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뉴스]‘네이버·코윈테크’ 증권사들이 주목하는 까닭

KB증권 “네이버, 국내 1위 입지를 강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유진투자증권 “코윈테크, 소재 사업 진출로 사업다각화 성공”

[KJtimes=김봄내 기자]NAVER[035420]와 코윈테크[282880]에 대해 KB증권과 유진투자증권 등 증권사가 각각 주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8KB증권은 네이버에 대해 국내 1위 입지를 강화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이는 이 회사가 스토어솔루션, 머천트솔루션, 마케팅솔루션, 물류솔루션, 글로벌 전략 등 5개 분야에 걸쳐 상세 전략을 공개한 것에 따른 것이다.


KB증권은 네이버가 이마트, 신세계인터내셔널과 각각 1500억원 1000억원 규모의 지분교환을 공시했는데 이마트의 경우 7300여 개의 오프라인 거점과 물류창고, 배송시스템, 2020년 기준 20조원 수준의 거래대금을 보유하고 있어 시너지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같은 날, 유진투자증권은 코윈테크의 목표주가와 투자의견을 각각 34000원과 매수로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의 현재주가는 13.4배 수준으로 유사업체 및 주요고객(피엔티, 피앤이솔루션, 신흥에스이씨, LG화학, 삼성SDI)의 평균 PER 23.1배 대비 저평가되어 있다는 분석에 기인한다.


유진투자증권은 최근 인수한 탑머티리얼의 실적을 반영한다면 밸류에이션 매력이 더더욱 부각될 것으로 예상되며 주요 고객인 LG화학과 삼성SDI의 중대형 2차전지 투자확대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사업다각화를 통한 외형성장 등으로 실적 회복과 함께 상승세로 전환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이동륜 KB증권 연구원은 네이버의 경우 NFA를 통해 브랜드스토어와 SME의 물류를 고객 맞춤형으로 제공할 수 있는 역량 확보하고 특히 CJ대한통운과의 협업을 통한 풀필먼트 강화로 브랜드스토어 중심의 빠른배송(익일배송)을 확대 중이라며 생필품, 신선식품 등 핵심 카테고리 배송역량을 확보하면서 물류부문에서도 국내 주요 경쟁사 대비 차별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또한 네이버 쇼핑은 이용자와 판매자를 단순 연결하던 역할에서 인프라, 마케팅, 물류, CS top-down 사업 전반을 아우르는 포트폴리오를 확보하면서 국내 1위 입지가 더욱 공고해질 것이라면서 아울러 국내 성공사례를 아시아 주요 거점으로 확장하면서 매출처가 다변화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박종선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코윈테크의 경우 가장 매출 비중이 높은 2차전지 자동화 설비(매출비중 89.5%, 2019년 기준) 사업 중심에서 탑머티리얼 인수를 통해 시스템 엔지니어링 사업으로 확대하고 있다특히 2차전지 소재 사업에 진출하면서 사업 다각화에 성공했다는 것을 주목된다고 강조했다.


박 연구원은 “2021년 기준으로 본사 매출액이 1082억원이 예상되고 있다면서 이런 가운데 인수 자회사 탑머티리얼의 매출액은 360억원 수준이 될 것으로 추정되어 매출 성장과 함께 수익도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스페셜 인터뷰]‘소통 전도사’ 안만호 “공감하고 소통하라”
[KJtimes=견재수 기자]“디지털 기술의 발전으로 인한 사회변화는 타인의 생각을 이해하고 존중하는 능력을 자라지 못하게 방해하고 있다. 공감과 소통이 어려워진 것이다.(공감과 소통의) 의미가 사라지고 충동만 남게 됐다.” 한국청소년퍼실리테이터협회(KFA: Korea Facilitators Association)를 이끌고 있는 안만호 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디지털 사회로 급격하게 진행되고 있는 현재 상황에 대해 이 같이 진단했다. 또 이제 공감능력 없이는 생존하기 힘든 시대가 다가오고 있다면서 비대면 사회에 대한 깊은 우려를 나타냈다. 소통 전문가로 통하는 안 대표는 “자신을 바라보고 다른 사람을 이해하며 공감하고 소통하는 방법이 필요한데 스마트폰이나 SNS, 유튜브 등을 통해 간접적으로 경험하게 되면서 어느 순간 사회성은 경험의 산물이 아니라 지식의 산물이 되어 버렸다”며 “요즘 인간의 탈사회화가 진행되는 것에 비례해 인간성의 급격한 하락을 경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코로나 사태는 사회적 거리를 두더라도 우리가 독립적으로 살아가는 개체가 아니라 더불어 살아가는 관계이자 연대라는 점이 더욱 분명하게 밝혀졌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