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뉴스]네이버·삼성전자·LG전자, 증권삭가 주목하는 이유

NH투자증권 “네이버 올해 국내외 성과 기대된다”
IBK투자증권 “삼성전자 반도체 업황 빠르게 개선 중”
하나금융투자 “LG전자 올해 가전·TV 이익 증가 예상”

[KJtimes=김승훈 기자]네이버[035420]와 삼성전자[005930], LG전자[066570] 등에 대해 NH투자증권과 IBK투자증권, 하나금융투자 등 증권사가 주목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9NH투자증권은 네이버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24만원을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가 올해 국내에서 양호한 사업성과를 내고 일본 자회사와 야후재팬의 통합 효과도 기대된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NH투자증권은 네이버의 경우 지난해 4분기 라인의 영업적자 확대와 마케팅 비용 증가로 인해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2002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6.1% 감소한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이는 기존 컨센서스(전망치 평균)보다 낮은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같은 날, IBK투자증권은 삼성전자의 목표주가를 종전 57000원에서 68000원으로 높이고 투자의견은 매수를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의 반도체 업황이 빠르게 개선되고 있다는 분석에 기인한다

 

IBK투자증권은 삼성전자의 경우 반도체 가격 반등 시점이 빨라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올해 실적 추정치를 상향 조정하며 올해 자기자본이익률(ROE)11.4%로 지난해 8.8%보다 개선될 것이라고 관측했다.


이날 하나금융투자는 LG전자에 대해 목표주가 95000원과 투자의견 매수를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가 지난해 4분기 어닝쇼크’(실적 충격)에도 올해 가전과 TV 부문 이익 증가가 예상된다는 전망에 따른 것이다.


하나금융투자는 LG전자는 전날 공시를 통해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이 16610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1.8% 늘고 영업이익은 986억원으로 30.3%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설명했고 따라서 지난해 4분기 실적보다는 올해 연간 방향성에 주목하며 올해 실적 양대 축인 가전과 TV 부문 이익 증가를 전망하는 기존 관점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안재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올해도 네이버의 국내 검색 광고, 쇼핑, 파이낸셜, 웹툰의 성과가 양호할 것이라며 일본 자회사 라인과 야후재팬 통합으로 독보적인 경쟁력을 확보했다는 점이 부각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안 연구원은 네이버의 올해 검색 광고 사업 매출액은 약 32500억원으로 올해보다 13.7% 증가해 안정적인 성장세를 유지하면서 네이버의 성장을 주도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지난해 말 야후재팬과 통합 계약을 맺은 라인은 올해 구조개편을 마무리하면 지분법 이익이 반영될 것이고 내년부터는 라인과 야후재팬의 시너지도 기대된다고 내다봤다.


김운호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이 예상치를 상회했고 정보기술(IT) 대표 종목으로서 투자 매력도도 높다수요자와 공급자 모두 재고가 빠르게 소진되고 있어 가격 상승 기대감이 커지고 있고 반도체 업황은 점차 개선되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반도체 공급업체들의 잇단 사고도 반도체 가격 상승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고 반도체 가격의 반등 시점과 반등 폭 모두 예상보다 이르고 크게 움직일 가능성이 크다면서 다만 주가가 실적 개선보다 빨리 움직이고 있어서 추가 상승을 위해서는 신속하고 큰 폭의 반도체 가격 반등이 동반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록호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영업이익은 시장 전망치 2791억원을 크게 하회했으며 LG이노텍 실적을 고려하면 LG전자 단독으로는 적자를 나타냈다실적 쇼크가 불편하지만 연말 비용 반영은 과거에도 수차례 경험했는데 비용 반영은 이듬해 실적 측면에서 부담이 감소하는 부분도 있다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스마트폰(MC) 사업부는 판매 부진으로 인한 재고 비용의 경우 TV(HE) 사업부는 연말 마케팅 시즌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 프로모션 비용이 각각 예상보다 많이 반영됐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新먹거리, 공유경제로 찾는다] 비싸서 못써봤던 안마의자, ‘공유안마’로 시장 확대
[KJtimes=김승훈 기자]국내 안마의자 업계가 공유경제에서 새로운 먹거리 사업을 찾고 있다. 소비자들이 수백만원에 달하는 가격대로 쉽게 구매하지 못한다는 점에 착안, 렌탈을 넘은 공유를 통해 대중화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국내 안마의자 시장 1위에 있는 바디프랜드는 지난달 초부터 김포공항 SKY31 푸드코트에 안마의자를 활용한 휴식공간 ‘바디프랜드 라운지’를 조성해 공유 안마의자 서비스에 나섰다. 바디프랜드 라운지는 공유경제 개념을 안마의자에 접목, 부피가 큰 안마의자를 가정에 두지 않더라도 언제, 어디서든 마사지로 휴식하도록 만든다는 의미를 담았다. 김포공항 라운지에는 안마의자 ‘아제라 팝’ 4대가 설치, 카드로 결제만 하면 간편하게 제품을 이용하도록 했다. 바디프랜드 관계자는 “많은 고객이 원할 때 어디에서나 마사지를 하도록 공유 안마의자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것”이라며 “공유경제와 헬스케어의 만남이 시너지를 발휘하고 새로운 가치 창출로 이어지도록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놀고 있는 매장공간에서 수익 창출한다? 앞서 휴테크산업 역시 영업장을 중심으로 공유 플랫폼 사업에 뛰어든 바 있다. 휴테크산업은 수익형 안마의자 공용서비스 ‘휴페이





해운대 엘시티, 엘리베이터 고장으로 시끌...연돌현상 때문?
[KJtimes=이지훈 기자]부산 엘시티 건물이 승강기 문제로 구설수에 올랐다. 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부산 해운대 엘시티 더샵 주민들이 잦은 승강기 고장 문제로 공포와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있다는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입주자로 밝힌 청원자는 "바람이 너무 강해서 엘리베이터 문이 스스로 안 닫히는 문제가 일어나고 있고 직원들이 문을 닫아줘야지만 엘리베이터가 정상적으로 올라간다"면서 "기술적인 결함인지 구조적인 결함인지 모르지만, 엘리베이터를 기다릴 때도 굉장한 소음(바람 소리)이 많이 일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입주민들은 매번 엘리베이터를 탈 때 극심한 공포와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있다"면서 "개선이 가능한지도 전혀 입주민들은 알지 못하고 있고, 정말 걱정되는 건 지금도 이런데 정말 여름에 태풍이 올 때는 불안해서 엘리베이터를 탈 수 있을까 걱정이 될 정도"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엘시티 측은 문이 닫히지 않고 바람 소리가 나는 것은 '연돌 현상' 탓이라고 설명했다. 연돌 현상은 외부 찬 공기가 고층 건물 안으로 들어온 뒤 공기가 데워지며 엘리베이터 통로를 타고 위로 치솟는 현상을 말한다. 기온 차이로 인한 것이라 겨울철 특히 심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