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스토크


[KJtimes=정혜전 칼럼리스트]자신의 과거 무용담을 즐기는 사람이 있다. 대단한 사람이었다는 것을 알게 되어 그 사람을 다시 보게 되기도 한다. 하지만 늘 같은 무용담을 입에 달고 다니듯 한다면 대단한 사람이 아닌 대단했던 사람, 현재는 아무것도 아닌 사람의 인상을 남기게 된다.


자신에게 좋은 말을 하는 것도 매번 리바이벌식으로 한다면 진실성이 없어 보이고 더 이상 듣고 싶지 않다는 생각이 들게 되어 마음이 불편해지기도 한다. 하물며 늘 같은 남의 무용담을 들을 때마다 즐거워 해 주거나 리액션을 하기란 여간 인내의 한계성을 느끼게 만드는 것이 아니다.


자신의 무용담을 말하는 것은 그나마 낫기도 하다. 어떤 사람은 자신의 부모님이나 선조대의 무용담을 늘어놓으며 대단한 가족사인 것처럼 포장을 하려 드는 듯하기도 한다. 왜 그런 이야기를 하는지 의아한 생각이 든다 해도 한번은 즐겁게 대단하다는 맞장구를 치며 들어 줄 수는 있다. 하지만 매번 반복이 된다면 대화 의 브레이크를 걸 수밖에 없기도 하다.


상대의 늘 같은 말을 처음 듣는 듯 경청을 잘 해주며 맞장구를 쳐 주는 사람도 있긴 하다. 그러나 이런 인내심이나 경청의 기술을 가지고 있는 사람은 아주 극소수이다. 경청을 잘 하는 사람 중에도 같은 말을 여러 번 듣게 되면 이젠 그 이야기 기는 그만 하자는 식으로 브레이크를 걸어 버리기도 한다.


맨 정신에 늘 같은 무용담을 늘어놓는 사람, 술이 들어가면 과장을 섞어가며 늘어놓는 사람이 있다. 사람에 따라 술이 들어가면 주사처럼 하는 경우가 있다고 이해를 하기도 한다. 하지만 즐거운 술자리에서 같은 이야기에 더 짜증스럽다는 사람도 있다. 이렇게 사람의 성향에 따라 받아들이는 것이 다르긴 하다.


어떤 자리에 가든 주인공이 되고 싶은 것인지 자신의 이야기에 열을 올리 듯 하는 사람이 있다.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 정보 전달 등은 사람들의 귀를 열리게 만들기도 한다. 하지만 자신의 이야기 특히 잘 나갔다는 과거형의 이야기에 열을 올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현재 내세울 것이 없는 사람일수록 과거형의 이야기를 늘어놓거나 자신을 내세우려 든다는 것을 많은 사람들이 인지하고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자신이 어떤 사람이었다는 것을 알리는 것은 한번으로 충분하다. 반복되는 무용담은 오히려 자신의 이미지만 깎아 내리게 만드는 길이다.


여러 명이 모인 자리에서 한 사람에 대한 무용담을 대신 전달하듯 하는 사람이 있다. 그 사람에 대해 알 수 있게 만들어 이야기 주인공에게는 흐믓함을 안겨 줄 수 있기도 하다. 그러나 함께 한 사람 중에 이야기 주인공과 불편한 관계를 가지고 있는 사람이 있다면 무용담 주인공보다 그 이야기를 늘어놓는 사람에게 기분이 나빠질 수 있다.


그 사람과 절친한 사이라는 생각이 든다면 거리감을 갖게 만들어 버리기도 한다. 사람에 따라 다르겠지만 자신의 좋은 이야기도 남의 입을 통해 반복해 전 달되는 것을 즐기지 않는 사람도 있다. 자신은 원하지 않는데 누군가 자신의 이야기를 늘어놓는다면 의도성이 있다거나 개념이 없는 사람이라는 생각까지 들게 되기도 한다.


이런 생각이 자리 잡는다면 마음이 불편해져 거리감을 두게 되는 것은 뻔하다. 다른 사람들에게도 무용담 주인공에게 아부하는 사람이라는 인상을 남겨 다른 좋은 사람들과의 관계 형성이나 유지에도 타격을 주는 꼴을 만들어 버리기도 한다.


