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스토리

'추미애 사퇴' 찬반 팽팽…동의 49.0% vs 비동의 45.8%

국민의힘 지지자 89.5%가 사퇴 동의, 민주당 지지자 83.1%가 미동의

[KJtimes=견재수 기자]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사퇴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동의, 비동의 응답이 오차 범위 내에서 팽팽하게 갈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복무 기간 중 병가 문제를 두고 권력형 비리이므로 장관직을 사퇴해야 한다는 주장과 근거 없는 정치공세이므로 사퇴할 필요가 없다는 주장이 충돌하는 가운데, <오마이뉴스>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추미애 장관이 사퇴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동의 여부를 조사했다.

 

조사 결과, ‘동의응답이 49.0%(매우 동의 41.8%, 어느 정도 동의 7.2%), ‘비동의응답이 45.8%(전혀 동의하지 않음 36.3%, 별로 동의하지 않음 9.5%)로 팽팽하게 집계됐다. ‘잘 모름5.2%.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사퇴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지역별로 대구·경북(동의 63.3% vs. 비동의 30.3%)과 부산·울산·경남(61.5% vs. 37.4%), 서울(54.8% vs. 38.9%), 대전·세종·충청(54.1% vs. 41.6%)에서 동의응답이 비동의보다 상대적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광주·전라(30.1% vs. 63.2%)와 경기·인천(39.6% vs. 55.1%)에서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퇴 주장에 대해 비동의응답이 많이 나타나 대비됐다.

 

연령대별로는 60(동의 67.3% vs. 비동의 28.0%)20(56.8% vs. 36.8%), 70세 이상(54.3% vs. 40.5%)에서는 동의응답이 많았지만, 40(31.6% vs. 65.5%)에서는 비동의응답이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30(46.8% vs. 47.3%)50(43.2% vs. 50.4%)에서는 동의 여부가 팽팽하게 갈렸다.

 

성별에 따라서는 남성(동의 53.9% vs. 비동의 44.0%) 중에서는 동의응답이 많았지만, 여성(44.1% vs. 47.5%) 중에서는 동의’, ‘비동의응답이 비등하게 집계됐다.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성향자(동의 73.5% vs. 비동의 24.8%) 중에서는 동의 쪽으로 쏠렸는데, 진보성향자(22.2% vs. 72.1%)에서 비동의 쪽으로 많이 몰렸다. 그런데 중도성향자(58.9% vs. 37.3%) 10명 중 6명 정도가 동의하는 것으로 나타나 주목됐다.

 

지지정당별로는 국민의힘 지지자 10명 중 9명 정도인 89.5%가 사퇴 주장에 동의한 반면, 민주당 지지자 중 83.1%가 동의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무당층(동의 49.1% vs. 비동의 21.9%)에서는 동의응답이 많았지만, ‘잘 모름이라는 응답도 29.1%로 전체 평균 응답(5.2%)보다 높은 비율을 보였다.

 

이번 조사는 2020915() 전국 만18세 이상 8,534명에게 접촉해 최종 500명이 응답을 완료, 5.9%의 응답률(응답률 제고 목적 표집틀 확정 후 미수신 조사대상에 2회 콜백)을 나타냈고, 무선(80%)·유선(20%)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207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대,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

 








