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 관심종목 돋보기]한샘·동국제강·삼성바이오로직스…기지개 켤까

한화투자증권 “한샘, 비수기인 3분기 지나면 성수기인 4분기 온다”
KB증권 “동국제강, 3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 상회할 것으로 예상”
메리츠증권 “삼성바이오로직스, 업황ᆞ·투자·ᆞ실적 완벽한 3박자 갖췄다”

[KJtimes=김봄내 기자]한샘[009240]과 동국제강[001230],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 등에 대해 한화투자증권과 KB증권, 메리츠증권 등 증권사가 주목하고 있다. 이에 따라 그 배경에 대하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24일 한화투자증권은 한샘에 대한 목표주가와 투자의견에 대해 각각 13만원과 매수를 제시했다. 이는 현재 이 회사의 주가가 12M Fwd. P/E 28배 수준으로 최근 고점 대비 15.6% 낮은 상황이라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한화투자증권은 3분기 영업이익의 경우 시장 기대치에 부합할 것으로 예상되고 B2C 매출 성장이 전 분기 대비 더 강화될 것으로 예상돼 비수기로서는 최선의 실적이 될 전망이며 비수기인 3분기 실적마저 무난하게 지나가고 나면 성수기인 4분기에 대한 실적 기대감이 다시 높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같은 날 KB증권은 동국제강에 대한 목표주가를 기존 4500원에서 5400원으로 20.0% 상향 조정하고 투자의견으로는 매수를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가 영업이익 컨센서스 84%를 상회할 전망이고 봉형강 스프레드 하향 안정화도 예상된다는 분석에 기인한다

 

KB증권은 상반기 어닝서프라이즈의 영향으로 올해 예상 적자 폭을 660억원 축소했고 선행 기간 변화로 36개월 포워드 ROE를 기존 1.9%에서 2.4%로 상향했으며 2021년 지배주주순이익 13.4% 하향했으나 절대 규모가 작아 제한적인 영향에 그쳤다고 밝혔다.


이날 메리츠증권은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한 목표주가를 96만원으로, 투자의견로 매수를 제시했다. 그러면서 CMO 사업 확대와 에피스의 본격적인 이익기여 확대로 업종 내 최선호주로 추천했다.


메리츠증권은 오는 20234공장 증설로 생산 규모 기준 글로벌 CMO 업체 1 위의 입지를 다질 것으로 보이며 4공장은 25.6L로 증설되는데 총 62.0LCAPA를 보유하게 되어 글로벌 CMO 시장 내 점유율은 30%에 이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송유림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한샘의 경우 특판 매출이 전년 대비 -14.7%B2B 매출은 부진한 반면 B2C는 전년 대비 23.1%의 매출 성장을 보여 전분기보다 더 강화된 것으로 파악된다인테리어 및 부엌 대리점의 경우 전분기 대비 성장 가능성도 있어 3분기 비수기로서는 최선의 실적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송 연구원은 “4분기는 상대적으로 베이스 부담이 높긴 하지만 성수기 효과와 함께 리하우스 판매 강화 전략이 맞물리며 또 한 번의 실적 레벨업을 기대해볼 수 있다면서 “4분기 리하우스 매출 수준은 2021년 실적 성장의 잣대가 될 전망이고 지금의 이익 레벨만으로도 내년 상반기까지는 편안한 이익 성장을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홍성우 KB증권 연구원은 동국제강의 3분기 K-IFRS 연결 실적은 매출액 12905억원, 영업이익 880억원으로 컨센서스를 84% 상회할 것이라며 이는 2분기에 이어 국내 봉형강 스프레드가 비정상적으로 높게 유지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홍 연구원은 봉형강 스프레드는 구조적으로 지속되기 어렵다고 판단하기 때문에 2분기를 고점으로 점차 하향 안정화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전기로는 고로와 달리 탄력적으로 운영할 수 있고 상반기 국내 전기로 가동률은 역대 최저인 70%대까지 하락하는데 이는 경기가 회복되는 과정에서 다시 상승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지하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경우 코로나19 팬데믹으로 CMO 수요가 증가해 지난해 말 기준 수주잔고가 2.7억 달러에서 올해 2분기 3.9억 달러로 급증했다현재 3공장 가동률은 20%대로 생산 여력이 충분해 하반기 추가 수주가 기대된다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지난해 흑자 전환에 성공한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유럽 바이오시밀러 매출 증가와 올해 출시된 온트루잔트(Ontruzant) 매출 발생으로 실적이 크게 증가할 것이라면서 이 회사의 지분법 이익은 1061억원으로 늘어나 순이익이 확대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공유플랫폼 노동시장의 민낯②]고용 없는 성장, 사용자 없는 고용
[KJtimes=김승훈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디지털 혁명으로 일컬어지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앞당겼다는 게 상당수 전문가들의 견해다. 이른바 ‘접촉의 시대에서 접속의 시대’로 가는 길목에서 코로나19라는 복병을 만나 4차 산업혁명이 더욱 가속화하면서 비대면 산업인 온라인 관련 업종과 공유플랫폼이 탄력을 받고 있다는 것이다. 이승윤 중앙대학교 교수는 지난 8월 10일 지식협동조합 좋은나라 이슈페이퍼에 게재한 ‘디지털 자본주의 시대 한국 플랫폼노동의 불안정성과 보호’라는 제목의 글에서 “기술진보로 가치창출의 핵심이 노동력에서 빅데이터, 인공지능과 알고리즘 기술의 활용으로 변화되고 있다”며 “이러한 변화는 지금까지의 자본주의와 다른 디지털 자본주의로의 질적 전환이라고 할 수 있으며 제조업 기반의 산업자본주의와 서비스경제에서의 일과는 전혀 다른 일의 미래가 예상되고 있다”고 전망했다. 이 교수는 코로나19가 이러한 변화를 가속화시킬 것으로 예상했다. 실제 코로나19 사태가 산업의 지형을 바꿔놓으면서 전통적인 일자리인 제조업, 서비스업이 줄고 새로운 형태의 공유플랫폼 노동시장이 확대되고 있다. 하지만 플랫폼 노동의 주된 새로운 일자리는 고용의


[현장+]환경지구화학 분야 선구자 전효택 교수를 만나다!
[KJtimes TV=김상영 기자]전효택(73) 서울대학교 명예교수는 우리나라에 환경지구화학 분야가 뿌리내리는데 선구적인 역할을 한 대표적인 인물로 꼽힌다. <KJtimes>는 서울대학교 내 ‘교수종합연구동’에서 전효택 명예교수를 만났다. 전 명예교수는 젊은 교수 시절 주로 자원지질과 지질공학, 지구화학탐사 분야를 연구했고 1990년도부터 지구화학탐사뿐만 아니라 환경지구화학 분야의 교육과 연구에 일생을 바쳤다. 에너지자원공학 권위자인 그는 “(에너지자원공학과는) 지하자원의 조사와 탐사로부터 자원환경공학까지 전 과정을 다루는 복합 분야”라며 “우리나라는 에너지 자원과 금속광물 자원을 거의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어 에너지자원공학의 기술 개발과 인재 양성 및 해외자원 개발의 중요성이 더욱 부각되고 있다”고 말했다. 지구촌을 위협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각종 자연재해를 계기로 지구환경에 대한 관심이 부쩍 높아지고 있는 시점에 전 명예교수를 만나 지구환경과 자원 분야에 대한 고견을 들어봤다. <다음은 전효택 명예교수와 일문일답> -코로나19 사태로 많은 상황이 예측 불가능하게 됐는데 어떻게 대처하고 있나. 근황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