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문화스포츠 풍향계

北 명맥 끊긴 ‘평양검무’, 29일 밤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공연

국립국악원 풍류사랑방서 ‘무행(無行):고독과 고요, 그리고 용기’ 공연 개최


[kjtimes=정소영 기자]궁중 연회 때 추었던 춤 평양검무29일 저녁 8시 서울 예술의 전당에서 펼쳐진다. 이번 공연은 지난해 12월 타계한 고()이봉애 평양남도 무형문화재 제1호 평양검무 명예보유자를 추모하고 헌정하기 위한 자리로 북한에서는 명맥이 끊겼다.
 
국립국악원 풍류사랑방에서 개최되는 평양검무(‘무행(無行):고독과 고요, 그리고 용기’/이하 무행)는 종합건축회사인 rAS(rethinking Architectural Space), 진웅기계, 평양검무보전회 등이 맡았다.
 
무행공연은 크게 흰 돌-달빛 안개-푸너리 (평양검무) 설영(검무의 변주)-지옥가 백발(평양살풀이) 등으로 구성돼 진행되며 임영순 평양검무 예능보유자가 연출을 맡았고, 예술의 공협동조합 이사장인 김유미 평양검무 이수자가 안무를 지휘한다.
 
공연자로는 정명훈 경희대학교 무용과 겸임교수를 비롯해 정이세, 김수경, 권소정, 장예린 무용가 등이 공연자로 나서고, 배정찬(장구), 이준(가야금), 전우석(거문고), 김진욱(대금), 박계전(피리), 김용하(해금), 박제헌(아쟁), 서진실(소리)씨 등이 음악을 담당한다.



임영순 예능보유자는 고 이봉애 명예보유자를 언급하면서 여린 가지도 담대하게 품어 내주신 스승의 춤 , 그 고운 유산을 간결한 춤의 언어로 단단히 나열 하고자 하는 과정은 아직도 여린 마음의 잎사귀를 달고 있는 제자에게는 한없이 어렵고 그리운 시간이라며 삶과 죽음 그리고 승화라는 철학적 요소를 한국의 춤과 애도의 음악으로 그리고 남겨진 자를 위한 우리의 용기라는 한국적 태생으로 고스란히 담아보고자 한다고 밝혔다.

 
김유미 이수자도 이번 공연의 특징에 대해 전통의 교태미와 환희보다 서정성을 높여 절제되고 사려 깊은 무행에서 움직임의 에너지를 증강시키는 형식으로 풀어냈다기교적 매끄러움이나 의식적인 표현력을 분출하기 이전에 무행 자체로 시각적인 효과 보다는 청각을, 큰 소리 보다는 세밀한 음차를 이용하여 무대를 연출하고, 한국 제의가 지닌 애도와 부활, 인간 영혼의 강인함에 대해 춤의 언어로 단단히 나열하고자 각 장의 이미지를 나누고 함축적 요소와 춤의 언어를 결합해 한국의 색을 공감각화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무한함속의 반복이 마치 담백한 한지 위의 절절한 먹의 무게를 감당하듯 그렇게 세월의 굽이짐을 표현하고자 했다눈꽃 같은 고이봉애 선생님을 온전히 담아 전승한 임영순 선생님의 춤빛이 이 무대를 통해 여러분의 가슴 속에 투영될 수 있도록 한마음으로 도와주신 평양검무보전회와 황홀한 음악을 선사해주신 불세출 그리고 무용수분들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