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만사

여의도 증권가 식당서 칼부림...2명 중상

[KJtimes=이지훈 기자]서울 여의도의 한 건물 식당에서 12일 종업원들 간 칼부림이 벌어졌다.

 

피해자는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고, 용의자는 범행 직후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날 오전 915분께 영등포구 여의도의 한 증권사 건물 지하식당에서 한 종업원이 다른 직원을 흉기로 찔렀다는 신고가 들어와 경찰과 소방당국이 출동했다.

 

피해자인 남성 직원은 중상을 입고 현장에서 응급처치를 받은 뒤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현재 의식이 없는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용의자로 추정되는 60대 여성은 현장에서 의식이 없는 상태로 발견됐다. 경찰은 이 여성이 범행 후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美테크기업 실적분석⑤]치열해지는 주도권 싸움, 넷플릭스 2020 ‘빨간불’
[KJtimes=김승훈 기자]세계 최대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기업 넷플릭스가 지난해 4분기 시장 예상치를 웃도는 성적표를 내놨다. 하지만 올해가 안개빛이다. 자국 내 등장한 신규 진출사들과 경쟁이 심화되면서 성장 둔화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넷플릭스는 지난 4분기 매출액이 전년동기 대비 30.6% 상승한 54조7000억 달러,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약 4배 증가한 5억8700만달러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주당순이익은 상승세는 더 눈부시다. 넷플릭스의 주당순이익은 무려 333.3% 상승한 1.3 달러를 달성했다. 이는 시장 예상치였던 매출액 54조5000억 달러와 주당순이익 0.52달러를 크게 넘어서는 수치다. 법인세 환급 등 일회성 요인이 반영되면서 컨센서스를 크게 넘어선 것으로 분석된다. 유료 가입자수도 대폭 늘었다. 넷플릭스의 지난해 4분기 유료가입자 증가폭은 총 876만명으로 위쳐와 6언더그라운드와 같은 오리지널 콘텐츠들의 흥행 효과에 힘입어 예상치 763명을 넘었다. ◆저렴한 가격에 밀려 잃어가는 美 가입자수 하지만, 넷플릭스는 이 같은 실적에도 웃지 못하는 실정이다. 미국 내에서 유료가입자수가 감소하고 있어서다. 실제 넷플릭스가 발표한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