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동부 숙원 ‘옥정~포천선’ 청사진 그린다 “2028년 적기 개통 목표”

[KJtimes=조상연 기자]경기 북동부 도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이었던 옥정~포천 광역철도 사업이 오는 2028년 적기 개통을 위한 구체적인 청사진 그리기에 나섰다.

 

경기도는 31옥정-포천 광역철도 타당성평가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입찰 공고를 내고, 본격적인 행정절차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7호선 연장사업의 일환인 옥정~포천 광역철도 사업은 총 11,762억 원을 투입해 양주 옥정신도시에서 소흘읍, 대진대, 포천까지 정거장 4(포천 3, 양주 1)과 차량기지를 포함, 17.45구간을 신설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지난해 1월 정부의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에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사업으로 선정된데 이어 11월 한국개발연구원(KDI)사업계획 적정성 검토를 완료하는 등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모든 준비를 마친 상태다.

 

특히 사업의 신속한 추진을 위해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의 협조지원을 받아 계약심사, 건설기술심의, 계약심의 등 사전절차를 조기에 완료할 수 있었다.

 

도는 용역을 통해 양주·포천 등 북동부 지역 도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철도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최적의 시설·운영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대안선정, 기술적 검토, 교통수요 예측, 경제적 타당성 등을 면밀히 검토하고, 전문가 자문 및 양주시, 포천시, LH 등 관계기관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기로 했다.

 

도는 용역 착수를 시작으로 관계기관 협의 등을 거쳐 올해 안으로 기본계획()을 마련하고, 2021년 상반기 기본계획 확정·고시를 목표로 올 12월 경 국토교통부에 기본계획 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다.

 

홍지선 철도항만물류국장은 소외된 경기북부 지역의 균형발전을 위해 추진되는 만큼 적기 개통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관련 지자체 의견 수렴 및 관계기관과 협의하여 기본계획을 충실히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옥정~포천선의 선행구간인 7호선 연장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건설공사는 총 6,412억 원을 투입해 도봉산역에서 장암역, 의정부경전철 탑석역을 거쳐 양주 고읍·옥정지구를 잇는 15.3의 철도를 신설하는 사업으로 지난달 공사에 들어간 바 있다.

 

 







[글로벌 철가방 숨은 큰손②] 비전펀드, 배달앱시장 3대 강자로
[KJtimes=김승훈 기자]글로벌 배달앱 시장에 투자하는 큰손으로 ‘비전펀드’를 빼놓을 수 없다. 비전펀드는 ‘투자업계 미다스의 손’인 손정의 소프트뱅크가 설립한 투자사로 이미 유명하다. 위워크, 우버 등 스타트업에 투자해 글로벌 벤처 투자업계 큰손으로 떠올랐다. 비전펀드는 인공지능(AI), 자율주행차, 공유플랫폼 등 다양한 미래기술 분야에 투자를 하고 있지만 특히 전 세계 배달앱 시장에 손을 뻗는 움직임이 눈에 띈다. 비전펀드가 투자하는 분야 중 승차공유가 가장 높아서다. 비전펀드가 이 시장을 점령하는 현황은 어떤 상태일까. ◆‘투자업계 미다스의 손’ 손정의가 이끄는 비전펀드, 스타트업 투자 진행 중 비전펀드는 소프트뱅크가 지난 2016년 설립한 투자사로 영국 런던에 본사가 위치했다. 미래기술에 투자하는 100조원 규모의 다국적 테크 펀드다. 최대 출자자는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와 소프트뱅크, 애플, 퀄컴, 폭스콘, 샤프, 무바달라(UAE) 등이 있다. 승차공유 분야에 펀드의 1/3가량을 투자하고 있고 이어 이커머스, loT/보안 분야에 투자하고 있다. 비전펀드의 모든 투자 내역을 비공개지만 주요 투자사로는 ▲최대 차량공유 서비스 기업 우버(Ub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