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잘 모를 때는 현장에서 도민들 이야기 들어라”

[KJtimes=조상연 기자]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도민 중심의 현장 행정을 재차 강조하고 나섰다. 주권자 중심의 공직 문화 개선을 위해 더 노력해달라는 주문이다.

 

이 지사는 3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열린 ‘2월 공감·소통의 날행사에서 공직, 공무 수행도 과거에 정체돼 있으면 안 된다. 좋은 쪽으로 개선해 나가야 한다문제는 어떻게 해야 할지 잘 모른다는 것. 그럴 때는 행정 수요자들의 얘기를 많이 들어봐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우리는 행정 대리인이어서 전달해 주는 사람에 불과한데, 일을 오래 하다보면 어느 순간부터는 마치 자신이 시혜자인 것처럼 느껴지는 상태가 된다하지만 민주주의 사회에서는 주권자인 행정 수요자들의 의견, 의사라는 것이 정말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행정 수요자들의 의견을 듣는 방법으로 조직문화 개선을 꼽았다.

 

그는 부하 공무원들, 하급 조직원들과 브레인스토밍’(자유로운 토론으로 창조적인 아이디어를 끌어내는 기법), 소위 계급장 떼고 얘기를 좀 해보시라하급자일수록 현장을 많이 접하고 고위직일수록 대중들, 국민의 욕구로부터 자꾸 멀어지고 무감각해진다. 현장에 가까운 하급 직원들 의견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회의나 일상적인 업무 때도 계급장을 떼고 자유롭게 얘기하는 것이 중요하고 핀잔주지 않고 진지하게 들어주고 존중해 주는 것이 좋다무슨 얘기를 할 때마다 아 그게 아니고라고 하면 상대방은 더 이상 얘기하기 싫어진다. ‘그런 면도 있겠네? 그런 기발한 생각도 있네?’라고 말하는 것과 완전히 다르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그러면 여러분들이 닦달하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아이디어가 떠오르고 그 아이디어가 정책이 될 수 있다면서 우리 공직자들에게 그런 교육의 기회를 만들어 보고자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끝으로 이 지사는 공직자 여러분의 손끝에 세상의 운명이 달려있다조금 더 신경쓰고, 조금 더 들어주고, 조금 더 연구하고, 조금 더 개선을 이루어도 그것이 도민의 수만큼 곱하기 1,360만이 된다는 자부심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 밖에도 이 지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확산을 막기 위해 애쓰고 있는 직원들을 격려하고, 과도하다는 평가가 나올 정도로 과감하고 철저한 방역을 해나가자고 당부하기도 했다.

 









네파, 전지현의 판타지한 모션 담은 ‘비타 프리모션’ 광고 영상 공개
[KJtimes=김봄내 기자]아웃도어 브랜드 네파가 2020년 SS시즌을 맞아 근육과 몸의 움직임에 초점을 맞춘, 애슬레저 시장의 판도를 바꿀만한 신개념 카테고리 비타 프리모션 컬렉션을 출시하며 2014년부터 전속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전지현과 함께한 광고 영상을 공개했다. 광고 속에서 전지현은 숨겨 두었던 끼를 모두 발산하듯 발랄하고 역동적인 모습을 재미있게 풀어내 눈길을 끈다. 하나의 뮤직비디오처럼 구성된 이번 광고는 TV에서 흘러나오는 V2 양준일의 히트곡 판타지에 전지현이 빠져들면서 시작된다. ‘빨래를 걷어야 한다며 기차 타고 떠났어’라는 가사를 따라 부르며 셀프 빨래방에서 빨래를 걷고 있던 전지현은 곳곳을 누비며 역동적인 모션을 보여준다. 익살맞고 유쾌한 표정과 음악과 딱 맞춘듯한 자연스럽고 프로페셔널한 모습으로 현장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 특히 디지털 버전으로 공개된 영상은 반전을 더해 세탁 중이던 세탁기를 통해 드넓은 자연 속, 북극, 우주에까지 프리모션 컬렉션을 입고 등장해 계속 춤을 추며 익살스러운 장면을 만들어낸다. 네파는 이 영상을 통해 부위별로 다른 소재를 적용해 몸에 착 감긴듯한 착용감을 선사하는 비타 프리모션 컬렉션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