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家를 말한다③]‘비명횡사•자살’…비운의 황태자 많았다

고 정주영 창업주, 형제와 3명의 자식들을 먼저 앞세운 불운

[KJtimes=김봄내 기자]한국경제 발전사에 커다란 획을 그었던 고 정주영 현대그룹 창업주 일가에선 파란만장한 가족사도 빼놓을 수 없다. 재계 일각에선 현대가 잇따른 비운과 경영난은 가지 많은 나무에 바람 잘 날이 없다는 말을 되새기게 하고 있다는 목소리가 들릴 정도다.

 

지난 1938년 경일상회라는 쌀가게로 출발, 국내 최대 대기업 집단인 현대그룹을 창업하는 신화를 만들었던 정 창업주는 6명의 형제와 슬하에 81녀의 자녀, 30명에 달하는 손자손녀를 둔 다복한 대가족의 가장이기도 했지만 형제와 자식들을 먼저 앞세운 불운을 맞았다.

 

정 창업주의 아들 가운데 사고로 숨지거나 자살한 사람은 4명에 이른다. 여기에다 동생까지 32세의 나이로 요절했다. 또 첫째 며느리 역시 지병으로 세상을 등졌다. 정 창업주는 이들 중 고 정몽헌 전 현대그룹 회장을 제외한 4명을 20013월 타계하기 이전에 먼저 떠나보내는 아픔을 겪었다.

 

정주영 패밀리의 불운은 지난 1962414일 정 창업주의 다섯째 동생인 고 정신영 기자의 교통사고로부터 시작됐다. 정신영은 서울대를 졸업하고 동아일보 기자로 재직하던 중, 독일 함부르크에서 교통사고를 당해 장 폐색증으로 타계했다.

 

정 창업주는 7형제 중 기자를 하던 동생을 특히 자랑스럽게 생각해 아꼈다. 그를 정치에 입문시키길 희망할 정도로 애정을 쏟았다. 이 같은 애정은 그를 기리기 위해 신영언론재단을 설립한 것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실제 측근들은 정 창업주가 유능하고 성실한 동생 정신영 기자를 무척 자랑스러워했는데 함부르크대학원에서 경제학 박사과정을 밟고 있던 그를 갑자기 잃자 큰 충격을 받았다고 기억하고 있다.

 

하지만 정신영 기자의 사고사는 현대가문에 찾아온 첫 불운의 그림자에 불과했다. 1982424일 당시 인천제철 사장으로 근무하던 장남 정몽필 전 사장이 교통사고로 사망, 향후 이어질 현대 패밀리들의 악운을 현실화했다.

 

새벽 울산에서 서울로 올라오던 중 경부고속도로상에서 정 전 사장이 타고 있던 승용차가 트레일러 차를 들이받은 것. 이로 인해 그는 그 자리에서 유명을 달리했다. 이때 정씨 일가는 비통의 질곡 속에 빠졌고 정 창업주는 창업 동지 역할을 했던 장남의 죽음에 대해 무척 애통해 했다.

 

슬픔이 잊혀질 만 했던 지난 19904월 현대가문에는 또 하나의 비보가 날아들었다. 정 창업주의 4남 정몽우 현대알미늄 전 회장이 자살한 것이다. 당시 그는 정신질환을 앓고 있었으며 서울 강남 역삼동 모 호텔에서 음독자살했다.

 

하지만 비운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지난 20037, 정 창업주의 5남인 전 정몽헌 현대아산이사회 회장이 타계했기 때문이다. 정 창업주의 뒤를 이어 대북 사업 바통을 이어받았던 그의 자살은 세간에 충격을 주기 충분했다.<계속>










[스페셜 인터뷰]‘소통 전도사’ 안만호 “공감하고 소통하라”
[KJtimes=견재수 기자]“디지털 기술의 발전으로 인한 사회변화는 타인의 생각을 이해하고 존중하는 능력을 자라지 못하게 방해하고 있다. 공감과 소통이 어려워진 것이다.(공감과 소통의) 의미가 사라지고 충동만 남게 됐다.” 한국청소년퍼실리테이터협회(KFA: Korea Facilitators Association)를 이끌고 있는 안만호 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디지털 사회로 급격하게 진행되고 있는 현재 상황에 대해 이 같이 진단했다. 또 이제 공감능력 없이는 생존하기 힘든 시대가 다가오고 있다면서 비대면 사회에 대한 깊은 우려를 나타냈다. 소통 전문가로 통하는 안 대표는 “자신을 바라보고 다른 사람을 이해하며 공감하고 소통하는 방법이 필요한데 스마트폰이나 SNS, 유튜브 등을 통해 간접적으로 경험하게 되면서 어느 순간 사회성은 경험의 산물이 아니라 지식의 산물이 되어 버렸다”며 “요즘 인간의 탈사회화가 진행되는 것에 비례해 인간성의 급격한 하락을 경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코로나 사태는 사회적 거리를 두더라도 우리가 독립적으로 살아가는 개체가 아니라 더불어 살아가는 관계이자 연대라는 점이 더욱 분명하게 밝혀졌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