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현장] 롯데시티호텔 마포, ‘프라이빗 모먼트’ 패키지 선봬 外


[KJtimes=유병철 기자] 롯데시티호텔 마포는 내년 131일까지 프라이빗 모먼트패키지를 선보인다. 슈페리어 스위트 1, 미니바 2세트, 프라이빗 모먼트 이용 혜택 4인으로 구성된 상기 패키지는 롯데시티호텔 마포 4층에 위치한 호텔 수영장을 체크인 당일 저녁 1030분부터 자정 12시까지 90분 동안 독점으로 사용할 수 있는 프라이빗 모먼트 서비스를 제공한다. 보통 호텔 수영장이 모든 투숙객에게 개방하는 공간인 것과는 달리, ‘프라이빗 풀 서비스로 차별화한 것이 특징이다. 도심 속 오아시스 같은 나만의 수영장에서 시원한 음료와 스낵을 즐기며 오붓한 휴양을 만끽할 수 있다. 상기 패키지에서 스탠다드 객실을 추가하면 최대 6인까지 프라이빗 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6인 기준 상품은 슈페리어 스위트 1, 스탠다드 1, 미니바 3 세트, 프라이빗 모먼트 이용 혜택 6인으로 구성된다. 롯데시티호텔 예약센터를 통해 유선 예약만이 가능한 이번 프로모션은 판매 기간 동안 매일 1객실만 한정 판매된다.

 

워커힐 호텔앤리조트, 아이 동반 가족을 겨냥한 키즈클럽 패키지제안

 


워커힐 호텔앤리조트는 어린 자녀를 동반한 가족들을 겨냥해 다양한 놀이 체험을 즐길 수 있는 워커힐 키즈 클럽패키지 2종을 마련했다. 워커힐 키즈클럽 이용이 포함된 본 패키지는 집안에만 머물러 지친 아이들이 리프레시 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또한 액티비티 전문가와 쉽고 재밌게 운동을 배워보는 키즈 성장 스트레칭프로그램도 마련되어 보다 알찬 키캉스를 즐길 수 있다. ‘토들러 패키지는 그랜드 워커힐 딜럭스 룸 1박과 더뷔페 조식을 기본으로, 요청 시 엑스트라 베드를 무료로 제공하는 혜택이 포함된다. ‘토들러 패키지는 클럽 스위트 룸 1박과 클럽 라운지의 조식 및 해피 아워를 모두 즐길 수 있도록 구성됐으며, 클럽 라운지에서 13세 이하 어린이들을 위해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운영하는 키즈 아워이용 또한 가능하다. 두 패키지 모두 키즈클럽 입장권과 어린이용 건강 간식이 공통적으로 제공된다. 다채로운 장난감과 교재가 갖추어져 아이들의 오감 발달에 도움이 되는 놀이 체험이 가능한 키즈클럽 이용 시 동반 어른 1인과 아이에게 각각 무료 음료가 제공된다. 또한, 건강 간식인 얌이밀 세트도 패키지 혜택으로 포함되어 스낵 3종과 유기농 이유식 3종 중 아이의 취향이나 연령대에 따라 선택 할 수 있다. 1231일까지 이용 가능하다.

 

코트야드 메리어트 서울 타임스퀘어, 26일 스페셜 저녁 뷔페 선봬

 


코트야드 메리어트 서울 타임스퀘어 호텔의 캐주얼 다이닝 모모카페는 추수감사절을 맞아 오는 26일 스페셜 저녁 뷔페를 선보인다. 추수감사절 대표 요리인 칠면조 구이부터 애플 스터핑, 매쉬드 포테이토, 그린 빈, 호박 샐러드 그리고 애플 파이, 피칸 타르트 등 디저트까지 마련되어 가족들과 저녁 식사하기에 안성맞춤이다. 26일 오후 6시부터 저녁 930분까지 운영된다.

