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핫클릭

고려은단 ‘11월 수능의 달 맞이 수험생 응원’ 이벤트 진행

[KJtimes=김봄내 기자]고려은단(대표 조영조)11월 수능의 달을 맞이해 수험생 응원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번 이벤트에 참여하려면 고려은단 홈페이지에서 이벤트란에 접속 후 '11월 수험생 응원' 이벤트 배너를 클릭한 후, 수능을 앞둔 수험생의 밝은 미래를 기원하는 응원 메시지를 댓글로 남기면 된다.

 

 

이벤트는 이달 말일까지 진행되며, 응모자 중 추첨을 통해 선정된 5명에게 고려은단 비타민C 1000’ 300정을 증정한다.

 

 

이벤트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고려은단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며 당첨자는 122()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고려은단 관계자는 수능을 앞두고, 긴장되고 떨리는 마음으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을 수험생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을 주고자 하는 마음에 이번 이벤트를 진행하게 됐다많은 이들이 남긴 응원 댓글을 통해 힘내서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위워크서 발빼는 소프트뱅크…법적 다툼 예고(?)
[KJtimes=김승훈 기자]일본 소프트뱅크그룹이 사무실 공유업체 위워크 주식 공개매수 계획을 철회했다. 이 같은 결정에 위워크가 법적 대응을 검토하겠다는 뜻을 밝혀 법정 다툼으로 번질 가능성을 예고하고 있다. 최근 외신에 따르면 소프트뱅크는 몇 가지 조건이 충족되지 않아 공개매수에 나서지 않겠다는 뜻을 성명을 통해 밝혔다. 당초 소프트뱅크는 기업공개(IPO)가 무산된 뒤 자금난에 빠진 위워크를 살리기 위해 30억 달러(약 3조7000억원)어치 주식을 매수할 방침이었다. 소프트뱅크는 철회 배경으로 위워크가 지난 1일까지 독과점과 관련한 미국 정부 허가를 받지 못한 점과 여러 민·형사 소송이 등을 꼽았다. 이에 위워크 역시 즉각 성명을 통해 법적 대응을 검토하겠단 뜻을 전했다. 위워크 이사회는 “갑작스러운 투자 철회 결정에 놀라움과 실망감을 감출 수 없다”며 “가능한 모든 법적 수단을 검토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대규모 투자 실패·주주 반대에도 ‘구제금융’ 약속했던 손정희 회장 손정의 회장의 주도로 대형 투자를 진행해 온 소프트뱅크는 부동산을 ‘공유경제’로 바꾼 위워크에 투자를 진행해왔다. 소프트뱅크는 ‘위 컴퍼니’에 직접 및 ‘비전펀드’를 통해 91억5