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新먹거리, 공유경제로 찾는다] 비싸서 못써봤던 안마의자, ‘공유안마’로 시장 확대

성장 정체 직면한 안마의자업계, 공유안마 플랫폼 형성 ‘한창’

[KJtimes=김승훈 기자]국내 안마의자 업계가 공유경제에서 새로운 먹거리 사업을 찾고 있다. 소비자들이 수백만원에 달하는 가격대로 쉽게 구매하지 못한다는 점에 착안, 렌탈을 넘은 공유를 통해 대중화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국내 안마의자 시장 1위에 있는 바디프랜드는 지난달 초부터 김포공항 SKY31 푸드코트에 안마의자를 활용한 휴식공간 바디프랜드 라운지를 조성해 공유 안마의자 서비스에 나섰다.


바디프랜드 라운지는 공유경제 개념을 안마의자에 접목, 부피가 큰 안마의자를 가정에 두지 않더라도 언제, 어디서든 마사지로 휴식하도록 만든다는 의미를 담았다. 김포공항 라운지에는 안마의자 아제라 팝’ 4대가 설치, 카드로 결제만 하면 간편하게 제품을 이용하도록 했다.


바디프랜드 관계자는 많은 고객이 원할 때 어디에서나 마사지를 하도록 공유 안마의자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것이라며 공유경제와 헬스케어의 만남이 시너지를 발휘하고 새로운 가치 창출로 이어지도록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놀고 있는 매장공간에서 수익 창출한다?

 

앞서 휴테크산업 역시 영업장을 중심으로 공유 플랫폼 사업에 뛰어든 바 있다. 휴테크산업은 수익형 안마의자 공용서비스 휴페이를 지난해 6월부터 추진하고 있다. 영업 매장 내 빈 공간을 활용해 고객이 안마의자를 사용하는 시간만큼 수익을 얻는 형태다.


각 사업장 특성에 맞춰 결제방식이나 결제 단말기를 고를 수 있다는 점이 특징으로 꼽힌다. 휴테크산업은 서비스 실시 첫해 골프존드라이빙레인지(GDR) 아카데미 직영점에 안마기기를 공급하기도 했다.


휴테크산업 관계자는 휴페이는 임대료와 인건비 부담이 큰 사업주들에게 놀고 있는 매장 공간을 200% 활용하도록 도와주는 새로운 창업 아이템이라며 안마의자도 플랫폼의 개념으로 접근한다면 높은 부가 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시장 규모 10년새 4배이상 '', 고가란 걸림돌에 여전히 낮은 보급률

 

안마의자 업계가 공유경제 시장에 눈독을 들이는 데는 시장이 빠르게 성장했지만 여전히 고가라는 부담으로 성장 정체에 직면했기 때문이다. 실제 국내 안마의자 시장은 2007200억원대에서 10년 새 4배 이상 커졌다.


그러나 과거에 비해 안마의자가 대중화됐지만 여전히 구입을 망설이고 있다는 고객이 많다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말이다. 제품 한 개당 수백만원대에 이르는 높은 가격대로 시장 저변 확대가 멈춘 상황이란 얘기다.


때문에 국내안마의자 업체들은 한때 프로모션이나 이벤트를 통해 일시적인 가격할인 공세에 나섰기도 했다. 하지만 각사들은 업계 간 경쟁만 부추긴 채 승자 없는 출혈전쟁을 치러야 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안마의자업계는 공유경제 실현으로 안마의자가 휴식을 제공한다는 이미지로 내수시장을 키우는 동시에 과거의 성장곡선을 유지하겠다는 노림수가 깔린 것이란 시선이 지배적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국내 안마의자 시장은 과거 10년 새 급속한 성장세를 이뤘지만 여전히 보급률이 일본이나 미국에 비해 낮은 편이라며 공유경제를 통해 안마기기도 공유한다는 공유안마의자 플랫폼을 잘 형성한다면 내수시장을 확대하는데 긍정적 결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기자수첩]어느 유망 강소기업 사장의 한탄
[KJtimes=견재수 기자]산업 현장에서 기술 탈취와 핵심인재 빼가기가 난무하면서 선두 기업과 후발기업 간 분쟁이 끊이지 않고 있다. 글로벌경쟁 시대에 빠르게 발전하는 기술을 선점하지 못하면 생존이 어렵거나 뒤쳐질 수밖에 없는 현실의 냉혹함이 반영된 결과다. 그 이면에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인재를 빼앗아 오는 것이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투자하는 비용과 시간을 줄일 수 있다는 기업의 ‘비열함’이 숨어 있다. 기술 유출의 대부분은 퇴직자나 내부 직원에 의해 유출되고 있으며 최근에는 기술을 빼돌려 창업을 하는 사례도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이 같은 기술 탈취는 기업의 신기술 개발 의지에 찬물을 끼얹는 것은 물론 국가의 기술경쟁력을 퇴보시키는 참혹한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그 폐해가 심각하다. 지난주 기자는 지인의 제보로 내부 직원의 기술 탈취로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다는 유망 강소기업 A사 B사장을 만났다. B사장에 따르면 지난 5년간 동거동락했던 C씨가 어느 날 갑자기 개인사정을 이유로 회사를 그만뒀는데 이후 C씨가 창업을 했다는 소식을 전해 들었다. 문제는 C씨가 창업한 회사 D사가 A사의 기술을 도용해서 차린 회사라는 게 B사장 설명이다. 한



'방탄티비' 방탄소년단 정국 남다른 그림 실력 소유자 "풍성한 표현력+상상력 눈길"
[KJtimes=김봄내 기자]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이 20분 만에 그린 그림으로 남다른 실력을 자랑했다. 13일 방탄소년단 공식 유튜브 채널 '방탄티비'에서는 'Jung Kook's Art Class'라는 제목으로 멤버 정국이 그림을 그리는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속 정국은 대기실 한 켠에 서 있는 화이트보드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다. 정국은 초승달을 그린 후 중간 부분에 큰 눈을 그려 넣었고 눈동자도 디테일하게 표현했다. 이후 달의 표면에 움푹 파인 구덩이 등도 세세하게 그려 넣었고 초승달 아래 부분에 구름과 흐르는 물도 그리며 신비롭고 심오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특히 초승달 위에 앉아 낚시를 하는 사람을 그려 넣어 눈길을 끌었고 섬세한 명함으로 생동감 느껴지는 표현력을 더해 상상력 넘치는 뛰어난 그림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그림을 본 멤버 제이홉은 "니가 그린 거야? 지금? 대박이다"라며 정국의 그림 실력에 감탄했고 그림의 주제에 대해 묻기도 했다. 이에 정국은 "아무 생각 없이 그린거야"라고 답했고 제이홉은 정국이 들고 있던 펜을 뺏어 가면서 "여기서 내 사인이 들어가면 내가 그린거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누리꾼들은 "진짜 정국이 재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