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공식 딜러 한독모터스, 전국 주요 장소에서 PHEV 로드쇼 진행

 
[kjtimes=견재수 기자] BMW 그룹 코리아(대표 한상윤)의 공식 딜러인 한독모터스가 오는 38일까지 전국 주요 장소에서 PHEV 로드쇼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PHEV 로드쇼는 BMW PHEV의 특장점과 기술력을 알리고자 직접 고객을 찾아가는 체험 프로그램으로 BMW 대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인 530e745Le 차량 전시 및 상담, 현장 시승 등이 진행된다.
 
이번 행사는 금융 중심가인 여의도, 한국의 실리콘밸리로 불리는 판교 테크노밸리, 그리고 수원, 여주, 대구 등 주요 도시 아울렛과 광주 컨벤션센터에서 열릴 예정이다.
 
BMW 530e는 뉴 5시리즈 최초로 선보이는 PHEV 모델로, 5시리즈의 강력한 주행 성능, 혁신적인 운전자 지원 시스템과 더불어 최신 eDrive 기술을 통해 높은 효율성과 친환경성을 동시에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1회 충전 시 최대 39까지 주행 가능하며, 순수 전기 모드에서도 최대 시속 140km/h까지 주행할 수 있다.
 
또한, BMW 745Le 역시 BMW eDrive 시스템을 적용해 럭셔리 세단의 안락함과 탁월한 효율성뿐만 아니라 소음과 배기가스 배출도 최소화했다.
 
직렬 6기통 가솔린 엔진과 고전압 배터리를 결합해 스포츠 주행 모드에서 최고시스템 출력 394마력의 강력한 힘을 발휘하며, 1회 충전 시 최대 38km까지 주행 가능하다.
 
한편, BMW 그룹 코리아는 지난 2015년부터 다양한 PHEV 모델을 국내에 선보이고 있다. 2015,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스포츠카 i8을 출시했으며 이어 2018년에는 X5 xDrive40e, 330e, 740e 등을 잇따라 선보였다.
 
2019년에는 i8의 컨버터블 모델인 i8 로드스터와 530e, 7시리즈의 PHEV 모델 745e/745Le를 출시했다.







[흔들리는 공유기업]‘투자 큰손’ 소프트뱅크, 거품이 되어가는 신화 창조
[KJtimes=김승훈 기자]글로벌 벤처투자업계 큰손 소프트뱅크 위상이 흔들리고 있다. 행동주의 펀드 엘리엇의 사냥감으로 지목되고 있어서다. 잇단 투자 실패로 지난해 3분기(자체 2분기) 초유의 거액 적자를 기록한데 이어 핵심 멤버들의 이탈설까지. 소프트뱅크 내홍이 깊어지는 상황에서 엣리엇의 경영참여로 소프트뱅크 신화창조 역사가 위기에 직면한 모습이다. 최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국계 행동주의 펀드 엘리엇 매니지먼트는 소프트뱅크의 25억 달러(2조9600억원) 규모 지분을 사들였다. 이는 소프트뱅크 시가총액의 약 3%에 해당하는 규모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엘리엇이 지난해 소프트뱅크의 사무실 공유업체 위워크 투자 실패를 계기로 소프트뱅크 지분을 적극적으로 늘렸다”고 전했다. ◆엘리엇 타깃된 소프트뱅크, 흔들리는 위상…“어찌하리오” 문제는 엘리엇이 지분을 확보한 기업경영에 적극 개입하는 펀드라는 점이다. 엘리엇은 삼성물산 합병 및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등에 공격적으로 관여했었다. 투자 대상 기업의 주가 상승을 위해 경영 개선을 공격적으로 요구하는 것이다. 하지만 현재 소프트뱅크는 상황이 녹록치 않다. 최근 투자를 단행한 스타트업들의 투자 실패 때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