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릴레이인터뷰③]미얀마 킨킨탓 교수가 말하는 韓 유학생활 그리고 ‘K-방역’

<코로나 이후의 삷> 미얀마 양곤외국어대학교 한국어 학과 교수 ‘한국어 공부.코로나19’ 스토리



<KJtimes>코로나19 이후의 삶이라는 특별기획 릴레이 인터뷰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일상에서 공감과 교훈의 메시지를 찾고자 한다. 201년 8월 한국정부 초청으로 입국해 한국어 석사 학위를 취득한 미얀마 양곤외국어대학교 한국어 학과 킨킨탓 교수를 만나 한국어를 공부하는 외국인 유학생으로서 겪은 한국 생활과 코로나 이후의 일상 속 이야기를 들어봤다.<편집자 주>

 

[KJtimes TV=김상영 기자]“여기 모두 다 마스크 착용하고 다녀.”


킨킨탓은 지난 겨울방학을 이용해 잠시 미얀마에 있을 때 한국에 있는 친구로부터 한국의 코로나 상황과 관련해 이 같은 문자를 받았다. 이때가 1월 말쯤이었다고 한다. 코로나 여파로 킨킨탓이 유학 중인 한국외국어대학교(한국어 학과)에서 신학기가 2주 연기되는 등 한국 내 코로나 사태가 심각한 상황이었다.


그렇지만 킨킨탓은 석사과정 마지막 학기 논문을 써서 제출해야 했기 때문에 한국행을 주저할 수 없었다고 한다. 그렇게 우여곡절 끝에 한국에 입국했고 전 국민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다니는 모습에 깜짝 놀랐지만 신기하기도 했다고 한다.


킨킨탓은 대구에 있는 친구들은 휴학하겠다고 연락오고 미얀마 부모님께서 건강 조심하라고 매일 전화를 했다면서 그래도 나는 코로나에 아랑곳 않고 논문에 매달렸다고 말했다.

 

다음은 킨킨탓과 일문일답.

 

-한국에는 어떻게 해서 유학을 오게 됐나.


한국 정부에서 시행한 장학프로그램을 신청하게 되고 거기서 장학생으로 선발돼 20188월 한국으로 유학을 오게 됐다. 현재 한국외국어대학교에서 한국어 교육 전공으로 석사 과정을 마쳤다. 한국에 오기 전에는 미얀마 양곤외국어대학교 한국어 학과에서 학생들을 가르쳤다.


제가 남을 가르치는 것과 알고 있는 지식을 다른 사람들에게 전달하는 것에 관심이 있었다. 사실 가르치는 것과 배우는 것이 완전히 다르다. 자기가 아는 것을 남에게 어떻게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는지를 항상 고민하고 (미얀마) 학생들에게 더 좋은 한국어 교육을 전달하고 싶은 절실함이 한국 유학을 결정한 계기가 됐다.”

 

-한국어를 배우면서 어려운 점이 있다면.


“(한국어는) 유사한 어휘하고 문법이 많아서 헷갈린다. 하지만 가장 어려운건 발음이다. 미얀마는 말할 때 성조(목소리가 높거나 낮게 변화하는 현상)가 있었 성조 따라 하면 되는데 한국어는 성조가 없다. (한국 사람들하고) 한국말로 대화를 하다보면 성조 때문에 알아듣기 힘들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미얀마가 어떤 나라인지 소개한다면.


미얀마 하면 불교나라라고 바로 떠올리게 된다. 그 정도로 미얀마는 생활 속에 불교가 깊숙이 자리 잡고 있는데 그와 관련해서 미얀마에서 볼 수 있는 독특한 문화는 기부 문화다. 미얀마인들의 이러한 특성은 현생의 업이 후생으로 이어진다는 불교적 세계관이 자리하고 있기 때문이다.


더 많이 기부할수록 다음 생에 복을 받을 수 있는 기회가 커진다고 생각한다. 미얀마는 돈이 있어야 기부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돈이 없어도 봉사활동이나 재능기부도 할 수 있다. 그리고 미얀마인들은 정이 많고 남을 잘 도와준다. 외국인 내국인 구별 없이 낯선 사람이지만 잘 도와주는 편이다.”

 


-미얀마의 코로나19 상황은.


미얀마는 3월말쯤에 해외 유입자로부터 (코로나) 신규 확진자가 나온 이후 300여명 발생했다. 지금은 국내 확진자가 없고 해외 유입자로부터 생긴 확진자만 계속 늘어나고 있다. 미얀마는 처음 확진자가 발생한 날부터 정부와 위생부, 그리고 다른 봉사 단체에서 손을 잡고 코로나 방역을 위해 힘을 썼다.


코로나 확진자들과 해외에서 유입한 미얀마 사람들에게 자가격리 등의 비용을 정부에서 부담했다. 지금까지도 코로나가 완전히 끝나는 것이 아니라서 정부와 국민이 서로 소통하고 배려하며 전염병 사태를 극복하고 있다.“

 

-미얀마도 코로나 이후 일상에 많은 변화가 왔을 것 같은데.


코로나 이후 미얀마에서 일상생활이 온라인 중심으로 변화하고 있다. 온라인 쇼핑을 이용하고 (음식을) 배달해서 먹는 사람들이 많이 늘었다. (코로나) 전에는 배달문화가 한국처럼 활성화 되지 않은 상태였는데 코로나로 밖에 많이 못나가게 되면서 배달을 이용하는 사람들이 증가하고 있다. 교육도 온라인 교육을 실시하고 재택근무를 하는 회사들도 많아졌다.”

 

-한국에서 직접 체험한 ‘K방역에 대한 생각은.


