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정보통신, ‘지속적 성장’ 기대된다고(?)

하나금융투자 “밸류에이션 매력도 높다”

[KJtimes=김승훈 기자]롯데정보통신[286940]이 앞으로 5년간 꾸준히 성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4일 하나금융투자는 롯데정보통신에 대해 이러한 전망을 내놓고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62500원으로 제시했다. 아울러 이 회사에 대한 기업분석(커버리지)을 개시했다.


하나금융투자는 올해 매출액의 경우 지난해보다 10.8% 증가한 9000억원, 영업이익은 17.9% 증가한 460억원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김아영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롯데정보통신은 롯데그룹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T) 전략에 따라 직접 수혜가 기대되는 그룹 내 유일한 시스템통합(SI) 회사라며 하반기부터 관련 매출이 지속적으로 발생해 향후 5년간 매년 두 자릿수 이상의 매출 성장이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내년은 그룹 내 전 사업부에 걸쳐 본격적인 디지털화가 예정돼 있어 매출액은 1조원으로 올해보다 20.0% 늘고 영업이익은 594억원으로 29.1% 증가할 것이라면서 롯데리츠[330590] 상장은 기업 경쟁력을 강화할 주요 모멘텀이며 현재 주가는 주가수익비율(PER) 11배 수준으로 평가가치(밸류에이션) 매력도 높다고 판단했다.


한편 롯데정보통신은 지난달 29일 인천대교 지능형 교통 시스템(ITS) 구축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롯데정보통신에 따르면 약 165억원 규모의 이번 사업을 진우산전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수주했고 사업 기간은 2020년 말까지며 대상은 인천대교 및 연결 도로 21.34km 구간이다.


롯데정보통신측은 노후화된 시스템을 교체하고 기존 체계와 안정적으로 연동시키며 교통 수집·정보 제공·단속체계 시스템 등을 구축할 예정으로 입증된 기술력과 구축 경험을 바탕으로 지능형 교통 시스템(ITS)은 물론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C-ITS) 영역을 선점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네파, 전지현의 판타지한 모션 담은 ‘비타 프리모션’ 광고 영상 공개
[KJtimes=김봄내 기자]아웃도어 브랜드 네파가 2020년 SS시즌을 맞아 근육과 몸의 움직임에 초점을 맞춘, 애슬레저 시장의 판도를 바꿀만한 신개념 카테고리 비타 프리모션 컬렉션을 출시하며 2014년부터 전속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전지현과 함께한 광고 영상을 공개했다. 광고 속에서 전지현은 숨겨 두었던 끼를 모두 발산하듯 발랄하고 역동적인 모습을 재미있게 풀어내 눈길을 끈다. 하나의 뮤직비디오처럼 구성된 이번 광고는 TV에서 흘러나오는 V2 양준일의 히트곡 판타지에 전지현이 빠져들면서 시작된다. ‘빨래를 걷어야 한다며 기차 타고 떠났어’라는 가사를 따라 부르며 셀프 빨래방에서 빨래를 걷고 있던 전지현은 곳곳을 누비며 역동적인 모션을 보여준다. 익살맞고 유쾌한 표정과 음악과 딱 맞춘듯한 자연스럽고 프로페셔널한 모습으로 현장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 특히 디지털 버전으로 공개된 영상은 반전을 더해 세탁 중이던 세탁기를 통해 드넓은 자연 속, 북극, 우주에까지 프리모션 컬렉션을 입고 등장해 계속 춤을 추며 익살스러운 장면을 만들어낸다. 네파는 이 영상을 통해 부위별로 다른 소재를 적용해 몸에 착 감긴듯한 착용감을 선사하는 비타 프리모션 컬렉션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