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이성만 의원, “김순호 경찰국장, 초고속 승진 배경엔 대공분야 범인 검거”

- 몸 담았던 노동운동 단체가 탄압당한 ‘인노회 사건’ 이후 경찰 특채
- 대공수사 부처 부임 후 10년 간 7차례 ‘범인검거 유공“ 등 상훈
- 같은 시기 경장에서 경감까지 초고속 승진
- 이 의원 “과거 동료, 단체 정보 활용해 승승장구 했다고 볼 수 있어”


[kjtimes=견재수 기자] 김순호 초대 경찰국장이 과거 자신이 몸담았던 노동운동 단체의 정보를 활용했다는 이른바 프락치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특채 이후에는 대공수사 분야에 근무하면서 다수의 포상을 받아 초고속 승진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이성만 의원(더불어민주당·부평갑)이 확인한 김 경찰국장의 상훈 내역에 따르면, 지난 1989년 특별채용된 김 국장은 이듬해인 19909월과 11월 각각 범인검거 유공을 사유로 치안본부장상을 받았다.
 
또 같은 사유로 93년과 94년 경찰청장상, 94년 검찰총장상을 받은데 이어 95년 대통령상과 98년 경찰청장상은 보안업무 유공이 수상 배경인 것으로 확인됐다.
 
김 국장이 총 7차례의 상훈 이력의 밑바탕에는 간첩 등 방첩 사범 수사를 맡은 대공 업무를 비롯해 보안 관련 부처에서 근무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김 국장의 검거 유공에 대해 결국 간첩 등 용공 혐의자들을 검거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또 이 의원은 노태우정부 시절이었던 80년대 말 정부가 공안정국을 조성하며 학생운동, 노동운동 단체를 이적단체로 몰았던 시기라고 지적하며, 당시 대공 수사부처에 특채된 김 국장의 범인 검거 유공은 실제 간첩 수사가 아닌, 그가 과거 몸담았던 단체 등에서 활동한 정보를 이용해 거둔 공적이라는 의혹을 강하게 내비쳤다.
 
한겨레신문은 지난 7일 김 국장이 1989년 상반기 인노회 사건이후 8월 경장으로 특채됐으며, 2개월 후인 10월에는 인천지역민주노동자연맹(인민노련) 회원들이 국보법 위반 혐의로 구속되는 사건이 터졌다고 보도했다.
 
이 의원은 김순호 경찰국장은 이런 상훈을 바탕으로 대공수사부처에서 초고속 승진을 거듭해 불과 10년 만에 경장에서 경감으로 진급에 성공했다, “이렇게 승승장구할 수 있는 배경엔 과거 자신이 몸담았던 단체와 동료들의 정보를 활용한 것이 아닌가 하는 강한 의구심이 든다고 밝혔다.
 
 









[코로나 라이프] 코로나19 스트레스 "패션으로 푼다" "얼굴 아래 노출 OK"
[KJtimes김지아 기자] "코로나19 때문에 더워도 마스크도 못벗는다. 이렇게라도 입어야 스트레스가 풀린다" "더우니까 시원하게 입고 싶었다" "시원한 옷으로 얼굴의 더위를 잊고 싶었다"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휴가철이다. 코로나19 때문에 거리두기 등 자발적인 주의가 요구되는 최근 MZ세대들의 패션이 과감해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 같은 분위기에 대해 "심리적인 스트레스를 패션으로 해결하려는 젊은 세대들의 심리를 반영했다"고 평가하고 있다. 패션업계도 이러한 분위기에 발맞춰 시원하고 화끈한 디자인의 옷들로 젊은 세대들을 유혹하고 있다. 올해 대학교 2학년에 재학 중인 이 모씨(S대 경영학과)는 "마스크는 어쩔 수 없지만 얼굴 아래라도 시원하게 입으니까 너무 좋아요. 자신 있는 노출템이야 말로 최근 대학로의 유행"이라고 전했다. 취업을 준비 중인 20대 A씨는 친구들과 함께 휴가준비용 쇼핑에 나섰다. "크롭탑이나 탱크탑이 작년까지만 해도 입으면 눈길을 끌어서 입지 못했는데, 올해는 유행인거 같아서 구입했다"며 "친구들과 해수욕장을 비롯해 휴가철에 입을 짧은 반바지도 구매했다"고 전했다. 이 같은 분위기에 패션업계도 즐거운 비명을 지르고 있다. 옥션의 K의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