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만사

김의겸 "동생 흑석동 집 매입에 관여 안해..제수씨 권유였다"

[KJtimes=이지훈 기자]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은 19'지난해 서울 동작구 흑석동 건물을 사기 하루 전 김 전 대변인의 동생도 흑석동의 다른 재개발 건물을 매입했다'는 보도와 관련, "둘째 동생의 부인이 권유해 막냇동생이 집을 사게 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 전 대변인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둘째 동생 부인(제수씨)이 최근 몇 년간 흑석동 일대에서 이른바 '부동산 실장' 일을 해 이 일대 매물을 잘 알만한 위치에 있다"고 올렸다.

 

김 전 대변인은 "제수씨가 동서들끼리 만날 때 흑석동에 집을 살 것을 권유했고 저희와 막내네가 비슷한 시기에 집을 샀다"면서 "제가 동생의 집 매입에 관여한 것이 아니고 동생이 형수의 권유로 집을 산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는 그동안의 제 해명과 배치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한 언론은 김 전 대변인 동생의 건물 매입 사실을 전하면서 '김 전 대변인 가족 전체가 부동산 투기에 '올인'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고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