미국이나 유럽 같은 강국들이 코로나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해 큰 피해를 입고 있는데 비해 한국은 빨리빨리 문화가 코로나 방역에 성공적으로 대처하는데 큰 도움이 됐다고 생각한다.

국은 엄청난 수의 진단을 적극적으로 실시하고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들을 찾아내기 위해 빠른 추적 시스템을 가동해 바이러스 확산을 차단했다. 내국인, 외국인 구별 없이 코로나 확진자를 잘 치료해 주는 것도 코로나 확산을 막는데 일정 부분 기여한 것으로 본다.”

 

-코로나 전과 후 일상이 어떻게 변했나.


가장 달라진 것은 마스크 착용이다. 지금은 밖에 나갈 때 제일 먼저 생각나는 것이 마스크 착용을 꼭 해야 한다는 것이다. 식당이나 도서관, 어디가든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으면 입장 불가능하니까 마스크 착용이 일상에서 가장 중요한 일이 됐다. 또 예전처럼 대면 수업보다 지금은 비대면 온라인 수업을 더 선호하게 됐다.”

 


-‘K방역이 세계인들의 주목을 받고 있지만 코로나 이전까지만 해도 한류열풍이 뜨거웠다. 미얀마에서 한류의 인기는 어느 정도인가.


미얀마는 2000년에 가을동화’ (한국) 드라마가 방영되면서 한류열풍이 불붙기 시작했다. 미얀마 남녀노소 누구나 다 한국 드라마와 케이팝을 좋아한다. 특히 젊은이들이 케이팝을 더 열광한다. 드라마나 영화를 통해 한국을 더 알고 싶은 마음이 생긴다. 그리고 배우들의 뛰어난 외모나 연기력도 한류 인기의 한 요인으로 꼽을 수 있다. 케이팝은 댄스이나 노래 가사를 보면 신나게 즐길 수 있으니까 이것이야말로 한류의 매력이 아닐까 생각된다.”

 

-미얀마로 돌아가면 어떤 일을 할 생각인가.


“(한국에서) 석사를 취득했고 8월에 미얀마로 돌아가서 양곤외국어대 한국어 학과에서 근무할 계획이다. 제가 여기에서 배웠던 모든 경험을 바탕으로 미얀마 학습자들에게 더 좋은 한국어 교육을 전달하고 싶다. 내년쯤 다시 한국에 와서 박사학위를 취득할 예정이다.”

 

-끝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외국인으로서 이런 인터뷰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되어 너무나 기쁘다. 그리고 미얀마에 대한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








[백종원의 골목식당이 주는 교훈④]단골식당의 선택 기준
[KJtimes 칼럼니스트=박봉원 한국성심리교육센터 고문강사]앞서 말했듯이, 누구나 맛있는 음식을 먹고 싶어 한다. 그렇다면 누구나 맛집만 즉, 음식이 맛있는 식당만 찾을 듯싶은데, 그러나 막상 현실은 결코 그렇지 않다. 셀 수 없을 만큼 많은 식당 중에서 맛집은 찾아내기도 쉽지 않은데다 겨우 찾은 맛집이 멀리 있다면 너무너무 가고 싶어도 못 갈 수 있으니까. 또 손님이 많은 맛집은 줄을 서야하는 등 너무 오래 기다려야한다면서 무턱대고 꺼리는 사람들도 있다. 그에 앞서 음식의 맛보다 분위기가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주로 분위기가 마음에 드는 식당을 찾으며 식당 주인과의 소통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주로 그렇게 할 수 있는 식당을 찾는다. 그리고 삶에 너무 바쁘다보니 끼니때마다 눈에 띠는 주변의 식당에서 적당히 한 끼를 때우는 사람들도 있다. 뿐만 아니라 밖에 나가기 귀찮다면서 먹고 싶은 음식을 몇몇 단골식당에 전화나 스마트폰 앱으로 주문하는 사람들도 있다. 그밖에도 사람들은 자신의 취향이나 형편에 따라서 각자 식당을 찾는데 그래서 맛있는 음식을 먹기 바라면서도 막상 사람들은 엄청나게 다양한 각자의 취향이나 형편 등에 따라서 식당을 찾고, 또 단골



'방탄티비' 방탄소년단 정국 남다른 그림 실력 소유자 "풍성한 표현력+상상력 눈길"
[KJtimes=김봄내 기자]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이 20분 만에 그린 그림으로 남다른 실력을 자랑했다. 13일 방탄소년단 공식 유튜브 채널 '방탄티비'에서는 'Jung Kook's Art Class'라는 제목으로 멤버 정국이 그림을 그리는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속 정국은 대기실 한 켠에 서 있는 화이트보드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다. 정국은 초승달을 그린 후 중간 부분에 큰 눈을 그려 넣었고 눈동자도 디테일하게 표현했다. 이후 달의 표면에 움푹 파인 구덩이 등도 세세하게 그려 넣었고 초승달 아래 부분에 구름과 흐르는 물도 그리며 신비롭고 심오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특히 초승달 위에 앉아 낚시를 하는 사람을 그려 넣어 눈길을 끌었고 섬세한 명함으로 생동감 느껴지는 표현력을 더해 상상력 넘치는 뛰어난 그림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그림을 본 멤버 제이홉은 "니가 그린 거야? 지금? 대박이다"라며 정국의 그림 실력에 감탄했고 그림의 주제에 대해 묻기도 했다. 이에 정국은 "아무 생각 없이 그린거야"라고 답했고 제이홉은 정국이 들고 있던 펜을 뺏어 가면서 "여기서 내 사인이 들어가면 내가 그린거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누리꾼들은 "진짜 정국이 재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