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문화스포츠 풍향계

'기생충' 봉준호, 아카데미 2020 감독상까지...현재 3관왕

[KJtimes=이지훈 기자]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오스카 감독상을 수상했다.

 

봉 감독은 9(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올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국제영화상에 이어 감독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아시아계 감독이 아카데미에서 감독상을 받기는 대만 출신 리안 감독 이후 두 번째다. 리안 감독은 할리우드 영화 '브로크백 마운틴'(2006) '라이프 오브 파이'(2013)로 두 차례 수상했다. '기생충'은 우리말로 된 순수한 한국 영화라는 점에서 의미가 더욱 크다.

 

봉 감독은 "좀 전에 국제영화상을 받고 오늘 할 일은 끝났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라며 "정말 감사하다. 어렸을 때 제가 항상 가슴에 새겼던 말이 있다. 영화 공부를 할 때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창의적'이라고 책에서 읽었다. 그 말은 마틴 스코세이지의 말이었다"고 했다.

 

카메라가 마틴 스코세이지를 비추자 참석자들은 기립박수를 보내며 '브라보'를 외쳤다.

 

봉 감독은 "제가 마틴 영화를 보면서 공부를 했던 사람인데, 같이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영광이다. 상을 받을 줄 몰랐다. 제 영화를 아직 미국 관객들이 모를 때 항상 제 영화를 리스트에 뽑고, 좋아하셨던 '쿠엔틴 형님'(쿠엔틴 타란티노)도 계신데, 너무 사랑하고 감사하다. 쿠엔틴 '아이 러브 유'"고 외쳤다.

 

봉 감독은 끝으로 "같이 후보에 오른 토드 필립스('조커)나 샘 멘데스 등 다 제가 존경하고 사랑하는 감독님"이라며 "오스카에서 허락한다면 이 트로피를 텍사스 전기톱으로 잘라서 오등분해 나누고 싶은 마음"이라고 말해 웃음을 끌어냈다.

 







[신종코로나 확산] 공유업계도 비상, 공유경제 시장 위축 ‘불가피’ 전망
[KJtimes=김승훈 기자]‘신종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여파가 공유 업계에도 미치고 있다. ‘중국인=바이러스’란 인식이 번지면서 아시아계 인종차별이 확대되는 가운데 여러 사람이 같이 사용하는 비즈니스 모델로 사용자들 사이에서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어서다. 신종코로나 여파로 공유경제시장 자체가 위축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지난 3일 손흥민(토트넘) 선수는 맨체스터 시티와 경기에서 승리한 뒤 가진 인터뷰에서 잔기침을 하자 신종코로나와 연관된 조롱 섞인 글들이 SNS에 다수 게재됐다. 지난 1월31일에는 독일 베를린 북부 모아비트 지역에서 지하철역으로 가던 20대 중국 여성이 여성 2명으로부터 폭행을 당했다. 프랑스에서는 아시아계인을 대상으로 영업을 하지 않는 사태가 벌어지고 있고 중국인 이민자가 많은 호주에서는 공포심을 높이는 거짓 정보들이 번지는 중이다. ◆‘아시아계 인종 차별 확산에 승차 거부에 소비자 심리 위축 현상까지 문제는 이 같은 인종차별이 차량공유 시장에서 아시아계 승객 기피현상으로 퍼진다는 점이다. 최근 CNBC에 따르면 우버와 리프트 등 공유 운전자들이 아시아계 승객들을 차별하고 있다. 신종코로나 바이러스가 확산되면서 아시아계 승객 호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