잘 나가는 사람들은 자신을 드러내지 않는다. 가만히 있어도 잘남이 밝혀지게 되니까 말이다. 그래서 잘난 사람일수록 고개를 숙일 줄도 아는 법이다. 말로만 포장하려 드는 사람의 인상을 강하게 만들어 버릴 수 있다는 것을 생각해 보아야 한다.


과거의 무용담은 현재 자신은 별 볼일 없다는 공표를 하는 것과 같다. 주변 사람들에게 과거의 잘나갔던 사실을 알리는 것은 자신의 능력이나 이미지 포장을 위해 필요하기도 하다. 하지만 한번으로 끝나야 한다. 리바이벌식으로 늘어놓는 과거 이야기꺼리는 사람들의 귀를 닫아버리게 한다.


말을 하려는 순간 말을 저지당해 무안함도 맞보게 된다. 다른 이야기 소재인데도 말을 꺼내지도 못하게 저지를 당하기도 한다. 또한 과거에 얽매인 사람, 현재는 내세울 것이 없는 사람이라는 인상을 깊게 심어주는 결과만 낳게 할 뿐이다.








[기자수첩]소상공인 금융지원…‘소문난 잔치’에 그치나
[KJtimes=견재수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소상공인들이 직격탄을 맞으면서 어려움에 직면하자 지난 3월 정부 산하 기획재정부, 중소벤처기업부, 금융위원회 등 관계기관은 공동브리핑을 열고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소상공인 금융지원 신속집행 방안’을 발표했다. 당시 정부가 늦어도 5월 초까지 집행하겠다며 내놓은 1차 소상공인 긴급대출은 고신용자(1~3 신용등급)는 시중은행으로, 중신용자(4∼6등급)는 기업은행으로, 저신용자(7등급 이하)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하 소진공)으로 창구를 분산해 신청을 받았다. 하지만 정부의 이 같은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한 긴급대출에 대한 불만이 곳곳에서 터져 나오고 있다. 두 달이 다 되어 가지만 대출금을 받지 못한 사람부터 돈은 받았지만 신청한 금액을 절반도 되지 않는 등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이 없다’란 볼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대구에서 작은 사업을 운영하고 있는 A씨는 “4월 초에 (소진공을 통해) 소상공인 대출을 신청했는데 아직도 돈이 입금됐다는 소식이 들려오지 않고 있다”며 “같은 업종에서 일하는 지인은 3월에 (대출을) 신청했는데 아직까지도 (대출을) 받지 못한 상태”라고 말했다. 이어



'방탄티비' 방탄소년단 정국 남다른 그림 실력 소유자 "풍성한 표현력+상상력 눈길"
[KJtimes=김봄내 기자]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이 20분 만에 그린 그림으로 남다른 실력을 자랑했다. 13일 방탄소년단 공식 유튜브 채널 '방탄티비'에서는 'Jung Kook's Art Class'라는 제목으로 멤버 정국이 그림을 그리는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속 정국은 대기실 한 켠에 서 있는 화이트보드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다. 정국은 초승달을 그린 후 중간 부분에 큰 눈을 그려 넣었고 눈동자도 디테일하게 표현했다. 이후 달의 표면에 움푹 파인 구덩이 등도 세세하게 그려 넣었고 초승달 아래 부분에 구름과 흐르는 물도 그리며 신비롭고 심오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특히 초승달 위에 앉아 낚시를 하는 사람을 그려 넣어 눈길을 끌었고 섬세한 명함으로 생동감 느껴지는 표현력을 더해 상상력 넘치는 뛰어난 그림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그림을 본 멤버 제이홉은 "니가 그린 거야? 지금? 대박이다"라며 정국의 그림 실력에 감탄했고 그림의 주제에 대해 묻기도 했다. 이에 정국은 "아무 생각 없이 그린거야"라고 답했고 제이홉은 정국이 들고 있던 펜을 뺏어 가면서 "여기서 내 사인이 들어가면 내가 그린거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누리꾼들은 "진짜 정국이 재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