 

롤링힐스 호텔X제주항공 프로모션 진행

 


해비치 호텔앤드리조트가 운영하는 롤링힐스 호텔이 제주항공 탑승객을 대상으로 호텔 투숙 시에 식음료 이용 혜택을 제공하는 롤링힐스 호텔X제주항공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이 프로모션은 내년 131일까지 롤링힐스 호텔에 주중(~목요일) 투숙하는 고객 가운데 1110일부터 1231일까지 탑승 완료한 제주항공 탑승권을 제시하면 식음료 3만원 이용권을 제공하는 행사다. 이 이용권은 레스토랑 블루사파이어, 더 키친 등 롤링힐스 호텔 내 모든 식음료 업장에서 이용할 수 있다. 한편 롤링힐스 호텔은 서울 도심에서 1시간 정도면 닿는 경기도 화성에 위치해 있으며, 아름다운 자연 경관과 세련된 시설이 어우러져 품격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호텔이다. 특히 50여종의 나무와 식물들로 아름답게 가꿔진 정원과 산책로가 조성되어 있어, 호텔 안에서 자연을 만끽하며 편안하고 아늑한 휴식을 만끽하기에 충분하다.

 








[길 잃은 공유경제 어디로③]문화콘텐츠 ‘공유 플랫폼’AI를 입다…“작가와 이용자 간 초연결 시대 연다”
[KJtimes=김승훈 기자]국내에서 민·관이 개최하는 문학 관련 공모전만 매년 600여 개로 수상작은 수천 개에 달한다. 이들 작품을 접할 수 있는 유일한 통로는 책이나 전시회에 국한돼 있다. 이마저도 일부 문학작품에만 기회가 주어진다. 이렇다 보니 수많은 창작 작품들이 대중들에게 선보여지지 못한 채 사라지고 있는 실정이다. 이런 가운데 국내 한 스타트업 기업이 시와 수필, 웹툰 등 다양한 창작 작품을 공유 플랫폼을 통해 대중들이 쉽게 접할 수 있는 기계를 개발해 주목을 받고 있다. 국내 스타트업 기업 브이에스커뮤니티(주)의 이환행 대표는 지난달 22일 성남시사회적경제지원센터에서 열린 공유경제 온라인 포럼을 통해 ‘이야기자판기’를 공개했다. 이날 포럼에서 공유경제 관련 발표자로 나선 이 대표는 “‘공유’하면 가장 먼저 배우 ‘공유”가 떠오르는데 이 분이 (광고모델로) 활동하는 동서식품은 30년 이상 창작자를 지원하는 사업을 해왔다”며 “여성 신인작가를 대상으로 하는 ‘동서식품문학상’을 1989년 처음 개최한 이후 2년마다 공모전을 개최해 현재까지 누적작품이 22만편이고 수상자만 누적 6000여 명”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나라는 매년 600개 이상의 민·


[생태탐사-‘길냥이’ 보고서①] 위기의 길고양이…도심 생태계 위협하는 ‘음식물쓰레기’
[영상=김상영 기자] [KJtimes=김상영 기자]도심 속에 방치된 길고양이들은 늘 사람들의 민원 대상이 되곤 한다. 하지만 고양이들이 있으면 패스트, 유행성출혈열 등의 숙주인 지하의 쥐들이 올라오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고양이 배설물 냄새만으로도 쥐들의 유입을 막을 수 있으며 길고양이가 잡는 쥐의 숫자는 하루 4마리 이상이라는 통계도 있다. 동물단체 ‘케어’에 따르면 고양이들이 한 지역에 적정 개체 수를 이루고 살아야만 쥐 등의 설치류 번식을 억제할 수 있다. 사람과 동물이 공존 해야만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길고양이들이 없다면 쥐들의 왕성한 번식을 막을 수 없으며 도심 속 생태계는 무너지고 말 것이다. 그런데 길고양이들의 대부분은 사람들이 먹고 버린 음식물쓰레기를 뒤져서 배를 채운다. 문제는 사람이 먹는 음식은 염분이 과다해서 고양이가 섭취하게 되면 내장이 망가진다. 이렇다 보니 사료를 주식으로 먹는 집고양이가 10년 이상 생존하는 것에 비해 길들여진 길고양이들의 수명은 2~5년으로 짧다. 케어 측은 고양이 전용 사료를 주고 물도 함께 주는 것이 좋다고 한다. 또한 지나치게 푸짐하고 정기적으로 먹이를 줄 경우 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