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목점검]‘넥센타이어·엔씨소프트·S-Oil…‘먹구름’

KB증권 “넥센타이어, 업황 회복 대비 느린 실적 개선”
KTB투자증권 “엔씨소프트, 실적 성장세는 내년 초부터”
SK증권 “S-Oil, 실적약세 구간 아직 끝나지 않았다”

[KJtimes=김봄내 기자]넥센타이어[002350]와 엔씨소프트[036570], S-Oil[010950]에 대해 KB증권과 KTB투자증권, SK증권 등 증권사가 부정적 분석을 제시했다. 이에 따라 그 배경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는 분위기다.



29KB증권은 넥센타이어의 목표주가를 6000원으로 7.7% 하향조정하고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이는 이 회사가 코로나19 체코공장 정상화 지연에 따라 2020년과 2021년 순익 전망치를 8.4%, 3.9% 하향조정한 것에 따른 것이다

 

KB증권은 3분기 넥센타이어 영업이익의 경우 105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81.2% 감소할 것으로 전망되나 전 분기 대비해서는 흑자전환을 할 것인데 이는 KB증권의 기존 전망치보다는 45억원 크지만 시장 컨센서스보다는 91억원 작은 것이라고 밝혔다.


같은 날, KTB투자증권은 엔씨소프트에 대한 목표주가를 기존 120만원에서 108만원으로 하향조정하고 투자의견은 매수를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의 리니지2M 3분기 일평균 매출이 전 분기대비 17.5% 감소한 18억원으로 예상된다는 분석에 기인한다.


KTB투자증권은 주요 업데이트가 지난 6월말부터 월별로 이어졌으나 매출 증가 효과가 제한적이고 11월말 기점으로 1주년 업데이트가 추가로 예상되나 전반적인 추이 감안 시 4분기 일평균 매출은 전 분기 대비 10% 감소한 16억원이라고 전망했다.


이날 SK증권은 S-Oil의 목표주가를 65000원으로 하향조정하고 투자의견은 매수를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의 경우 많이 하락한 주가지만 상승 모멘텀은 순수화학 대비 부족한 상황이라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SK증권은 전날(28) 기준 컨센서스의 경우 2260억원에는 미치지 못하는 실적 수준으로 추정되고 흑자전환 가능성은 있는 것으로 보고 지난 7월까지는 유가상승에 따른 뒤떨어지는 이익 상승효과가 있었지만 이후 유가약세 전환으로 인해 정유사업부는 여전히 부진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강성진 KB증권 연구원은 넥센타이어의 경우 전년 같은 기간 대비 큰 폭의 영업이익 감소를 예상하는 것은 시황 악화에 따른 판매 감소와 ASP 하락, 체코공장 가동에 따른 고정비 부담 때문이라며 “2020년 영업이익은 275억원으로 전년 대비 86.7%(1799억원)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강 연구원은 넥센타이어에 대한 투자의견의 리스크 요인은 코로나19 백신 조기 개발 등으로 체코공장 조기 정상화가 이루어질 가능성이라면서 넥센타이어의 예상 가동률은 202077.8%, 202178.8%”이라고 부연했다.


김진구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엔씨소프트의 경우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은 2133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2.1% 증가 예상하나 4분기 영업이익 1689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20.8% 감소될 것으로 예상된다이는 모바일게임 매출 하향 안정화 및 마케팅비 증가 등에 기인한다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분기별 실적 성장세는 신작 기여가 본격적으로 발생하는 내년 초부터 부각될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현재 밸류에이션 유지가 가능할 것으로 판단되고 여기에 트리플 AHD게임 추가 공개 시 투자매력도 한 단계 높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손지우 SK증권 연구원은 “S-Oil의 경우 특히 9월 시황이 가장 안 좋을 것으로 판단하기에 실적은 컨센서스에 미치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화학사업부의 PX 또한 화학시황 호조에도 불구하고 소폭상승에 그쳤다고 진단했다.


손 연구원은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해 에너지의 패러다임이 1차 에너지원(탄화수소)에서 2차 에너지원(전기)으로 빠르게 전환되고 있고 이로 인해 탈석유시대 기조 또한 기존처럼 지속될 수밖에 없다면서 또한 정유 생산능력이 전 세계적으로 증대기조에 놓여 있고 코로나19에 따른 수요 약세도 여전히 정제마진은 당분간 약세 유지가 불가피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공유플랫폼 노동시장의 민낯③] 해외 각국 플랫폼노동 정책 ‘타산지석’ 삼아야
[KJtimes=김승훈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산업지형이 급격한 변화에 직면해 있다. 특히 이번 사태로 인해 정보통신기술(ICT) 융합과 공유경제로 대변되는 4차 산업혁명 시대가 가속화하고 기존 전통산업의 쇠퇴와 몰락을 앞당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이런 가운데 승차 공유 서비스 우버나 배달앱, 에어비앤비, 카카오 택시, 쏘카의 타다 등의 스타트업 기업들이 주목을 받으며 플랫폼 노동자들이 급증하고 있다. 주로 ‘공유경제’(Sharing economy)나 ‘긱 경제’(Gig economy, 비정규 프리랜서 근로 형태가 확산되는 경제 현상)로 지칭되는 곳에서 주로 플랫폼 노동이 나타나고 있다. <KJtimes>는‘공유플랫폼 노동시장의 민낯’이라는 주제로 국내외 플랫폼노동의 현주소를 테마별 주제로 연재하고 있다. 세 번째로 장희은 한국노동사회연구소 객원연구원 발표 자료의 ‘서울시 플랫폼노동 실태와 정책과제’ 내용을 중심으로 해외 각국의 플랫폼노동 정책과제를 집중 조명했다. 지방정부 이탈리아 볼로냐시는 지난 2018년 5월 ‘도시의 디지털노동권의 기본원칙에 관한 헌장’을 발표해 플랫폼 노동자들의 권리와 플랫폼사의


[현장+]한국판 ‘큰바위 얼굴’ 소재 소설 출간 ‘예선영 작가’를 만나다
[KJtimes TV=김상영 기자]기성세대라면 미국 소설가 나다니엘 호손의 단편 ‘큰바위 얼굴(The Great Stone Face)을 기억하는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책 ‘큰바위 얼굴’은 미국 남북전쟁(1861∼1865) 직후라는 역사적인 소재를 통해 여러 가지 인간상을 보여주면서 이상적인 인간상을 추구한 작품이다. 국내에서는 호손의 것을 피천득이 번역한 단편소설 ‘큰바위 얼굴’에 실려 있다. 장차 훌륭한 인물이 될 것이라는 말을 어머니에게 전해들은 주인공이 날마다 큰바위 얼굴을 바라보며 꿈과 희망을 키워 나간다. 그러다 나중에 진짜 큰 바위 얼굴이 된다는 내용이다. 이 콘텐츠는 세계 청소년들에게 깊은 감동을 주었다. 한때 중학교 교과서에 실렸을 만큼 ‘큰바위 얼굴’은 유명세를 탔었다. 그런데 전남 영암의 월출산에 한국판 ‘큰바위 얼굴’이 있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들은 많지 않다. 최근 예선영 작가가 영암 ‘큰바위 얼굴’을 소재로 ‘큰바위 얼굴이 낳은 영웅! 진짜 매운 놈이 왔다’라는 소설 단행본(도서출판 한얼)을 펴내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 예선영 작가에게 영암은 제2의 고향 같은 곳이다. 그는 “월출산이 있는 영암에 산지 어느 덧 10여년이 됐다. 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