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추가격 폭등, 9월 태풍에 90% 올라

[KJtimes=이지훈 기자]지난 9월 태풍의 영향으로 배춧값이 평년보다 90% 넘게 뛰었다.

 

27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25일 기준 배추 1포기의 소매가는 5680원을 기록했다.

 

1년 전보다는 60.8%, 평년보다 92.8%나 값이 뛴 것이다.

 

배추 상품 1010월 평균 도매가격도 25일 기준 16459원으로 8468원이었던 지난해보다 94.3%나 올랐다.

 

지난달부터 태풍 링링과 타파, 미탁이 연이어 배추 산지를 강타하면서 많은 비를 뿌려 배추 무름병과 뿌리 썩음 등 피해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가을배추 주산지의 피해 면적은 940에 달했고, 총 재배면적도 지난해보다 14%나 감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