 증가율(미국 6.2%, 유럽연합 7%, 중국 4.8%)보다는 낮은 수준이다. 해당 온실가스 지표는 환경부가 유관기관의 자료, 배출권거래제 정보 등을 활용해 2021년 국가 온실가스 잠정배출량을 추계, 공개한 것이다. 이번 배출량은 확정 통계보다 1년 앞서 잠정 산정한 결과로 정책수립·운영, 온실가스 관련 분석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환경부는 “온실가스 배출효율성 지표인 ‘국내총생산(GDP) 당 배출량’은 356톤(10억원)으로 2011년 이후 계속 개선되는 추세”라며 “이는 2021년 국내총생산(GDP)이 전년 대비 4% 증가한 반면, 온실가스 배출량은 이보다 낮은 3.5% 증가한 것이다”고 밝혔다. 분야별 배출량 비

정책인사이드

배너

증권가풍향계

종합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