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뉴스]네이버·삼성전자·LG전자, 증권삭가 주목하는 이유

NH투자증권 “네이버 올해 국내외 성과 기대된다”
IBK투자증권 “삼성전자 반도체 업황 빠르게 개선 중”
하나금융투자 “LG전자 올해 가전·TV 이익 증가 예상”

[KJtimes=김승훈 기자]네이버[035420]와 삼성전자[005930], LG전자[066570] 등에 대해 NH투자증권과 IBK투자증권, 하나금융투자 등 증권사가 주목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9NH투자증권은 네이버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24만원을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가 올해 국내에서 양호한 사업성과를 내고 일본 자회사와 야후재팬의 통합 효과도 기대된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NH투자증권은 네이버의 경우 지난해 4분기 라인의 영업적자 확대와 마케팅 비용 증가로 인해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2002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6.1% 감소한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이는 기존 컨센서스(전망치 평균)보다 낮은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같은 날, IBK투자증권은 삼성전자의 목표주가를 종전 57000원에서 68000원으로 높이고 투자의견은 매수를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의 반도체 업황이 빠르게 개선되고 있다는 분석에 기인한다

 

IBK투자증권은 삼성전자의 경우 반도체 가격 반등 시점이 빨라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올해 실적 추정치를 상향 조정하며 올해 자기자본이익률(ROE)11.4%로 지난해 8.8%보다 개선될 것이라고 관측했다.


이날 하나금융투자는 LG전자에 대해 목표주가 95000원과 투자의견 매수를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가 지난해 4분기 어닝쇼크’(실적 충격)에도 올해 가전과 TV 부문 이익 증가가 예상된다는 전망에 따른 것이다.


하나금융투자는 LG전자는 전날 공시를 통해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이 16610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1.8% 늘고 영업이익은 986억원으로 30.3%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설명했고 따라서 지난해 4분기 실적보다는 올해 연간 방향성에 주목하며 올해 실적 양대 축인 가전과 TV 부문 이익 증가를 전망하는 기존 관점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안재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올해도 네이버의 국내 검색 광고, 쇼핑, 파이낸셜, 웹툰의 성과가 양호할 것이라며 일본 자회사 라인과 야후재팬 통합으로 독보적인 경쟁력을 확보했다는 점이 부각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안 연구원은 네이버의 올해 검색 광고 사업 매출액은 약 32500억원으로 올해보다 13.7% 증가해 안정적인 성장세를 유지하면서 네이버의 성장을 주도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지난해 말 야후재팬과 통합 계약을 맺은 라인은 올해 구조개편을 마무리하면 지분법 이익이 반영될 것이고 내년부터는 라인과 야후재팬의 시너지도 기대된다고 내다봤다.


김운호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이 예상치를 상회했고 정보기술(IT) 대표 종목으로서 투자 매력도도 높다수요자와 공급자 모두 재고가 빠르게 소진되고 있어 가격 상승 기대감이 커지고 있고 반도체 업황은 점차 개선되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반도체 공급업체들의 잇단 사고도 반도체 가격 상승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고 반도체 가격의 반등 시점과 반등 폭 모두 예상보다 이르고 크게 움직일 가능성이 크다면서 다만 주가가 실적 개선보다 빨리 움직이고 있어서 추가 상승을 위해서는 신속하고 큰 폭의 반도체 가격 반등이 동반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록호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영업이익은 시장 전망치 2791억원을 크게 하회했으며 LG이노텍 실적을 고려하면 LG전자 단독으로는 적자를 나타냈다실적 쇼크가 불편하지만 연말 비용 반영은 과거에도 수차례 경험했는데 비용 반영은 이듬해 실적 측면에서 부담이 감소하는 부분도 있다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스마트폰(MC) 사업부는 판매 부진으로 인한 재고 비용의 경우 TV(HE) 사업부는 연말 마케팅 시즌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 프로모션 비용이 각각 예상보다 많이 반영됐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맞춤형 서비스로 韓 시장 확대하는 ‘알리익스프레스’
[KJtimes=김승훈 기자]알리바바그룹 산하 전자상거래 플랫폼 알리익스프레스가 한국시장에서 발판을 넓히고 있다. 물류 시스템을 개선하고 한국어 챗봇을 도입하는 등 국내 소비자 편익 증진에 나섬으로써 고객 확보에 박차를 가하는 모습이다. 알리익스프레스는 알리바바그룹이 2010년부터 운영하는 글로벌 전용 전자상거래 플랫폼이다. 현재 200여개 국가 및 지역에서 해외직구 서비스를 제공하는 중이다. 한국에는 지난 2018년 한국 시장 운영팀을 구성하고 10월 한국어 서비스를 시작으로 지난해 8월 네이버와 쇼핑 검색 제휴를 맺기도 했다. 최근 알리익스프레스는 한국 시장 전용 물류 노선을 개설해 상품 배송 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시켰다. 특히 전용 노선 중 하나인 중국 웨이하이(威海)시에는 창고에 미리 물품을 확보하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 창고에서 배송된 상품은 최대 7일 내에 배송 가능하다. 방역물품은 모두 웨이하이시를 통해 3~7일 이내 배송된다. 지난 6개월간 알리바바그룹 산하 물류 회사 차이냐오 네트워크와 함께 택배 수거부터 배송 노선까지 세부 프로세스도 개선해왔다. 한국 소비자들이 편리하게 주문하도록 한국어 챗봇 기능도 도입했다. 알리바바그룹 글로벌 연구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