견재수기자의 취재노트

[기자수첩]‘코로나19 시대’…유턴이냐, 남을 것이냐

돈보다 안전 선택해 불안한 해외생활 탈출 빈번
침체된 경제에 활력 불어넣은 일 급선무로 대두

[KJtimes=견재수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코로나 확진자가 하루 수만명씩 쏟아지고 있는 미국, 유럽 등에 거주하는 교민과 유학생들은 하루하루가 불안과 공포의 나날일 것이다.


코로나19 이전까지만 해도 한국을 벗어나 돈을 벌어 성공하고 꿈을 펼치기 위한 목적으로 이들 나라로 이민이나 취업, 유학을 간 사람들이 부지기수였다면 코로나19 사태 이후 상황은 급반전되고 있다. 외국 생활을 청산하고 국내로 유턴하는 사람들이 부쩍 늘었다고 한다.


최근 기자는 지인 A씨로부터 자신의 아들이 몇 년 전 중국의 유명 IT기업에 스카우트 돼 직장을 다녔었는데 몇 달 전 중국 생활을 접고 국내 대기업으로 이직을 했다는 이야기를 전해 들었다.


A씨에 따르면 중국 우한발 코로나19 확산 때 며느리와 손주는 한국으로 들어왔는데 아들은 직장 문제 때문에 계속 중국에 머물러 있었고 지난 7월 귀국했다.


그의 아들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가족과 건강의 소중함을 깨닫게 됐고 고액의 연봉을 포기하면서까지 국내 기업으로 유턴을 했다고 한다.


코로나19 이전이었다면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었지만 전 세계를 공포에 몰아넣은 바이러스 사태 이후 가족과 건강에 대한 소중함을 새삼스럽게 생각하는 계기가 됐고 한국행을 결심하게 됐다는 것이다.


이런 가운데 유학생들 중에는 코로나19를 피해 국내로 들어왔다가 학업을 위해 위험을 무릅쓰고 다시 해외로 출국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일부는 코로나19 발생 이전에 외국 대학으로부터 입학 승인을 받았다가 코로나19 사태로 유학 여부를 망설이다가 포기하거나 마지못해 출국하는 일도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고 한다

 

두 달 전 취재를 위해 만났던 B씨 경우 미국과 영국에 유학 중인 아이들과 생이별 중이다. 큰 딸은 일본에서 취업 활동 중에 코로나19 사태가 터지면서 국내 입국을 못하고 있고 아들은 유학 중인 영국 대학에서 최근 들어와서 수업을 받지 않으면 입학을 취소하겠다는 통보를 받고 부랴부랴 출국을 해야 했다고 한다.


현재 미국이나 유럽은 코로나19 재확산이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면서 이들 지역에 직장이나 유학 때문에 남편과 자녀를 보낼 수밖에 없는 국내 거주 가족들은 근심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닐 것이다.


하다못해 국내에서 마스크를 구입해 우편을 통해 보내기까지 한다. 국내에서는 바이러스로부터 가장 안전하다는 KF-94 마스크를 손쉽고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지만 미국 등 외국에서는 KF등급의 보건용 마스크 가격이 너무 비싸서 바이러스 차단효과가 낮은 덴탈형 같은 일회용 마스크를 많이 쓰고 다니는 실정이다.


이렇다 보니 국내 가족들이 KF등급의 보건용마스크를 구입해 해외 가족에게 국제우편을 통해 보내지만 배송 과정에서 분실되는 사고가 빈번하다고 한다.


해외에서는 마스크 품귀 현상 때문에 배송을 담당하는 사람들이 중간에서 마스크를 빼돌리는 사례가 잦다는 게 B씨의 전언이다.


코로나19를 막을 수 있는 유일한 수단인 마스크마저 자유롭게 보낼 수 없는 현실에서 보듯이 한국 내 코로나19 방역이 세계 최고 수준으로 유지되고 있음을 짐작케 한다.


한때 이른바 헬조선’(현실에 대한 청년층의 불안과 절망, 분노가 드러난 단어)이라는 신조어가 유행을 할 정도로 청년층에게 한국은 희망이 없는 절망의 나라였다.



유능한 인재들은 해외기업으로 이직을 했고 먹고 살기 힘들다며 이민 행렬이 줄을 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 이후로 한국은 전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나라, 시민의식이 높은 나라라는 인식을 새롭게 심어주고 있다.


