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차량 구독 서비스 ‘제네시스 스펙트럼’ 신규 상품 출시

[KJtimes=김봄내 기자]제네시스 전 차종을 편리하게 경험할 수 있는 차량 구독 서비스 제네시스 스펙트럼이 차종 및 가격대를 다양화해 선택의 폭을 확대했다.

 

제네시스 브랜드(이하 제네시스)는 차량 구독 서비스 제네시스 스펙트럼의 서비스를 대폭 강화했다고 22일 밝혔다.

 

지난 2018년 국내 시장에 첫 선을 보인 제네시스 스펙트럼은 월 구독료 납부만으로 제네시스 라인업의 차종들을 손쉽게 이용할 수 있는 국내 최초의 차량 구독 서비스로, 지난해 10월 리뉴얼 런칭 이후 이용 고객 수가 꾸준히 증가함에 따라 지속해서 운영 규모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이번 제네시스 스펙트럼또한 프로그램 선택의 폭은 넓히고 편의성은 극대화해 고객들의 높은 호응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제네시스 스펙트럼은 기존 월 189만 원으로 G80(지에이티), GV80(지브이에이티), G70(지세븐티) 등 제네시스 주요 차종을 필요에 따라 교체 이용할 수 있는 기존 프로그램에 단일 차종 구독 프로그램을 신규 도입해 서비스 경쟁력을 강화했다.

 

새롭게 도입된 단일 차종 구독 프로그램은 한 대의 차량을 교체 없이 월 단위로 이용하는 상품으로, 차등 책정된 차종별 구독료를 제시해 소비자 가격 접근성을 대폭 강화했다.

 

구체적으로 G70(지세븐티)는 월 139만 원, G80(지에이티)는 월 169만 원으로 이용할 수 있으며, 기존까지 24~72시간 단기 구독만 가능했던 G90(지나인티)도 새롭게 대상 차종으로 추가되어 단일 차종 프로그램으로 월 295만 원에 이용할 수 있다.

 

해당 단일 차종 구독 프로그램에도 3개월 이상 구독을 약정하는 고객에게 월 구독료 할인과 프리미엄 방문 세차 서비스를 제공하는 혜택은 기존 프로그램과 동일하게 적용된다.

 

한편, 기존 구독 프로그램의 혜택도 한층 강화됐다. ‘제네시스 스펙트럼3개월 및 6개월 교체 플랜 약정 고객을 대상으로 G90(지나인티) 24시간 무료 이용권을 3개월마다 총 2회 제공한다. , 6개월 약정 고객은 G90(지나인티)24시간씩 최대 4회에 걸쳐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셈이다.

 

해당 이용권은 타 서비스 지역에서도 이용할 수 있는 로밍혜택으로, 수도권 고객이 부산, 제주 등에 일시 방문할 경우에도 제네시스 차량을 이용할 수 있다.

 

제네시스 스펙트럼은 신규 출시 SUV 차종인 GV70(지브이세븐티) 구독 상품도 이달 중 도입할 계획이며, 향후 GV70(지브이세븐티)G70(지세븐티) 두 차종만을 대상으로 월 1회 교체가 가능한 교체 구독 프로그램도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다.

 

최소 24개월 이상의 약정 계약이 필요하고 선납금, 보조금, 주행거리 제한은 물론 중도 해약 시 상당한 위약금이 부과되는 장기 렌트와는 달리 제네시스 스펙트럼은 이러한 제약 없이 단 1개월만 이용하고도 해지가 가능하다.

 

이에 따라 상황 변동성이 커 차량이 일시적으로 필요한 고객이나, 구매를 고려해 장기간 상세 체험을 하고자 하는 고객 등에게 매력적이고 합리적인 대안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뿐만 아니라, 복잡한 심사와 계약 과정 없이 서비스 가입부터 차량 선택, 교체, 해지 등 모든 과정이 전용 앱 하나로 이루어지며, 차량 인수 및 반납도 고객이 신청한 시간과 장소에 맞춰 배송 기사의 직접 방문으로 진행되기 때문에 이용 또한 편리하다.

 

한편, ‘제네시스 스펙트럼의 차량은 AWD, 헤드업 디스플레이, 드라이빙 어시스턴스 패키지 등 고객들이 선호하는 주요 옵션 위주의 상위급 트림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개성을 추구하는 고객의 취향을 적극 반영해 외장 컬러 또한 다양하게 운영되고 있다.

 

아울러 제네시스 스펙트럼을 구독하는 모든 고객에게는 제네시스 멤버십의 라이프스타일 제휴 혜택이 제공되며, 이와 별도로 매월 프리미엄 방문 세차 할인 주차 할인 대리운전 할인 스페셜티 원두커피 구독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는 스펙트럼+(플러스)’ 혜택이 추가 제공된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향후 전기차를 비롯한 신차 투입 뿐 아니라 상품 및 혜택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제네시스 브랜드만의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며 자동차 이용 옵션에 구매, 렌트, 리스 뿐 아니라 구독이 새롭게 자리잡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페셜 인터뷰]‘소통 전도사’ 안만호 “공감하고 소통하라”
[KJtimes=견재수 기자]“디지털 기술의 발전으로 인한 사회변화는 타인의 생각을 이해하고 존중하는 능력을 자라지 못하게 방해하고 있다. 공감과 소통이 어려워진 것이다.(공감과 소통의) 의미가 사라지고 충동만 남게 됐다.” 한국청소년퍼실리테이터협회(KFA: Korea Facilitators Association)를 이끌고 있는 안만호 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디지털 사회로 급격하게 진행되고 있는 현재 상황에 대해 이 같이 진단했다. 또 이제 공감능력 없이는 생존하기 힘든 시대가 다가오고 있다면서 비대면 사회에 대한 깊은 우려를 나타냈다. 소통 전문가로 통하는 안 대표는 “자신을 바라보고 다른 사람을 이해하며 공감하고 소통하는 방법이 필요한데 스마트폰이나 SNS, 유튜브 등을 통해 간접적으로 경험하게 되면서 어느 순간 사회성은 경험의 산물이 아니라 지식의 산물이 되어 버렸다”며 “요즘 인간의 탈사회화가 진행되는 것에 비례해 인간성의 급격한 하락을 경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코로나 사태는 사회적 거리를 두더라도 우리가 독립적으로 살아가는 개체가 아니라 더불어 살아가는 관계이자 연대라는 점이 더욱 분명하게 밝혀졌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