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스토크


[KJtimes=정혜전 칼럼리스트]세상에 공짜란 없는 법이다. 부모님 입장에선 자신이 낳은 자식이기에 무한대로 베풀게 된다. 하나라도 더 주고 싶은 게 부모의 마음이다.


그러나 형제간에는 피를 나눈 사이라 하지만 성향에 따라 자신이 해준 것에 돌아오는 것이 없다면 형제난을 일으키기도 한다. 뉴스를 통한 재벌가들의 형제난을 심심치 않게 보게 된다.


자신이 처한 상황이 아니라 욕은 하지만 자신도 그 입장이라면 그렇게 할 수도 있는 게 인간사다. 돌아오는 것을 바라지 않고 베푸는 것을 좋아하는 사람도 있다. 이승에서 덕을 쌓으려는 듯 말이다. 그런데 사람인지라 상대가 고마워하거나 자신을 위해 무언가 하려 들지 않으면 베품을 중단을 하게 된다.


아주 극소수이긴 하지만 마음을 비우고 사는 듯 하는 사람도 있긴 하다. 이런 사람들에게 배신감을 갖게 만든다면 좋은 인맥을 놓치는 일생일대의 큰 실수를 범하게 되는 것이다. 그 사람이 계속 자신에게 좋은 사람으로 남도록 관리를 해야 한다.


주변을 잘 챙기는 사람에게 호구라는 별칭을 붙여 주기도 하는데 이런 별칭을 즐기는 사람은 거의 없다. 아주 간혹 즐기는 사람도 보기는 하지만 아주 극소수이다. ‘호구의 별칭을 듣는 입장에서 유쾌할 수는 없지만 친한 지인들이 불러주면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며 넘기게 된다.


소심한 형이라면 가슴에 담아 두고 자신을 그렇게 부르며 대하는 사람에게 나쁜 감정을 적립해 두고 있을 지도 모른다. 그러나 인내의 한계에 부딪히면 관계 청산을 위한 칼을 꺼내 들게 되는 건 뻔하다.


호구처럼 보이는 사람도 생각 없이 행동하는 것은 아니다. 주변 사람들과 마음을 열고 좋은 인맥들을 만들어 가기 위한 처신일 수 있다. 그런데 당연히 받으며 생각 없는 호구로 만들어 버린다면 베품의 중단뿐이 아닌 관계의 중단도 감행하게 되는 건 불 보듯 뻔 한 결과이다.


부지런하게 주변을 챙기는 것이 습관처럼 되어 버린 H가 있다. 작은 것이라도 생기면 친한 사람들에게 나누어 주고 커피 한잔도 먼저 전달하는 것이 몸에 밴 사람이다. 회사 내에서 서비스 달인이라는 애칭이 붙을 정도였다. 그런데 한 사람 때문에 자신의 몸에 밴 습관을 과감히 날려 버렸다.


“H씨 오늘은 왜 커피를 안 주는 거야”, “H씨 지난번 그 업체에서 뭐 안 받아왔어? 줘야 되는거 아냐?”, “오후에 피곤할거라 초코렛 주더니 오늘 안줘?” 하면서 당연히 줘야 한다는 식으로 나오는 L씨 때문에 마음이 상하고 불쾌감이 생겨 주변을 챙겨주는 것을 중단해 버리고 만 것이다.


아니 절대 회사 내에선 베품을 하지 않겠다는 결심도 하게 되었다. 가끔씩 본인 돈으로 사서 돌리던 초콜릿인데 사오지 않는다는 타박을 듣고 하고 싶은 사람이 있겠는가. H입장에선 당연히 해야 할 일도 아니었는데 말이다.


H의 서비스 중단에 L은 사람이 바뀌었다며 푸념들도 늘어놓았지만 H는 투명인간처럼 되어 버렸다. H로 인해 화기애애했던 부서 분위기가 건조하게 변해 버리기도 했다. H의 변화를 성격의 소심함이라 할 수 있겠는가.