싱가포르 일간 스트레이츠타임스가 최근 싱가포르인들을 대상으로 해외여행이 가능해지면 가고 싶은 국가를 묻는 설문조사에서 한국1위를 차지했다. ‘K-방역의 성공과 더불어 방탄소년단 같은 한류 열풍이 국내외에 한국의 위상을 드높이는 계기가 됐다는 점은 부인할 수 없다

 

한국형 보건시스템은 이탈리아 등 해외 여러 나라에서 잇따라 도입할 정도로 세계에서 가장 완벽한 코로나19 대응시스템으로 각광을 받고 있다. 뿐만 아니라 대중예술도 전 세계에서 최고의 찬사를 받고 있다.


세계 최고의 영화제에서 우리나라 영화가 최고의 상을 수상하고 세계에서 최고로 손꼽히는 음악시장에서 우리나라 가수가 최고 순위와 음반 시장을 휩쓸고 있다. 그러나 여전히 취업난과 경제침체는 현재 진행형이다. 이제 남은 숙제는 대외적인 성공요인을 통해 추락하는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일일 것이다.









[릴레이인터뷰⑩]가정 행복전도사 이수경, 코로나 블루시대 ‘코로나 G·R·E·E·N’으로 맞서다
<KJtimes>는 ‘코로나 19 이후의 삶’이라는 특별기획 릴레이 인터뷰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삶과 일상에서 공감과 교훈의 메시지를 찾고자 한다. 코로나19가 장기간 지속되면서 이른바 ‘코로나 블루’를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코로나 블루는 코로나19와 우울감(blue)이 합쳐진 신조어로 코로나19 사태 이후 우리의 일상에 큰 변화가 닥치면서 생긴 우울감이나 무기력증을 뜻한다. 감염병 확산으로 인해 실직이나 불경기 등 경제 활동이 붕괴되는 어려운 상황으로 내몰리면서 겪는 기분의 침체, 불면증 등의 증상이 악화돼 정신건강에 빨간불이 켜졌다. 가정 행복전도사로 잘 알려진 이수경(66) 가정행복코칭센터 원장을 만나 일상에서 ‘코로나 블루’를 극복할 수 있는 대처 방법과 가정의 행복을 위한 조건에 대해 들어봤다.<편집자 주> [KJtimes TV=김상영 기자] “11년 동안 ‘행복한 아버지 모임’ ‘둘이하나데이’ 2개모임을 진행해 오면서 기쁜 적도, 감동받았던 적도, 힘이 들어서 포기하고 싶은 생각도 있었다. 그러나 제 활동을 통해 이혼위기의 부부가 회복이 되고, 원수지간이던 부자 관계가 회복이 되고, 그분들이


임대차보호법, ‘다시 개정해야 한다’ 48.1%, ‘효과를 더 지켜봐야 한다’ 38.3%
[KJtimes=이지훈 기자]최근 개정한 임대차보호법에 대해 ‘다시 개정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국민이 ‘한 번 개정한 내용을 유지하고 효과를 더 지켜봐야 한다.’고 생각하는 국민보다 약간 많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정부가 지난 7월 말 개정된 주택임대차보호법을 시행한 이후 세입자의 전세 주택 구하기와 주택 매매가 어려워졌다는 주장이 일각에서 대두되는 가운데, YTN <더뉴스>의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임대차보호법에 대한 여론을 조사했다. 조사 결과 임대차보호법을 ‘다시 개정해야 한다(이하, 재개정).’라고 생각하는 응답자의 비율은 48.1%였으며, ‘한 번 개정한 내용을 유지하고 효과를 더 지켜봐야 한다(이하, 현행 유지)’라는 주장에 공감하는 응답자의 비율은 38.3%였다. ‘잘 모르겠다’고 답한 비율은 13.6%였다. ● 서울 거주 응답자 ‘다시 개정해야 한다’는 응답의 비율이 높아 응답자의 거주 지역별로, 임대차보호법 ‘재개정’의견과 ‘현행 유지’의견 간 격차는 서울에서 가장 크게 벌어졌다. 서울에 거주하는 응답자 중 54.6%가 ‘재개정’ 의견에 공감했으나 ‘현행 유지’의견에 공감하는 응답자의 비율은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