견재수기자의 취재노트

[시크릿노트]수소상용차에 대한 기대감 ‘글쎄’

기술적 어려움에 봉착한 현대차 수소상용차 대신 전기차 선택(?)
글로벌 메이저 자동차회사들 속속 수소 승용차 포기 모습 보여
만만치 않은 글로벌 수소상용차 시장…현대차 점유율 확보 난항

[KJtimes=견재수 기자]현대자동차(이하 현대차)가 제네시스 수소차 프로젝트를 진행했던 이유는 소형·중형차나 중저가 차로는 제조비용을 감당하기 어렵지만 고급차·대형차는 소비층이 가격에 크게 연연치 않으므로 수소차 판매가가 비싸더라도 판매가 가능할 것이라는 판단에 근거했던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기술적 어려움에 봉착하면서 답보상태에 놓여 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수소차의 핵심은 수소가 산소를 접촉하는 면적을 늘린 연료전지스택의 제조와 발생한 전기를 효율적으로 모아서 구동계로 전환하는 부분이다.


따라서 업계 일각에서 현대차가 판매한 넥쏘의 연료전지스택 불량문제도 여기서 발생하는 것인데 수소 승용차의 연료전지스택문제가 수소 상용차에서도 발생할 것으로 봐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는 것도 이에 근거하고 있다.


사실 기술적 어려움에 봉착한 것은 현대차만이 아니다. 글로벌 메이저사들도 수소 승용차 포기(?)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일례로 독일 벤츠는 지난 2021년 제조비용과 인프라부족 들어 SUV GLC F-CELL 생산을 중단했고 일본 혼다는 20216, 수소차 생산을 중단하면서 오는 2040년에 100% 전기차 생산을 발표했다.


그런가 하면 일본 도요타는 202112142030년 전기차 판매를 200만대에서 350만대로 늘릴 것이라며 수소차 얘기는 슬쩍 건너뛰었다. 독일의 폭스바겐도 수소차는 물리학적으로 무리라며 수소차 생산을 않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독일 아우디의 경우 지난 2018년 현대차와 수소차 동맹을 맺었으나 이후 조용히 동맹을 해체하고 수소를 탄소중립 방식으로 생산하는 것은 사실상 어렵다는 입장을 나타냈고 미국 테슬라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수소전지는 바보 짓라고 천명했다.



그러면 수소상용차에 대한 기대감은 어떨까.


수소 상용차에 대한 기대감은 승용차에 비해 고출력과 장거리 주행이 필요할 것이라고 보는 것에서 출발하고 있다.


전기차의 경우 현재 기술로는 고출력과 주행거리 확대를 위해서는 배터리를 더 많이 실어야 하는데 그러면 차량의 중량이 늘어나고 충전시간도 더 많이 걸리는데 반해 수소차는 원래 출력이 높고 주행거리 확대는 연료탱크 용량을 늘리면 되므로 수소차의 효율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는 것이 핵심이다.


하지만 전문가들의 의견은 다르다. 전기차는 최근 수년간 주행거리와 밀접한 연관이 있는 배터리 에너지밀도를 높이고 충전시간을 줄이는 기술적 발전을 꾸준히 이루고 있어 주행거리-연료비-출력상호간 최적화가 진행 중에 있으므로 상용차는 수소차가 효율이 높다는 것은 절대 공식이 아니라고 지적하고 있어서다.


그러나 무엇보다 수소상용차에 대한 기대감을 감소시키는 것은 글로벌 수소 상용차시장이 만만치 않다는 것이다.


일례로 현대차가 20207월 세계 최초로 수소 상용차(엑시언트)를 개발했으나 양산 및 판매는 2022년부터다. 그런데 문제는 글로벌 수소충전소 인프라가 절대 부족이라는 것과 넥쏘에서 발생한 연료전지스택 불량문제가 상용차에서도 발생하지 않을까 하는 불안감 존재하고 있다는 점이다.


복병은 또 있다. 다임러트럭이 개발한 수소트럭(GenH2, 20211) 시제차량이 20211025일 독일정부의 공공도로 주행승인을 받는 등 다수의 대형 수소 상용차 개발이 진행 중에 있다. 따라서 현대차의 수소트럭도 판매를 하려면 각국의 규정에 맞춰 현지의 인허가 등 각종 승인절차를 거쳐야 판매가 가능하다.


현재 글로벌 상용차 시장은 트라톤그룹(, 스카니아 등 폭스바겐 자회사), 다임러트럭(세계 상용차시장의 1/4), 프레이트라이너(북미 점유율 1/3 이상으로 1)와 중국·일본 등은 이외에 자국 브랜드가 절대 우세다.


반면 한국 상용차시장은 2017244607대에서 2018239519대로, 2019228801대에서 2020222518대로 계속 감소 중에 있다. 현대(기아)차의 1톤 이상 상용차(버스 제외) 판매도 20174만대에서 201838060, 201923466, 202017546대로 감소 중이다.


수소차가 유리할 것으로 예상하는 중대형 시장 규모는 201818496(현대차 9613), 201915994(현대차 8829). 덤프트럭 기준으로는 연간 15000~2만대 수준이다.


