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혁, 신당명 '새로운 보수당' 확정 "대장정 마칠 시간"

[KJtimes=이지훈 기자]바른미래당 비당권파가 주축이 된 '변화와 혁신'(변혁·가칭) 창당준비위원회는 12일 신당명을 '새로운보수당'으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하태경 변혁 창당준비위원장은 이날 국회 비전회의에서 "죽음의 계곡, 대장정을 마칠 시간"이라며 "수권야당, 이기는 야당, 다음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해 제1정당이 될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야당이 탄생했다는 것을 알리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하 위원장은 신당에 대해 청년과 중도, 2대 주체가 이끌고 유승민 의원의 보수재건 3대 원칙을 비전으로 삼는다고 소개하면서 "요약하자면 청년보수, 중도보수, 탄핵극복보수, 공정보수, 새롭고 큰 보수"라고 설명했다.

 

변혁 전 대표인 유승민 의원은 "제가 새누리당을 탈당한 지 3년 됐는데, 그동안 많은 시련을 같이 겪어오신 동지분들이 이 자리에 함께 계시다""이번 창당은 그렇게 화려하게 크게 시작하지는 않는 것같다. 우리는 작게 시작해서 반드시 성공할 수 있는 개혁보수 신당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공유경제 상징의 민낯]위기의 위워크, 스타vs거품…위기 딛고 백조될까
[KJtimes=김승훈 기자]미래 성장 경제로 꼽히는 공유 플랫폼의 대표기업 위워크. 공유경제 스타로 꼽히던 신생 기업 사무실 공유회사 위워크가 경영난을 겪으면서 유니콘(기업가치 10억 달러 이상의 스타트업)을 바라보는 시선이 냉담해지고 있다. 위워크는 현재 부채에 허덕이며 파산설도 나오는 중이다. 안타깝게도 현재 시장에서 받은 위워크 성적은 ‘낙제’에 가깝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성공적인 플랫폼 비즈니스로 몸집을 불렸던 위워크는 과연 스타일까, 아니면 거품일까. 위워크는 건물이나 사무실을 장기 임차해 재단장을 한 뒤 단기로 다시 임대해 주는 ‘사무실 공유 서비스’를 하는 기업이다. 부동산을 '공유경제'로 바꿨다는 의미에서 시장의 큰 화제를 불러왔고 일본 소프트뱅크 등의 투자와 JP모건 등 은행권 대출을 받으며 덩치를 키웠다. 위워크는 지난해 기준 미국 뉴욕 맨해튼에서 가장 많은 상업용 건물을 빌린 최대 임차인이 됐을 뿐 아니라 영국 런던, 미국 워싱턴에서도 최대 임차회사에 꼽힌다. ◆부동산 비즈니스·공격 투자 및 확장·방만 경영 삼박자 맞물린 파산위기 성공가도를 달리던 위워크가 파산설이 나돌 만큼 경영위기를 맞고 있다. 이유는 무엇일까. 시장에서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