[길 잃은 공유경제 어디로④]‘공유주방’ 코로나 늪에 빠진 자영업 살릴 ‘구원투수’ 될까
[KJtimes=김승훈 기자]‘공유경제’라는 새로운 경제방식의 등장은 산업 생태계를 뿌리째 흔들어 놓고 있다. 공유경제는 제품이나 서비스를 내가 소비해야하는 형태가 아니라 다수가 서로 공유하는 방식으로 대량소비로 대변되는 자본주의 경제와 대비되며 주목을 받고 있다. 자본주의 경제의 특징은 소유와 대량생산인데 결국은 자원이 고갈될 수밖에 없다. 이에 반해 공유경제는 환경오염 및 자원 고갈에 대한 우려 속에서 ‘공유’라는 합리적인 방식을 통해 자원을 절약할 수 있다는 점이 부각되며 각광을 받고 있다. 또한 자본주의는 이윤을 창출하기 위해 경쟁을 하지만 공유경제는 가치 창출을 주목적으로 하기 때문에 신뢰를 바탕으로 한다는 점에서 소비자들의 호응을 받고 있다. 공유경제는 2010년 이후 연평균 80% 이상 폭발적으로 성장하며 전 세계가 주목하는 메가트랜드 시장으로 발돋움했다. 글로벌 스타트업 기업의 50%가 공유경제를 대표하는 업체다. 물건과 교통, 장소, 지식공유로 범위는 점차 확산되고 있다. 이 추세대로라면 향후 공유경제 시장은 가파르게 성장, 오는 2025년 약 400조((3350억 달러)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처럼 공유경제의 확산 배경으로는 환경

[릴레이인터뷰⑬]‘글로벌탐사저널리스트’ 소정현이 말하는 펜데믹 시대 ‘명과 암’
<KJtimes>는 ‘코로나 19 이후의 삶’이라는 특별기획 릴레이 인터뷰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삶과 일상에서 공감과 교훈의 메시지를 찾고자 한다. 13번째 인터뷰는 ‘글로벌탐사저널리스트’로 활동하며 다방면에서 폭넓은 식견과 정보력을 가진 소정현(55) 기자가 그 주인공이다. 그는 오랜 취재 경험과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수집한 코로나19 관련 각종 정보를 토대로 신종 전염병 창궐의 근본적 배경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 격변과 혁신의 갈림길에 선 인류의 과제와 미래에 대해 들어봤다.<편집자 주> [KJtimes TV=김상영 기자]“21세기 들어서면서 신종 전염병들의 대부분은 ‘호흡기 질환’이다. 과거 인류사에서 겪어왔던 질병들과는 전혀 다른 양상이다. 기후 온난화나 생태계의 변화 등이 새로운 전염병의 주범으로 거론된다. 질병의 80% 가량은 가금류 또는 야생 동물로부터 기인한다.” 소 기자는 신종 전염병의 창궐 배경과 전염 매개체를 이 같이 정의했다. 그는 “코로나가 창궐한 배경에는 온난화와 직결된다”고 전제하고 “2020년 1월 서울 평균 기온은 기상 관측을 시작한 이래 112년 만에 가장 따뜻한 1월이었는데 따

[생태탐사-‘길냥이’ 보고서①] 위기의 길고양이…도심 생태계 위협하는 ‘음식물쓰레기’
[영상=김상영 기자] [KJtimes=김상영 기자]도심 속에 방치된 길고양이들은 늘 사람들의 민원 대상이 되곤 한다. 하지만 고양이들이 있으면 패스트, 유행성출혈열 등의 숙주인 지하의 쥐들이 올라오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고양이 배설물 냄새만으로도 쥐들의 유입을 막을 수 있으며 길고양이가 잡는 쥐의 숫자는 하루 4마리 이상이라는 통계도 있다. 동물단체 ‘케어’에 따르면 고양이들이 한 지역에 적정 개체 수를 이루고 살아야만 쥐 등의 설치류 번식을 억제할 수 있다. 사람과 동물이 공존 해야만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길고양이들이 없다면 쥐들의 왕성한 번식을 막을 수 없으며 도심 속 생태계는 무너지고 말 것이다. 그런데 길고양이들의 대부분은 사람들이 먹고 버린 음식물쓰레기를 뒤져서 배를 채운다. 문제는 사람이 먹는 음식은 염분이 과다해서 고양이가 섭취하게 되면 내장이 망가진다. 이렇다 보니 사료를 주식으로 먹는 집고양이가 10년 이상 생존하는 것에 비해 길들여진 길고양이들의 수명은 2~5년으로 짧다. 케어 측은 고양이 전용 사료를 주고 물도 함께 주는 것이 좋다고 한다. 또한 지나치게 푸짐하고 정기적으로 먹이를 줄 경우 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