고마워 할 줄은 몰라도 당연하다는 듯 대해선 안 된다. 답례는 하지 못할망정 타인의 베품에 당연한 듯 받아들이지 않도록 해야 한다. 주고 싶지 않은 사람의 인상이 남는 것을 떠나 뻔뻔하고 인성이 안 된 사람이라는 강한 딱지가 상대의 가슴에 남게 될 수 있다. 혼자만의 평가로 끝나지 않고 주변에 공표 될 수 있다는 것 또한 생각해 보아야 한다.


공짜는 없다는 생각을 가지고 사람들을 대하는 게 좋다. 받기만 하는 사람, 주는 것엔 인색한 사람과 친하게 지내고 싶은 사람은 없다. 물질적으로 받은 만큼 주라는 건 아니다. 받고 싶지 않은걸 받고 괜한 지출을 하게 되는걸 즐길 사람도 없다.


상대에게 무언가(물질적이든 정신적이든)받았다면 감사할 줄 아는 자세와 자신도 상대를 위해 무언가 해 주려는 노력은 보여 주라는 거다. 이런 마음 씀씀이가 상대와 좋은 관계를 이어가게 하는 길이다.








[기자수첩]소상공인 금융지원…‘소문난 잔치’에 그치나
[KJtimes=견재수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소상공인들이 직격탄을 맞으면서 어려움에 직면하자 지난 3월 정부 산하 기획재정부, 중소벤처기업부, 금융위원회 등 관계기관은 공동브리핑을 열고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소상공인 금융지원 신속집행 방안’을 발표했다. 당시 정부가 늦어도 5월 초까지 집행하겠다며 내놓은 1차 소상공인 긴급대출은 고신용자(1~3 신용등급)는 시중은행으로, 중신용자(4∼6등급)는 기업은행으로, 저신용자(7등급 이하)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하 소진공)으로 창구를 분산해 신청을 받았다. 하지만 정부의 이 같은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한 긴급대출에 대한 불만이 곳곳에서 터져 나오고 있다. 두 달이 다 되어 가지만 대출금을 받지 못한 사람부터 돈은 받았지만 신청한 금액을 절반도 되지 않는 등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이 없다’란 볼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대구에서 작은 사업을 운영하고 있는 A씨는 “4월 초에 (소진공을 통해) 소상공인 대출을 신청했는데 아직도 돈이 입금됐다는 소식이 들려오지 않고 있다”며 “같은 업종에서 일하는 지인은 3월에 (대출을) 신청했는데 아직까지도 (대출을) 받지 못한 상태”라고 말했다. 이어



'방탄티비' 방탄소년단 정국 남다른 그림 실력 소유자 "풍성한 표현력+상상력 눈길"
[KJtimes=김봄내 기자]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이 20분 만에 그린 그림으로 남다른 실력을 자랑했다. 13일 방탄소년단 공식 유튜브 채널 '방탄티비'에서는 'Jung Kook's Art Class'라는 제목으로 멤버 정국이 그림을 그리는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속 정국은 대기실 한 켠에 서 있는 화이트보드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다. 정국은 초승달을 그린 후 중간 부분에 큰 눈을 그려 넣었고 눈동자도 디테일하게 표현했다. 이후 달의 표면에 움푹 파인 구덩이 등도 세세하게 그려 넣었고 초승달 아래 부분에 구름과 흐르는 물도 그리며 신비롭고 심오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특히 초승달 위에 앉아 낚시를 하는 사람을 그려 넣어 눈길을 끌었고 섬세한 명함으로 생동감 느껴지는 표현력을 더해 상상력 넘치는 뛰어난 그림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그림을 본 멤버 제이홉은 "니가 그린 거야? 지금? 대박이다"라며 정국의 그림 실력에 감탄했고 그림의 주제에 대해 묻기도 했다. 이에 정국은 "아무 생각 없이 그린거야"라고 답했고 제이홉은 정국이 들고 있던 펜을 뺏어 가면서 "여기서 내 사인이 들어가면 내가 그린거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누리꾼들은 "진짜 정국이 재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