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스토리

“코로나19 영향에도 약진하는 재단/협회 채용공고 눈여겨 보자”

[KJtimes=김봄내 기자]일과 삶의 밸런스를 중요시 하는 구직자라면 관심을 가지는 분야가 기관/협회채용이다. 특히 지난해 상반기 코로나19 영향에도 기관/재단/협회채용 공고는 감소율이 상당히 낮았던 곳으로, 정부주도의 공공기관 채용이 확대 되면서부터는 채용공고가 오히려 약진하는 추세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주목할만한 기관/협회채용 소식을 전한다.

 

()한국품질재단이 2021년 신입 및 경력 공채를 실시한다. 모집직무는 일반행정 인사·급여·노무 부문으로 대졸이상, 해외여행에 결격 사유가 없는 자면 지원 가능하다. 일반행정은 업무별로 ISO 경영시스템 심사원()자격 보유자, 교육 관련 전공자, 이미지 및 영상편집 가능자를 우대한다. 인사부문 업무에서는 52시간 대응 유경험자, 더존 iU 사용 가능, 원천세 및 연말정산 가능자를 우대한다. 전형절차는 서류전형, 1·2차 면접, 신체검사, 합격 순으로 진행되고 6개월간의 수습기간을 거쳐 평가에 따라 정규직 채용이 결정된다. 오는 24()까지, 자사양식을 통한 사람인 온라인 입사지원 하면 된다.

 

()우체국물류지원단에서 2021년 상반기 NCS(사무직, 운전직) 채용을 진행한다. 채용규모는 사무직 신입(행정) 7, 기술급 운전직(20) 27명이다. 사무직 신입은 우체국물류지원단 인사규정 채용 결격사유가 없고, 34세 이하면 지원 가능하다. 기술급 운전직의 경우 만 60세 미만으로 인사규정 채용 결격사유가 없고, 1종 대형면허 소지자 (운전면허증 검증), 우편물 운송 2년 이상 경력자 또는 유사업무 3년 이상 경력자(경력증명서 검증, 경력기간별 가점 부여), 무사고 경력 2년 이상인자(운전경력증명서 검증)3가지 조건 모두를 갖춰야 응시 가능하다. 채용절차는 사무직 신입은 서류전형- 필기시험-면접전형/NCS기반 실무면접, 기술급 운전직은 서류전형-면접전형/NCS기반 실무면접 순으로 진행된다. 인사규정 결격 사유 및 관련분야 경력사항, 직무별로 필요한 자격증과 어학 점수 등 상세사항을 꼼꼼하게 확인해야 한다. 25()까지 서류접수가 진행되며, 별도의 원서 접수 사이트를 통해 제출하면 된다.

 

()한국전기공사협회 안전기술원에서도 채용을 진행한다. 재해예방기술지도(정규/계약직) 사무보조 분야를 모집하며 재해예방기술지도의 경우 경력 2년 이상, 건설안전산업기사, 산업안전산업기사, 2종보통운전면허 자격증을 갖춰야 한다. 사무보조는 회계 및 사무보조 경험자를 우대하며, 근무지는 광주광역시다. 상세근무 조건은 홈페이지 채용공고로 확인 할 수 있다. 전형절차는 서류전형, 면접, 최종합격 순이다. 서류접수 마감은 25() 18시까지며, 자사양식의 이력서를 다운받아 이메일 및 우편으로 지원하면 된다.

 

 

한국자동차연구원이 2021년 정규직 채용을 한다. 모집직군은 연구직(고성능제어기 관련 소프트웨어플랫폼 설계 및 개발 분야 외), 행정직(기술정책 및 산업전략 분야 외), 기술직(자동차분야 시험·인증·품질경영 분야)이며 보다 상세한 모집 분야 및 전공, 학위는 채용 공고를 통해 꼼꼼하게 확인해야 한다. 서류전형, 인성검사, 전공능력평가 및 개인역량평가, 종합면접, 최종합격자 발표 순으로 전형이 진행되며 3차 역량평가에서는 연구(경력)실적 및 업무(연구)계획 PPT 발표가 실시된다. 오는 28() 17시까지 한국자동차연구원 채용홈페이지를 통해 서류접수를 하면 된다.

 

한국문화재재단은 2021년 제1차 직원 공개채용을 실시한다. 이번 공채는 정규직, 무기계약직, 계약직(휴직자 대체/프로젝트)으로 나눠 진행한다. 모집형태별 주요 채용 분야는 정규직(연구직5, 기술직 5(전기), 기술직 5(기계)), 무기계약직(문화사업 기획, 매장문화재연구, 경비, 미화), 계약직(예술단원(무용), 매장문화재 연구(육아휴직자 대체), 전승지원사업 지원), 계약직/프로젝트(문화예술교육사, 문화사업지원, 공연사업지원, 채널 온오프라인홍보, 홍보관 운영 및 콘텐츠 구축) 등이 있다. 각 채용분야별로 채용일정, 응시자격, 근무지 등 세부사항이 상이하므로 꼼꼼하게 공고를 확인해야 한다. 공통 채용절차는 서류전형, 필기전형, 면접으로 이뤄지며, 모집형태 및 직무별로 NCS 실시 여부가 다르니 상세 채용 공고를 확인하는 것이 필요하다. 지원서 접수는 오는 29() 오전 11시까지 한국문화재재단 홈페이지 내 온라인 채용 사이트를 통해 하면 된다.









[코로나19 못다한 이야기⑰]언론인 유창하…너스레, 소통의 활명수다
언론학 유창하 박사 [KJtimes]“밥 문나?”/“예.” “알라들은?”/“잡니더.” “그라모, 우리도 불 끄고 고마 자자.”....... 무뚝뚝의 대명사 경상도 남자가 퇴근해서 부인과 하는 대화다. 혹자는 ‘이게 무슨 대화냐’며 ‘웃기는 소리’라고 평가절하해 버릴지 모른다. 근데 사실은 이보다 더 훌륭한 대화와 소통이 없다고 여겨진다. ‘밥 문나’에는 ‘부인, 저녁은 드셨소?’ 외에 부인의 안부를 포함해서 오늘 하루 집에 별일 없는지를 함축해서 물은 것이다. ‘알라들은’도 마찬가지다. 자녀들 학교생활에서부터 집에서 별 탈 없이 보냈는지 걱정해서 하는 말이다. ‘고마 자자’도 오늘 하루 마누라 수고했으니 꼭 껴안고 포근하게 사랑을 나누자는 속삭임이다. 마누라 대답도 남편과 같은 심정이다. ‘예’에는 ‘고맙심더, 걱정해 줘서’가 포함돼 있다. ‘오늘 하루 회사일 힘드셨지예’라는 말도 생략돼 있을 뿐 들어있다. ‘잡니더’도 마찬가지다. 아이들도 학교에서 칭찬받았고 집에서도 잘 놀고 잘 자고 있으니 염려 놓고 당신 건강이나 챙기면 됩니다는 의미다. ‘고마 자자’에 아무 말 않고 남편 품에 안기는 건 고맙고 사랑한다는 걸 말 대신 몸으로 보여주는 것이다. 근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