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장님은 지금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프랑스 외교공로 훈장 수훈

[KJtimes=김봄내 기자]한진그룹은 조원태 회장이 프랑스 외교공로 훈장 최고 등급인 '금장'을 받았다고 18일 밝혔다.

 

프랑스 외교공로 훈장은 프랑스 및 프랑스 국민을 위해 공헌한 인물에게 수여되는 명예훈장이다. 공헌도에 따라 금··3단계로 나뉜다.

 

조 회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하늘길'이 막힌 상황에서도 한국에 거주하는 프랑스인들의 고국 이동을 지원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대한항공[003490]은 인천~파리 노선 주 3회 직항편을 운항하고 있다.

 

조 회장은 "이번 훈장 수훈을 양국 관계 발전을 위해 더욱 열심히 하라는 격려의 의미로 받아들이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길 잃은 공유경제 어디로⑥]“공유의 가치를 경제에 가두지 말자”
[KJtimes=김승훈 기자]유휴자원(현재 사용되지 않는 자원)을 타인과 공유해 다양한 가치를 창출한다는 공유의 장점이 한순간에 불안으로 바뀌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공포가 사람들의 발을 묶고 경제를 멈춰 세우고 있다. 공간을 공유하는 공유 숙박업은 재앙적인 상황을 맞았고 쉐어하우스 공실률도 크게 늘고 있다. 그러나 코로나19 이전부터 공유경제에 대한 여러 가지 의문이 제기돼 왔다. 대표적인 공유오피스 ‘위워크’ 같은 경우 하이테크 기업을 표방하고 있으나 결과적으로 부동산 임대업과 다르지 않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승차 공유업체 우버와 숙박 공유업체 에어비앤비 또한 초기의 공유가치가 상당히 희석되면서 차량을 렌트하고 주택을 구입하거나 매입해서 렌트하는 택시업이나 숙박업과 별 차이가 없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코로나19 위기에도 전혀 위축됨이 없이 사업을 확대해나가는 공유 분야도 있다. 사회투자지원재단 터무늬제작소 김수동 소장은 최근 성남시사회적경제지원센터에서 열린 공유경제 온라인 포럼에 패널로 참석해 ‘공유의 가치를 ‘경제’에 가두지 말자’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그러면서 비영리민간재단 사회투자지원재단에서 추진하고 있는

[릴레이인터뷰⑭]중국동포타운신문 국장 김정룡 “코로나19, 외국인 차별 방역 구멍"
<KJtimes>는 ‘코로나 19 이후의 삶’이라는 특별기획 릴레이 인터뷰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삶과 일상에서 공감과 교훈의 메시지를 찾고자 한다. 14번째 인터뷰는 중국조선족 출신으로 16년 전 한국국적을 취득하고 현재 한국 내 중국동포들을 대상으로 발행되는 중국동포타운신문사에서 근무하고 있는 김정룡 편집국장(60)을 만났다. 다방면에서 폭넓은 식견과 중국 내 소식에 정통한 김정룡 국장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관련 한국 내 외국인밀집지역의 실태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어떻게 바라보고 있는지 들어봤다.<편집자 주> [KJtimes TV=김상영 기자] “코로나 발생 초기 한국 정부는 중국동포를 비롯한 외국인들에게 공적마스크와 재난지원금을 지급하지 않는 등 차별이 심각했다.” 전 세계가 ‘K방역'이 성공적이라고 칭송하고 있지만 김정룡 국장은 한국의 코로나 대응에 심각한 구멍이 뚫렸다며 이 같이 말했다. 김정룡 국장은 “국민들에게 공적마스크를 나눠준 이유는 코로나 예방 차원이었으나 외국인들은 제외시켰다"며 “코로나 발생 초기 마스크를 못 구한 외국인들은 코로나 공포에 떨어야만 했다"고




[마켓뉴스]한국전력, 증권사들로부터 ‘눈도장’ 받고 있는 이유
[KJtimes=김봄내 기자]한국전력[015760]에 대해 NH투자증권과 유진투자증권, 하나금융투자 등 증권사가 주목하고 있다. 이들 증권사는 전기요금 체계 개편안과 전기사업법 개정안 통과 여부에 무게를 두면서 향후 전망을 밝게 보고 있다. 18일 NH투자증권은 한국전력의 목표주가를 기존 2만6000원에서 3만3000원으로 상향조정하고 투자의견 매수를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가 3년을 기다린 전기요금 체계 개편안이 확정돼 이익 안정성을 확보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NH투자증권은 전기사업법 개정안 통과 시 해상풍력 개발사업자로서의 기회도 갖게 될 전망이며 앞으로 1년 동안 새로운 전기요금 체계 개편이 정상적으로 작동한다면 지속적인 밸류에이션 상승도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같은 날, 유진투자증권은 한국전력의 목표주가를 기존 3만2000원에서 34.3% 상향한 4만3000원으로 상향조정하고 투자의견 매수를 제시했다. 이는 전기요금개편안 적용으로 중장기 안정적 실적이 전망되고 전력생산원가가 판가에 연동되는 해외 업체처럼 안정적인 투자 및 배당재원 확보가 가능해 밸류에이션 재평가되면서 주가 상승이 지속될 것이라는 분석에 기인한다. 유진투자증권은 지난 17일 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