견재수기자의 취재노트

[시크릿노트]LG에너지솔루션, 권영수 부회장 못 이뤘던 꿈 펼칠까

만 48세의 이른 나이에 LG전자 재경본부장 사장 초고속 승진 기록
2011년 말 LG화학 전지사업본부 본부장 발령…외견상으로 좌천(?)
재직 기간 특유의 카리스마와 돌파력으로 사업으로 실적 급상승시켜
한 방 터트리겠다는 의지 불태우다 돌연 LG유플러스로 자리 이동
다시 잡은 지휘봉…‘배터리사업 이끌 마지막 기회 잡았다’ 시각 팽배

[KJtimes=견재수 기자]권영수 LG 부회장이 지주회사에서 LG에너지솔루션으로 자리를 옮겼다. 이를 두고 업계 안팎에서는 여러 분석이 나오고 있다.


그 중 설득력을 얻고 있는 분석은 권 부회장이 어린 나이에 졸지에 회장이 됐던 구광모 LG 회장을 보좌해 구광모체제의 기반을 닦는 작업이 어느 정도 궤도에 올랐다고 판단하고 본인이 LG화학 시절(전지사업본부 본부장, 사장, 20121~201512) 심혈을 기울였던 배터리사업을 중간에 본의 아니게 접어야 했던 것을 되살려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사업을 세계 1등으로 만들고자 하는 의지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시각이다.


사실 1957년생인 권영수 부회장은 지난 2005년 말 인사에서 당시 만 48세의 이른 나이에 LG전자 재경본부장 사장으로 초고속 승진하는 기록을 세운 바 있는 재경전문가 출신이다.


이후 권 부회장은 2007년 말 인사에서 당시 부진하던 ‘LG디스플레이의 침체를 탈피하기 위한 구원투수명분으로 LG디스플레이로 대표이사 사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그리고 2008년부터 2010년까지 3년간 좋은 성과를 냈다.



하지만 2011년 글로벌 LCD 불황 등의 여파로 적자전환 되자 곧바로 2011년 연말에 LG화학 전지사업본부 본부장으로 발령이 났다. 이는 외견상 좌천인사로 보일 상황이었다. 당시 LG디스플레이는 20조원 중·후반대의 연매출을 꾸준히 내는 회사였다.


반면 2012년 들어 신설된 LG화학 전지사업본부는 2012년 매출 24789억원(전년대비 3.2%), 영업이익 388억원(전년대비 67%)으로 미래에 대한 성공 가능성이 미지수인 상태에서 배터리는 전기차시대의 핵심부품이라는 희망고문으로 덮어씌운 매출·이익·위상 등에서 비교가 되지 않는 사업이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권 부회장은 취임 후 특유의 카리스마와 돌파력으로 사업을 이끌어 20154분기 실적이 소형전지는 실적이 감소했지만 자동차전지 실적이 대폭 확대되며 매출 9847억원, 영업이익 289억원(2015년 매출 31503억원, 영업이익 5억원)으로 대폭 증가시켰다.


그러면서 중국 남경 배터리공장 설립 추진 등 2015년을 배터리사업의 본격 확장 원년으로 삼아 2016년 이후 제대로 한 방을 터트리겠다는 결의에 차 있던 상태까지 만들었다


하지만 전력투구하던 미래 세계 1’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평가되던 배터리사업을 떠나 갑작스럽게 부회장으로 승진해 LG유플러스(2015년 12~2018년 8)로 이동하면서 그의 꿈이 꺾이는(?) 모양새가 됐다.


그가 야심차게 준비하고 있던 미래 세계 1위 사업은 동갑나이에 2014년 사장으로 승진한 당시 LG이노텍 이웅범 사장이 바통을 이어받아 201512월부터 201711월까지 이끌었다.


이러한 과정 속에 꿈을 접어야 했던 권 부회장에게 꿈을 다시 일굴 수 있는 기회가 서서히 찾아오기 시작했다. 20188월 구광모 회장의 회장 선임(20186)에 맞춰 LG 대표이사 부회장이었던 하현회 부회장과 자리를 바꿔 LG 대표이사 부회장에 오르게 된 것이다.


마침 LG화학이 중국 남경에 배터리 제2 공장 설립, 폴란드 배터리공장 설립 등 본격 확장정책을 설계하게 된 것과 시기가 맞아떨어지고 있던 때였다. 그리고 이러한 과정을 거쳐 이번에 LG에너지솔루션의 지휘봉을 잡은 것이다.



127일 상장된 LG에너지솔루션의 예상시가총액은 702000억원 상당(공모가 30만원 기준, 증시 기대대로 따상 시 시가총액 140조원 상당)으로 2022121일 종가기준 그룹 전체 시가총액 1256440억원의 절반이 넘었다.


이는 1위 삼성그룹(646조원)에 이어 200~210조원으로 2위가 될 수 있는 절호의 기회(3SK 186조원, 4위 현대차 133조원-금년 중 현대엔지니어링 IPO 가정 시)였다. 비록 따상을 이루지는 못했지만 증시 기대대로 따상이 됐다면 270~280조원로 SK를 멀찍이 따돌린 2위가 될 수 있었다.


업계 일각에서는 권 부회장의 LG에너지솔루션 이동에 대해 그가 LG 대표이사로 재직하며 구광모 체제를 연착륙 시킨 주인공이나 매우 빡빡한 운영으로 조직 전체에 피로감이 만연했으며 이것이 2인자의 권좌에서 벗어나게 된 원인이라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그러나 실제로는 그렇지 않은 모습이다. 오히려 권 부회장의 LG에너지솔루션 이동은 본인이 2015년 말 아쉽게 손에서 놓아야 했던 LG그룹의 미래가 달려 있는 배터리사업을 이끌 마지막 기회를 잡은 것으로 보아야 한다.


