견재수기자의 취재노트

[기자수첩]SK, 제주 핀크스 개발 규모 생각보다 훨씬 크다

[KJtimes=견재수 기자]SK100% 자회사인 휘찬SK네크웍스의 100% 자회사인 SK핀크스를 3029억원을 들여 인수하고 재개발 등 부동산 리츠사업 나설 예정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SK핀크스는 지난 2010년 일본 핀크스가 소유하고 있던 제주 서귀포 일대 60만평 부지에 포도호텔/디아넥스호텔/비오토피아(휴양형 주거단지)/핀크스CC(27)/박물관 등을 778억원 매입해 설립된 SK네트웍스 자회사다. 당시만 해도 마찬가지로 SK네트웍스가 보유 중인 워커힐호텔(서울) 재개발과 서해 메추리섬 개발 등과 묶어 시너지를 내는 것을 목표로 했다.


그러나 20123월 하이닉스를 인수하게 되면서 비중이 떨어졌던 부동산개발 및 레저사업 분야는 기약 없이 뒤로 밀리게 됐고 20164월 미리 합의됐던 오너일가 분가 구도대로 최태원 회장의 사촌형인 최신원 회장(큰아버지의 차남)SK네트웍스의 실질적 수장이 되면서 부동산/레저 관련 사업의 교통정리가 필요성이 수시로 내부에서 제기되어 왔다는 후문이다

 

그 결과 SK2020년 상반기에 최신원 회장의 영역인 SK네트웍스 산하 워커힐호텔을 제외한 부동산개발/레저사업을 SK네트웍스에서 빼내어 최태원 회장 영역인 SK산하로 빼내기로 결정했으나 코로나19 사태로 지연되다가 연말에서야 원 계획대로 수순을 밟기로 했다.


최신원 회장은 선친(최종건 회장, 창업자)이 가장 아꼈던 워커힐호텔에 대한 애착이 매우 컸다. 그런데 이번 SK핀크스 매각으로 자신의 호텔사업 규모는 줄어들게 됐지만 자신의 것이 아닌 사업은 확실하게 덜어냄으로써 자신의 영역을 더 확실하게 구분할 수 있게 된 것으로 보인다.



당초 SK에서 핀크스리조트(골프장/호텔/박물관 등)를 인수한 것은 포도호텔에 매료된 최태원 회장 친동생인 최재원 부회장이 강력 주장해 성사됐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번 SK핀크스 재개발 프로젝트가 당장 그룹 내에 자기 영역이 없는 최재원 부회장에 대한 배려일 가능성도 있다는 목소리도 들린다.


SK는 지난해 하반기 핀크스리조트 재개발을 확정하고 영국의 유명 프리미엄급 부동산개발사의 컨설팅을 받아왔다고 한다. 아울러 조용히 매집해 온 핀크스리조트 인근 토지도 재개발에 포함될 계획이어서 전체 개발 규모는 1조원대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해진다.


한편 SK 내부에서는 이번 프로젝트를 누가 담당할 것인지를 두고 조대식 사장(수펙스추구협의회장)과 박정호 SKT 사장이 각축을 벌이고 있다는데 조 사장이 경력이 부족한 자신의 지인이 운영하는 회사가 재개발 설계에 참여토록 했다는 구설수도 들리고 있다.








[공유경제시장은 지금]언택트 시대 ‘안심 공유경제’ 뜬다
[KJtimes=김승훈 기자]이른바 ‘언택트(un-tact)’ 시대다. 지난해 초 창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경제를 비롯해 사회, 문화 등 모든 생활 전반에 변화를 불러왔다. 특히 방역에 취약했던 공유경제 서비스까지도 코로나 19에 즉각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우선 공유오피스 ‘스파크플러스’는 지난해 12월 16번째 지점인 강남 4호점을 오픈하면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속 근무 환경 변화를 반영한 ‘뉴노멀 오피스’의 기준으로 선보였다. 스파크플러스는 입주를 문의하는 기업들에 온라인 영상으로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온택트 프리투어’와 입주사 공용 공간에 주요 위생·방역물품을 비치하는 ‘스플안심스팟’ 서비스 등을 시행하고 있다. 온택트 프리투어는 사무실 계약이 필요하지만 코로나 19로 대면 방문에 부담을 느끼는 기업을 위해 마련한 공간 소개 영상 서비스다. 지점 위치와 출퇴근 동선, 주차 환경, 층고 높이, 공간 구조 등을 영상에 담아 입주에 필요한 실질적인 정보를 현장에 오지 않아도 비대면으로 확인할 수 있게 했다. 입주를 생각 중인 기업은 유튜브 스파크플러스 채널에서 영상 일부를 확인할 수 있다. 스플안심스팟은 전 지점 약 70곳 공용 공간

[코로나19 못다한 이야기들⑯]박양근 전 교수 “그까지 꺼 뭐 변화통 정도지 뭐”
한국교통대학교 전박양근 교수 [KJtimes]또 만났네, 또 만났어, 야속한 이 세상. 어휴 살다 살다 이런 변화무쌍 세상 또 만났네. 허리 좀 펴 볼까 할 인생 고갯마루에서 대체 이게 뭔 일이냐? 그래 어차피 엄마 뱃속에서부터 총소리 대포소리 듣고 놀라기도 했었지, 태어나자마자 고약한 대포 화약 냄새도 맡았을 테고. 6·25전쟁 중에 잉태되어 태어난 전쟁동이 이니 태어남 자체와 살아있는 자체가 행복일테니 그 행복 누리는 대신 죽을 때까지 바윗돌을 밀어 올리는 벌을 받는 시시포스의 형벌처럼 사는 동안 겹겹이 덮쳐오는 변화와 적응의 아픔을 온몸으로 맞이하는 형벌을 받으며 사는 게 당연할 거야. 그러니 코로나로 덮쳐오는 변화와 아픔을 온몸으로 맞는 형벌을 안고 태어났을 거야. 그러니 코로나와 맞붙는 것도 거쳐야 할 통과의례겠지? 그래 이 상황도 잘 버티면 이 또한 지나가겠지. 그렇겠지? 그래 믿자. 코로나19 감염 회피를 위해 스스로 생활에 제약을 가하는 일상을 경험하고 있는지 석 달이 지났다. 종종 어떤 난제에 직면할 때에 했던 ‘사람이 환경을 지배하는가?’, ‘환경이 사람을 지배하는가?’라는 질문을 여러 번 혼자 되뇌며 자율격리 속에 일상을 보낸 시간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