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목체크]삼성전자·SK하이닉스·LG유플러스, 증권사 ‘매수’ 추천 이유

대신증권 “삼성전자 반도체 실적 개선 예상”
NH투자증권 “SK하이닉스 영업이익 개선 기대”
유진투자증권 “LG유플러스 매각으로 재원확보”


[KJtimes=김봄내 기자]삼성전자[005930]SK하이닉스[000660], LG유플러스[032640] 등에 대해 대신증권과 NH투자증권, 유진투자증권 등 증권사가 투자의견을 매수로 제시하면서 그 이유에 관심이 모아진다.


23일 대신증권은 삼성전자의 목표주가를 종전 64000원에서 7만원으로 올리고 투자의견은 매수를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의 반도체 부문 실적이 개선될 것이라는 전망에 따른 것이다.


대신증권은 내년 스마트폰 판매량 증가에 따른 영업이익 증가 전망은 유효하기 때문에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며 내년에는 디스플레이 부문에서도 플렉서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가동률이 상승하며 전체 사업 부문 이익 증가를 이끌 것이라고 내다봤다

 

같은 날, NH투자증권은 SK하이닉스의 목표주가를 10만원에서 125000원으로 상향 조정하고 투자의견을 매수로 제시했다. 이는 내년 반도체 수요가 증가해 이 회사의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개선될 것이라는 기대에 기인한다.


NH투자증권은 최근 인텔과 AMD의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PC 판매도 양호하고 디즈니플러스애플TV플러스등 새로운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가 등장하면서 데이터센터의 투자가 다시 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날 유진투자증권은 LG유플러스의 목표주가와 투자의견을 각각 18500원과 매수로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가 전자결제(PG) 사업부 매각으로 본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재원을 확보했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유진투자증권은 LG유플러스를 통신 서비스 업종 내 최선호주로 제시하면서 5세대 이동통신(5G) 상용화 이후 가입자당 매출액(ARPU) 상승에 따른 매출 증가, CJ헬로[037560] 인수를 통한 유료방송시장 점유율 확대도 기대된다고 밝혔다

 

수빈 대신증권 연구원은 올해 4분기 삼성전자의 메모리 반도체 부문 영업이익은 28700억원으로 기존 추정치를 소폭 웃돌 것이라며 모바일 및 클라우드 데이터센터용 서버 D램 수요가 견조하고 이러한 흐름이 내년 1분기까지 지속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연구원은 이에 따라 내년 메모리 부문 영업이익은 195000억원으로 올해보다 50% 증가할 것이라면서 “IM(IT·모바일) 부문의 경우 경쟁 심화 등을 반영해 올해 4분기 및 내년 연간 실적 전망치를 소폭 하향 조정한다고 밝혔다.


도현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내년 메모리 업황이 본격적으로 개선돼 SK하이닉스의 D(SRAM)과 낸드(NAND) 실적이 나아질 것이라며 내년 영업이익이 92000억원으로 올해보다 216%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도 연구원은 내년 14일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7 지원을 종료할 예정이며 이에 따라 많은 기업이 사용 중인 PC를 업그레이드하거나 교체할 것이라면서 일본과 러시아, 독일 등이 5세대 이동통신(5G) 상용화를 시작해 5G 스마트폰 수요도 늘어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상웅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공격적인 투자 확대에 따른 자금 지출 확대 속 비주력 사업 부문의 매각은 선택과 집중 전략이라며 이번 PG 사업부 매각을 통해 본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추가 투자 여력을 확보하게 됐다고 판단했다.


한 연구원은 이번 계약으로 LG유플러스와 비바리퍼블리카와의 사업적 시너지도 기대된다면서 양사는 LG유플러스의 1600만 유무선 가입자와 1600만 토스 가입자를 대상으로 마케팅, 금융서비스, 빅데이터 등에서 제휴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맞춤형 서비스로 韓 시장 확대하는 ‘알리익스프레스’
[KJtimes=김승훈 기자]알리바바그룹 산하 전자상거래 플랫폼 알리익스프레스가 한국시장에서 발판을 넓히고 있다. 물류 시스템을 개선하고 한국어 챗봇을 도입하는 등 국내 소비자 편익 증진에 나섬으로써 고객 확보에 박차를 가하는 모습이다. 알리익스프레스는 알리바바그룹이 2010년부터 운영하는 글로벌 전용 전자상거래 플랫폼이다. 현재 200여개 국가 및 지역에서 해외직구 서비스를 제공하는 중이다. 한국에는 지난 2018년 한국 시장 운영팀을 구성하고 10월 한국어 서비스를 시작으로 지난해 8월 네이버와 쇼핑 검색 제휴를 맺기도 했다. 최근 알리익스프레스는 한국 시장 전용 물류 노선을 개설해 상품 배송 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시켰다. 특히 전용 노선 중 하나인 중국 웨이하이(威海)시에는 창고에 미리 물품을 확보하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 창고에서 배송된 상품은 최대 7일 내에 배송 가능하다. 방역물품은 모두 웨이하이시를 통해 3~7일 이내 배송된다. 지난 6개월간 알리바바그룹 산하 물류 회사 차이냐오 네트워크와 함께 택배 수거부터 배송 노선까지 세부 프로세스도 개선해왔다. 한국 소비자들이 편리하게 주문하도록 한국어 챗봇 기능도 도입했다. 알리바바그룹 글로벌 연구 기


맞춤형 서비스로 韓 시장 확대하는 ‘알리익스프레스’
[KJtimes=김승훈 기자]알리바바그룹 산하 전자상거래 플랫폼 알리익스프레스가 한국시장에서 발판을 넓히고 있다. 물류 시스템을 개선하고 한국어 챗봇을 도입하는 등 국내 소비자 편익 증진에 나섬으로써 고객 확보에 박차를 가하는 모습이다. 알리익스프레스는 알리바바그룹이 2010년부터 운영하는 글로벌 전용 전자상거래 플랫폼이다. 현재 200여개 국가 및 지역에서 해외직구 서비스를 제공하는 중이다. 한국에는 지난 2018년 한국 시장 운영팀을 구성하고 10월 한국어 서비스를 시작으로 지난해 8월 네이버와 쇼핑 검색 제휴를 맺기도 했다. 최근 알리익스프레스는 한국 시장 전용 물류 노선을 개설해 상품 배송 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시켰다. 특히 전용 노선 중 하나인 중국 웨이하이(威海)시에는 창고에 미리 물품을 확보하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 창고에서 배송된 상품은 최대 7일 내에 배송 가능하다. 방역물품은 모두 웨이하이시를 통해 3~7일 이내 배송된다. 지난 6개월간 알리바바그룹 산하 물류 회사 차이냐오 네트워크와 함께 택배 수거부터 배송 노선까지 세부 프로세스도 개선해왔다. 한국 소비자들이 편리하게 주문하도록 한국어 챗봇 기능도 도입했다. 알리바바그룹 글로벌 연구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