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목체크]삼성중공업·서울옥션, 증권사 목표가 ‘내린’ 까닭

KB증권 “연간 영업손실 클 것”
KTB투자 "홍콩사태로 경매시장 부진“

[KJtimes=김봄내 기자]삼성중공업[010140]과 서울옥션[063170] 등에 대해 KB증권과 KTB투자증권 등 증권사가 각각 목표주가를 내렸다. 반면 이베스트투자증권은 스튜디오드래곤[253450]의 목표주가를 상향했다


22KB증권은 삼성중공업의 6개월 목표주가를 1만원에서 9000원으로 내렸다. 이는 이 회사의 올해 연간 영업손실이 클 것이라는 전망에 따른 것으로 3분기 대규모 비용 반영으로 리스크가 크게 완화된 만큼 추가 하락에 대한 걱정보다는 반등 가능성에 초점을 맞춘 접근이 필요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KB증권은 삼성중공업의 내년 신규수주 실적은 올해보다 17.6% 증가한 87억 달러로 추정하며 건조물량 증가와 건조선가 상승, 원자재가격 안정 등으로 내년 영업이익은 736억원(영업이익률 1.0%)을 기록해 2014년 이후 처음으로 흑자 전환이 기대된다고 분석했다.



같은 날, KTB투자증권은 서울옥션에 대한 목표주가를 14000원에서 6200원으로 하향조정했다. 이는 이 회사가 홍콩 사태로 올해 미술품 경매시장 부진이 이어지고 있다는 분석에 기인한다

 

KTB투자증권은 서울옥션의 실적 전망치를 낮추고 2020년 및 2021년 주당순이익(EPS) 추정치를 각각 181, 316원으로 조정한다며 다만 홍콩 시위가 마무리되고 경매시장이 정상화하면 실적 또한 빠르게 정상으로 돌아올 것이고 지금은 홍콩 사태가 안정된 후 성장 가능성을 봐야 할 시기라고 밝혔다.


정동익·장문준 KB증권 연구원은 삼성중공업의 올해 실적은 시추 설비 계약 해지와 매각 실패 등으로 대규모 일회성 손실이 발생하면서 영업손실이 4229억원에 이를 전망이라며 실적 추정치 하향 조정 등에 따라 목표주가를 10% 내렸다고 설명했다.


이들 연구원은 삼성중공업의 주가는 3분기 실적에 대한 우려와 시황 회복 지연에 대한 우려 등으로 10월 이후 15.4% 하락해 코스피 대비 크게 부진한 성과를 보였다면서 올해 예상 실적 기준 주가순자산비율(PBR)0.7배로 낮아졌다고 덧붙였다.


김재윤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올해 6월 홍콩 시위가 발발한 후 세계 3대 미술품 경매 시장인 홍콩 경매 시장 경기는 급속도로 냉각됐다특히 지난달 진행된 홍콩 30회 정기 경매는 낙찰 총액이 66억원에 그쳐 지난해 같은 기간(160억원) 대비 부진했다고 평가했다.


김 연구원은 홍콩 시위가 여전히 마무리되지 않고 있는 만큼 연말 경매 또한 우려된다면서 샤갈 등 유명작가의 작품이 출품되는 만큼 낙찰률은 평년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보이지만 전체 출품액은 약 143억원으로 규모가 작아 4분기 실적에 대한 기대감도 낮아진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이날 이베스트투자증권은 스튜디오드래곤의 목표주가를 9만원에서 10만원으로 높이고 투자의견은 매수를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가 넷플릭스와 파트너십 체결로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은 스튜디오드래곤의 경우 3분기 영업이익은 109억원으로 시장 기대치를 8%가량 하회했으며 4분기 영업이익 전망치는 142억원으로, 12월 방영 예정인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해외 판매로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고 내다봤다.


김현용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명실상부 아시아 넘버원 콘텐츠 제작사로 인정받은 셈이며 국내 후발주자들과의 격차를 재확인했다이번 제휴 자체가 레퍼런스로 작용해 세계 진출에 가속도가 붙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연구원은 연간 45편의 동시 방영 판매와 23편 이상의 오리지널 제작을 가정할 때 이번 제휴의 연간 영업이익 기여는 300400억원이라면서 기존 대비 150200억원가량 증가가 기대된다고 판단했다.








[도심형 ‘공유창고’①생활편] 1인가구 시대, 내짐 맡기고 넓게 산다
[KJtimes=김승훈 기자]A씨는 3년 전 캠핑 열풍이 한창일 때 대형 텐트 등 캠핑용품 300만원 어치를 구입했다. 캠핑 입문 초기 3개월 동안은 한 달에 두 번 이상 캠핑을 다닐 정도로 열혈 캠핑족이었지만 회사일이 바빠지면서 캠핑을 가는 횟수가 점점 줄어들었다. 문제는 15평 남짓한 좁은 집에 캠핑용품을 보관할 만한 장소가 마땅치 않았던 것. 한 동안 캠핑용품을 3평정도 되는 방에 몰아넣고 쌓아두다시피 해 이삿짐을 방불케 했다고 한다. 그러던 중 일정 비용을 지불하면 캠핑용품을 보관해주는 업체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됐고 지금은 1년에 50만원을 주고 캠핑용품을 보관해주는 업체에 맡겨 놓은 상태다. A씨는 “늦가을부터 겨울 동안은 캠핑 비수기인데 짐이 방안 가득 쌓여 있다 보니 주거 공간의 반을 (캠핑용품이) 차지해 불편했는데 물건 보관업체에 (캠핑용품을) 맡긴 후 주거공간이 넓어지면서 주거환경이 한층 쾌적해졌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처음엔 보관비용이 만만찮아서 망설였다”며 “사실 1년에 50만원이면 적은 비용이 아니다. (물품 보관) 이용자들이 늘면 동종업체들이 많이 생겨 (보관) 비용도 저렴해 지지 않겠느냐”고 기대감을 내비췄다. ‘셀프 스토리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