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스토리

김종인, 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 맡는다...구원투수 될까

[KJtimes=이지훈 기자]미래통합당이 264·15 총선 선거 대책을 총괄할 선거대책위원장으로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를 영입했다.

 

박형준·신세돈 공동선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브리핑을 열어 김 전 대표 영입을 발표했다.

 

박 공동선대위원장은 "오늘 오전 김 전 대표가 통합당 선대위에 합류하기로 결정했다. 선거 대책에 관한 총괄 역할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전 대표의 직책은 총괄선대위원장이다. 오는 29일부터 업무에 착수할 예정이다.

 

이 직책은 황교안 대표가 맡고 있던 것으로, 황 대표는 총괄 선거 지휘 역할을 사실상 김 전 대표에게 일임하고 자신은 총선 출마지인 서울 종로 선거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통합당은 황 대표가 직접 나서서 김 전 대표 영입에 공을 들여왔다.

 

이날 오전 1030분 황 대표와 박형준·신세돈 공동선대위원장이 직접 서울 구기동의 김 전 대표 자택을 찾아 통합당 선대위 합류를 요청했고, 김 전 대표가 이를 수락했다고 박 공동선대위원장은 전했다.

 

박 공동선대위원장은 "어려운 나라를 구하기 위해 이번 총선에서 꼭 승리를 얻어야 하는 데 동참해달라고 간곡히 호소했고, 김 전 대표가 흔쾌히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했다"고 말했다.

 







[금융도 디지털플랫폼①]‘공유경제’ 파도, ‘디지털 중개’로 넘는다
[KJtimes=김승훈 기자]금융업에도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디지털 공유경제’가 진행되고 있다. 기존 고객을 자연스레 은행 디지털 플랫폼으로 유도할 수 있어서다. 스마트폰 발달에 따른 모바일 기반 ‘디지털 중개 플랫폼’ 구축은 금융업계도 피할 수 없는 요소가 되고 있다. 삼정KPMG 경제연구원 ‘플랫폼 비즈니스 성공 전략’ 보고서에 따르면 금융업계의 모바일 기반 ‘디지털 중개 플랫폼’은 소비자와 공급자를 장소와 시간 제약 없이 연결한다는 개념에서 공유경제 한 부분으로 여겨지고 있다. 과거 금융 산업은 기본적으로 규제산업에 속하기 때문에 새로운 혁신 기업 진출이 어려운 분야 중에 하나였다. 그러나 최근에는 핀테크로 대표되는 기술 기업들 사이에서 파괴적 혁신이 일어나고 기존 기업들과 신규 플레이어들이 적극적으로 플랫폼 비즈니스에 뛰어들면서 변화가 진행되고 있다. ◆파괴적 혁신에 대응 나서는 금융계 기존·신규 플레이어들 금융업에서의 플랫폼 전략은 기존·신규 플레이어별로 각각 경쟁과 협력에 기반해 펼쳐진다는 게 연구원측 분석이다. 기존 플래이어들은 플랫폼을 구축함으로써 변화에 대응하고 신규 플레이어들은 영업 지점이나 인력이 필요 없는 서버, 데이터 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