현재 현대차로서는 기술적 어려움과 함께 글로벌 수소 상용차 시장을 극복해야 한다는 과제를 안고 있다. 여기에 가장 큰 해결 문제로 꼽히는 충전소 문제도 풀어야 한다. 이런 과제들을 풀어내고 극복해야만 현대차는 수소차 시장에서 생존할 수 있는 셈이다








[공유경제가 나아갈 방향②] 빨래방·오디오북 명과 암
[KJtimes=김승훈 기자]“소유에서 공유로 시대정신이 바뀌고 있다. 특히 IT 발달로 소유보다 더 편리한 공유의 시대가 오고 있다. 기존의 사회가 산업혁명 이후 대량생산으로 인한 소유의 시대였다면 미래는 재화와 서비스를 필요한 시간만큼 이용하는 공유의 시대가 될 것이다.” 공유경제제연구소 이계원 대표는 지난달 25일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열린 ‘2021 제1회 공유경제 학교’ 초청 강연에서 ‘공유경제가 나아갈 방향’을 주제로 공유경제의 현주소와 미래를 이 같이 전망했다. 이 대표는 요즘 핫한 공유경제의 사례로 ‘빨래방’과 ‘오디오북’ 시장의 현 상황과 향후 진화 방향을 제시했다. 이 대표는 “저는 집에 세탁기나 건조기가 있지만 운동화를 빨기 위해 빨래방을 이용한다”고 운을 뗀 뒤 “통계청 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1인가구는 30%를 넘어섰다. 이들의 상당수는 좁은 원룸에서 사는데 집도 좁은데 세탁기, 건조기 같은 빨래 용품들이 다 갖추기에는 공간이 좁다”고 1인가구의 애로사항을 설명했다. 이어 “요즘 의류 관련 가전제품들이 늘고 있다. 예전에는 세탁기하나면 충분했는데 건조기, 의류를 관리 할 수 있는 드레스에 신발 관리하는 슈드레스까지 등장했다”며 “이

[스페셜 인터뷰]‘소통 전도사’ 안만호 “공감하고 소통하라”
[KJtimes=견재수 기자]“디지털 기술의 발전으로 인한 사회변화는 타인의 생각을 이해하고 존중하는 능력을 자라지 못하게 방해하고 있다. 공감과 소통이 어려워진 것이다.(공감과 소통의) 의미가 사라지고 충동만 남게 됐다.” 한국청소년퍼실리테이터협회(KFA: Korea Facilitators Association)를 이끌고 있는 안만호 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디지털 사회로 급격하게 진행되고 있는 현재 상황에 대해 이 같이 진단했다. 또 이제 공감능력 없이는 생존하기 힘든 시대가 다가오고 있다면서 비대면 사회에 대한 깊은 우려를 나타냈다. 소통 전문가로 통하는 안 대표는 “자신을 바라보고 다른 사람을 이해하며 공감하고 소통하는 방법이 필요한데 스마트폰이나 SNS, 유튜브 등을 통해 간접적으로 경험하게 되면서 어느 순간 사회성은 경험의 산물이 아니라 지식의 산물이 되어 버렸다”며 “요즘 인간의 탈사회화가 진행되는 것에 비례해 인간성의 급격한 하락을 경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코로나 사태는 사회적 거리를 두더라도 우리가 독립적으로 살아가는 개체가 아니라 더불어 살아가는 관계이자 연대라는 점이 더욱 분명하게 밝혀졌다”면

[현장+]쿠팡 반복된 노동자 사망사고, '50대 女 뇌출혈' 119신고 왜 늦었나?
[kjtimes=정소영 기자] 쿠팡에서 노동자들의 죽음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지난 2월 11일 쿠팡동탄물류센터에서 일하던 여성노동자 A(53)씨가 뇌출혈로 사망하는 사건이 또 발생했다. 쿠팡노동자의건강한노동과인권을위한대책위원회, 공공운수노조, 택배노동자과로사대책위원회로 구성된 쿠팡대책위(조혜연 집행위원장)는 23일 오전 10시 서울 잠실 쿠팡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죽지 않고 안전하게 일할 권리를 보장하라며 쿠팡의 열악한 노동환경을 규탄했다. 쿠팡대책위는 “2020년부터 지금까지 쿠팡 물류센터에 고용돼 일하다 숨진 노동자가 고인 A씨를 포함해 네 분이다. 확인된 것만 그렇고 실상은 이보다 더 나쁠 것”이라며 “추위와 더위에 취약한 물류센터의 구조와 휴게 시간·공간의 부족 등 열악한 노동환경과 위계적인 업무지시, 인권 침해적인 핸드폰 반입금지 정책 등에 대한 변화가 필요하다고 수없이 외쳤지만 쿠팡은 문제를 덮는데 급급했을 뿐이었다”고 성토했다. 이어 “A씨 사망사건 역시 마찬가지였다”면서“고인의 업무는 ‘서포터’ 업무로 공정에 물건이 들어오면 확인해서 전산으로 등록하고, 신입 노동자들에게 전산업무 교육을 시키는 등의 일이었으나 이 외에 일명 ‘까대기’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