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가풍향계]증권사들이 ‘반도체업종’ 주목하는 까닭

NH투자증권 “코로나19 확산에도 메모리 반도체 수급 양호하다”
한국투자증권 "코로나19에도 서버용 반도체 수요 강세 유지 중“
하나금융투자 “하이트진로 신제품 판매 호조에 1분기 호실적 예상”

[KJtimes=김봄내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국내 증시가 출렁이고 있는 가운데 메모리 반도체 수급이 양호하며 서버용 반도체 수요가 강세를 보이고 있다는 분석에 나와 이목을 끌고 있다. 실제 NH투자증권과 한국투자증권은 이 업종에 대해 각각 매수와 비중확대를 제시했다.



26NH투자증권은 반도체 산업의 투자의견에 대해 긍정적(Positive)’ 의견을 제시했다. 이는 코로나19 확산에도 메모리 반도체 수급이 양호하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NH투자증권은 각국 정부가 네트워크 혼잡을 줄이기 위해 OTT 업체들에 영상 스트리밍 전송률(비트레이트) 축소를 요구하는 점은 리스크이며 비트레이트 하향 조치로 넷플릭스의 트래픽은 25% 감소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같은 날, 한국투자증권은 반도체 업종에 대한 투자의견 비중 확대를 제시했다. 이는 코로나19 사태에도 서버용 반도체 수요가 강세를 유지하고 있다는 분석에 기인한다

 

한국투자증권은 지난 1월부터 상승하기 시작한 서버 D램 가격은 2분기에 더 큰 폭으로 상승할 전망이며 코로나19 확산으로 하반기 메모리 수급 및 가격 전망에 불확실성이 높아졌지만 올해 메모리 공급업체들이 설비 투자를 줄이기로 계획하고 있어 재고 축적 수요가 발생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날, 하나금융투자는 하이트진로에 대해 목표주가 3만원과 투자의견 매수를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가 올해 1분기 실적 호조를 보일 것이라는 예상에 따른 것이다.


하나금융투자는 마케팅보다 소비자 선호에 의존하는 시장 상황이 예상돼 주류시장 경쟁 측면에서는 다소 긍정적인 영향이 감지되며 테라진로의 인지도 확대를 고려하면 하이트진로의 점유율 상승 추세는 올해도 유효해 보인다고 판단했다.



도현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실물 경제 충격에도 서버와 데이터센터 부문 메모리 반도체 수요가 받는 부정적 영향은 미미하다코로나19 여파로 재택근무나 온라인 게임, 스트리밍 서비스 수요가 늘어 데이터 트래픽은 오히려 폭증했다고 지적했다.


도 연구원은 한국은 2월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서비스 트래픽이 1월 대비 44% 증가했으며 이탈리아에서는 페이스북 동영상 재생이 2배 이상 증가했다면서 서버 시장의 주도로 메모리 반도체 수급은 올해 2분기까지 양호한 상황을 이어갈 것이고 D램과 낸드(NAND) 모두 1분기보다 2분기에 가격 상승 폭이 커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유종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전 세계 경기 둔화 우려가 커지고 있음에도 글로벌 데이터센터 업체들의 서버용 반도체 수요 강세는 지속하고 있다스마트폰 수요 부진으로 메모리 반도체 전반의 수요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있지만 서버용 반도체 수급은 안정적으로 유지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유 연구원은 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데이터 트래픽 증가에 대응하기 위한 투자 수요, 가격 상승과 제한적 공급 증가에 대비한 재고 축적 등을 수요 강세의 원인이라면서 “5세대 이동통신(5G) 네트워크 투자에 따른 에지 컴퓨팅(edge computing)용 서버 수요도 수요 강세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밝혔다.


심은주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1분기 연결 매출액은 514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1.7% 증가하고 영업이익은 326억원으로 흑자 전환할 것으로 추정한다전년 기저효과와 신제품 판매 호조에 시장 기대치를 웃도는 호실적이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심 연구원은 맥주와 소주 매출액이 각각 30.3%, 19.0% 증가할 것이고 맥주와 소주 매출 고성장에 손익도 유의미한 개선이 기대된다면서 다만 3월 말부터 사회적 거리 두기가 본격화해 2분기 주류시장은 부정적 영향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금융도 디지털플랫폼②]‘부자들 은행’ 골드만삭스, 소비자 금융서 기회 찾다
[KJtimes=김승훈 기자]미국 뉴욕 월가의 대표적 투자은행인 골드만삭스는 지난 10년간 체질 개선을 이뤘다. 정부와 기업이나 부자들만 상대해 월스트리트 내 최고 엘리트 은행이란 별칭을 버리고 전통적으로 거리를 두던 평범한 소비자들에게 손을 내민 것이다. 현재 골드만삭스는 소매금융 시장 공략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 소비자 금융을 새로운 기회로 보고 디지털 금융 플랫폼을 구축함으로써 종합금융은행으로의 영역 확장이 한창이다. ◆투자은행에서 소매금융으로 영역 확장, 150년 전통 깬 혁신 미국계 글로벌 금융회사 골드만삭스는 독일계 유대인 마커스골드먼이 1869년 뉴욕에 설립했다. 투자 및 증권 업무와 기타 종합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설립 당시 어음거래회사로 출발, 주 사업으로 기업과 고액 자산가들을 대상으로 한 투자은행 업무를 펼쳐왔다. 골드만삭스에 변화가 찾아온 것은 2007년이었다. 고위험 거래에 힘입어 천문학적인 수익을 올렸던 골드만삭스였으나 금융위기 후 투자자들이 위험회피 성향이 강해지면서 투자은행의 주 사업이 흔들리게 된 것이다. 골드만삭스 선택은 전통적인 틀을 깬 소매금융이었다. 안정적인 수입원으로 소매금융을 대안으로 찾은 것이다. 골


[증권가풍향계]증권사들이 ‘반도체업종’ 주목하는 까닭
[KJtimes=김봄내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국내 증시가 출렁이고 있는 가운데 메모리 반도체 수급이 양호하며 서버용 반도체 수요가 강세를 보이고 있다는 분석에 나와 이목을 끌고 있다. 실제 NH투자증권과 한국투자증권은 이 업종에 대해 각각 매수와 비중확대를 제시했다. 26일 NH투자증권은 반도체 산업의 투자의견에 대해 ‘긍정적(Positive)’ 의견을 제시했다. 이는 코로나19 확산에도 메모리 반도체 수급이 양호하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NH투자증권은 각국 정부가 네트워크 혼잡을 줄이기 위해 OTT 업체들에 영상 스트리밍 전송률(비트레이트) 축소를 요구하는 점은 리스크이며 비트레이트 하향 조치로 넷플릭스의 트래픽은 25% 감소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같은 날, 한국투자증권은 반도체 업종에 대한 투자의견 ‘비중 확대’를 제시했다. 이는 코로나19 사태에도 서버용 반도체 수요가 강세를 유지하고 있다는 분석에 기인한다. 한국투자증권은 지난 1월부터 상승하기 시작한 서버 D램 가격은 2분기에 더 큰 폭으로 상승할 전망이며 코로나19 확산으로 하반기 메모리 수급 및 가격 전망에 불확실성이 높아졌지만 올해 메모리 공급업체들이 설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