뿐만 아니다. 권 부회장이 꿈을 실현하기에 시간도 충분하다. LG그룹 고위직 인사는 임원 65, 부회장급 70세라는 시한 전통이 있다. 강유식 전 부회장(1948년생)의 경우 우리 나이 65세인 2012년 말에 LG 대표이사 부회장에서 물러나 LG경영개발원으로 자리를 옮겨서 70세인 20173월에 퇴임하기도 했다.


이를 적용하면 1957년생인 권 부회장은 64세 말에 LG에너지솔루션으로 자리를 옮겨 69~70세가 되기까지 앞으로 5~6년을 배터리사업에 남은 조직생활의 전부를 바쳐 전력투구를 할 수 있다. 그가 이 기간 동안 강한 의지를 불태우며 자신의 꿈을 현실화하기를 기대해 본다








[공유경제가 나아갈 방향②] 빨래방·오디오북 명과 암
[KJtimes=김승훈 기자]“소유에서 공유로 시대정신이 바뀌고 있다. 특히 IT 발달로 소유보다 더 편리한 공유의 시대가 오고 있다. 기존의 사회가 산업혁명 이후 대량생산으로 인한 소유의 시대였다면 미래는 재화와 서비스를 필요한 시간만큼 이용하는 공유의 시대가 될 것이다.” 공유경제제연구소 이계원 대표는 지난달 25일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열린 ‘2021 제1회 공유경제 학교’ 초청 강연에서 ‘공유경제가 나아갈 방향’을 주제로 공유경제의 현주소와 미래를 이 같이 전망했다. 이 대표는 요즘 핫한 공유경제의 사례로 ‘빨래방’과 ‘오디오북’ 시장의 현 상황과 향후 진화 방향을 제시했다. 이 대표는 “저는 집에 세탁기나 건조기가 있지만 운동화를 빨기 위해 빨래방을 이용한다”고 운을 뗀 뒤 “통계청 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1인가구는 30%를 넘어섰다. 이들의 상당수는 좁은 원룸에서 사는데 집도 좁은데 세탁기, 건조기 같은 빨래 용품들이 다 갖추기에는 공간이 좁다”고 1인가구의 애로사항을 설명했다. 이어 “요즘 의류 관련 가전제품들이 늘고 있다. 예전에는 세탁기하나면 충분했는데 건조기, 의류를 관리 할 수 있는 드레스에 신발 관리하는 슈드레스까지 등장했다”며 “이

[스페셜 인터뷰]‘소통 전도사’ 안만호 “공감하고 소통하라”
[KJtimes=견재수 기자]“디지털 기술의 발전으로 인한 사회변화는 타인의 생각을 이해하고 존중하는 능력을 자라지 못하게 방해하고 있다. 공감과 소통이 어려워진 것이다.(공감과 소통의) 의미가 사라지고 충동만 남게 됐다.” 한국청소년퍼실리테이터협회(KFA: Korea Facilitators Association)를 이끌고 있는 안만호 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디지털 사회로 급격하게 진행되고 있는 현재 상황에 대해 이 같이 진단했다. 또 이제 공감능력 없이는 생존하기 힘든 시대가 다가오고 있다면서 비대면 사회에 대한 깊은 우려를 나타냈다. 소통 전문가로 통하는 안 대표는 “자신을 바라보고 다른 사람을 이해하며 공감하고 소통하는 방법이 필요한데 스마트폰이나 SNS, 유튜브 등을 통해 간접적으로 경험하게 되면서 어느 순간 사회성은 경험의 산물이 아니라 지식의 산물이 되어 버렸다”며 “요즘 인간의 탈사회화가 진행되는 것에 비례해 인간성의 급격한 하락을 경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코로나 사태는 사회적 거리를 두더라도 우리가 독립적으로 살아가는 개체가 아니라 더불어 살아가는 관계이자 연대라는 점이 더욱 분명하게 밝혀졌다”면

시민단체, 현대건설 디에이치자이개포 엘리베이터 소음 피해호소
-환경·시민사회단체와 개포 8상가 철거대책위 등은 26일 서울 종로 계동 현대건설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대건설의디에이치자이개포(DH자이개포) 아파트부실시공 의혹을 제기했다. [kjtimes=정소영 기자] 현대건설(대표이사 사장 윤영준)이 최근 서울 강남구 일원동에 준공한 디에이치자이개포(DH자이개포) 아파트 입주민들이 엘리베이터로 인한 소음 피해를 호소하며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환경·시민사회단체와 개포 8상가 철거대책위 등은 26일 서울 종로 계동 현대건설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대건설의 무리한 설계 의혹을 제기했다. 입주민들은 집안 곳곳에서 ‘우 윙’ 거리거나 ‘드르륵’ 소리가 수시로 들린다며 고통을 호소했다. 한 입주민은 “엘리베이터 소리에 잠에서 깬 아이가 한밤중에 안방으로 달려온 경우도 있다”고 했다. 이들 단체는 엘리베이터 굉음의 원인으로 무리한 설계와 높은 용적률을 들었다. 이들 단체는 “최대한 아파트를 얇게 지어야 하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엘리베이터를 집과 바로 붙여지었고, 소음을 줄일 이중벽조차 못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김선홍 행․의정 감시네트워크 중앙회장은 “초고층 건물에 들어가는 초고속 엘리베이터는 일반 엘리베이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