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만사

신종 코로나 26·27번째 환자, 안성병원에 격리... 25번째 아들·며느리

[KJtimes=이지훈 기자]9일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 2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추가 확진된 환자는 이날 오전 확진된 25번째 환자(73세 여자, 한국인)의 아들과 며느리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후 430분 기준 신종코로나 환자 2명이 추가 확인돼 국내 확진자가 27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25번 환자가 발생한 데 이어 오후 26번째(51세 남자, 한국인), 27번째(37세 여자, 중국인) 환자가 추가로 확인됐다.

 

이들은 지난해 11월부터 1월 말까지 중국 광둥성을 방문하고 귀국했으며, 이날 실시한 검사에서 '양성'으로 확인됐다. 경기도 지정 감염병 관리기관인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에서 격리 치료 중이다.

 

광둥성은 중국 내에서 후베이성 다음으로 가장 많은 신종코로나 확진 환자가 발생한 곳이다. 세계보건기구(WHO) 통계 기준 8일 광둥성의 신종코로나 확진 환자는 175명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7번 환자는 지난 4일부터 잔기침 증상이 있었다.

 

25번 환자는 이틀 뒤인 6일부터 발열, 기침, 인후통 등 증상으로 선별진료소에 내원했다가 양성으로 확인됐다. 증상 발현은 27번 환자가 앞섰으나 25번 환자가 먼저 확진됐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25번 환자와 관련해 "4일에 며느리가 잔기침 증상이 있었고, 현재 (며느리에게 옮은) '가족 내 전파'로 추정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현재 국내 확진 환자는 총 27명이며 이 중 3명이 완치돼 퇴원했다. 현재 환자 24명이 격리 병상에서 입원 치료 중이다.

 

신종코로나 관련 증상을 보여 검사가 진행 중인 의심환자는 888명이다. 이날 오전 960명에서 72명 감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