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만사

여수 가구단지 화재...직원 30명 긴급 대피

[KJtimes=이지훈 기자]27일 오전 955분께 전남 여수시 율촌면의 한 윤활유 보관창고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윤활유가 든 20들이 드럼통 1천개가 타면서 검은 연기가 치솟았다.

 

불은 바람을 타고 인근 가구 매장과 공장으로 옮겨붙었다.

 

불이 난지 20여분 만에 가구 매장과 조립식 패널 창고 등 5동이 모두 전소됐다.

 

화재 당시 윤활유 보관창고에는 직원이 없었으며, 가구매장과 공장에 있던 직원 30여명은 긴급 대피해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불은 3시간여만인 이날 낮 127분께 잡혔지만, 소방당국은 추가로 번질 것에 대비해 잔불을 정리하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